• "美 선제타격 막으려 방북… 카터의 결정은 옳았다" file

        학계에서 미국의 제39대 대통령 지미 카터는 두 인물로 읽힌다. 보수 성향의 일부 학자들은 그를 친(親)김일성 정치인이라고까지 평가하는 반면 진보 진영에선 1994년 북한 핵 위기 때 한반도를 전쟁의 위기에서 구한 인물이라고 본다. 이완범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56)가 7년여 집필 끝에 ‘카터 시대의 남북한―동맹의 위기와 민족의 갈등’을 최근 펴냈다. 그는 2011년 30여 년 만에 비밀 해제된 ‘카터 시기 한미 외교 문서’를 통해 1976∼79년 당시 한국과 미국, 그리고 북한의 관계를 연구해 왔다.  이 교수는 “카터는 도덕주의자로...

한국뉴스

더보기

한국뉴스

더보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