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국 야구모자는 70% 장악… 품질, 디자인 우수
대부분 특허기술 확보…내년도 미국시장 24억불
영안모자, 유풍, 다다씨앤 등 세계 모자시장 석권

 

모자.jpg

 

모자를 좋아하는 미국인들은 1인당 평균 6개의 운동모자(Sports Cap)를 갖고 있는데, 이들 모자의 대부분은 한국산이다. 미국 인구가 3억2천만 명이나 되니 20억개 가까운 숫자다. 그만큼 한국은 모자생산면에서 그 우수성을 드높히고 있다. 
스포츠를 좋아하는 만큼 미국인들은 자연스럽게 모자를 사랑한다. 좋아하는 스포츠팀의 모자를 쓰거나 수집하는 걸 즐긴다. 세계 어느 나라도 미국처럼 모자를 좋아하는 나라는 없다.
특히 야구모자는 미국인들이 쓰는 야구모자 70%가 한국 업체가 만든 모자다. 한국의 야구모자는 남다른 품질과 기술로 미국 스포츠 모자 시장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점했다. 
미국 4대 프로 스포츠인 MLB(미국 프로야구리그), NBA(미국 프로농구리그), NFL(미식축구리그), NHL(미국 아이스하키리그)의 거의 모든 팀의 모자는 거의 한국에서 생산됐다.
세계 최고의 모자기업으로 유명한 영안모자는 1959년 청계천의 작은 노점 가게에서 시작해 1970년대 LA다저스에 팬 서비스용 모자를 독점 납품한 이후 미식축구와 농구, 하키 등으로 영역을 확대해 지금은 연간 1200만 개의 스포츠 모자를 미국에 수출하고 있다. 
야구모자 외에도 다양한 모자를 생산해 연간 1억 개 이상의 모자를 전 세계에 수출한다. 한때 전 세계 모자 시장의 40% 이상을 점유할 만큼 명성이 자자했다. 이후 사업 다각화에 성공해 세계적인 지게차 회사인 클라크와 대우버스, OBS(경인방송) 등을 계열사로 둔 중견기업으로 성장했다. 
1974년 설립된 유풍은 나이키, 푸마 등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를 비롯해 스투시, 슈프림 등 스트리트 브랜드의 스냅백을 만들어 수출한다. 모자 사업만 올인했다. 유풍은 지난해 매출 약 2568억 원, 순이익 약 319억 원을 거뒀다. 
다다씨앤씨는 1976년 재봉틀 다섯 대로 창업한 이래 현재 5개국, 13개 공장에서 모자를 생산하는 중견업체다. 연간 6천 만개, 금액으로는 1억 달러어치 이상의 모자를 해외에 수출한다. 스포츠 모자 시장 분야에서 45%의 점유율로 선두를 지키고 있다. 
중국의 저가 공세에도 한국의 모자업체들이 수 십 년간 세계 시장을 석권한 비결은 디자인과 품질에 남다른 노력을 기울였기 때문이다. 유풍과 다다씨앤씨 경우 전체 직원의 25%를 디자인 개발 인력으로 두고 있다. 주요 업체들이 한해 개발하는 모자 스타일만도 연간 1천 개 이상이다.
기술도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유풍은 ‘FLEXFIT’이라는 독자 기술을 개발해 상품 가치를 높였다. 뒷고리를 없애고 탄성이 있는 원단을 사용해 머리 크기에 상관없이 모자가 고정되도록 한 것이다. 이런 기술관리 덕에 유풍의 모자는 경쟁 제품보다 30% 정도 비싼 값이 팔린다.
2003년 미국 모자업체 KC캡스가 플렉스핏을 도용해 유사상품을 만들어 특허권 소송에서 승리했다. 
다다씨앤씨도 보유한 기술 특허가 500여 개다. 끈을 조정하지 않아도 머리 크기에 맞춰 모자 크기가 자동으로 맞춰지는 플렉스 캡 기술은 한 미국 업체가 65만 달러의 로열티를 내고 기술을 사 갔다.
PNG(대표 고호성)는 국내 대표 모자 전문 제조업체이자 수출기업이다. 지난 2000년 설립된 이 회사는 모자 특히 캡모자에 관한한 둘째가면 서러워 할 정도로 탄탄한  성장세를 계속하고 있다.
장기화한 경기침체에도 모자 수요는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연간 3억 개 이상의 모자가 판매되며, 2018년 말까지 약 71억 달러의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모자 매출은 연평균 3.2%씩 늘어 2019년까지 약 24억 달러의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야구모자는 스포츠용은 물론 힙합 뮤지션과 스트리트 패션을 위한 액세서리로 주목받고 있다.

?

  1. 한국-중국 통화스와프 재연장 성공

    사드 갈등 실마리 풀리나…560억불 규모      한국은행이 한반도 사드 배치라는 걸림돌을 딛고 한·중 통화스와프 신규계약 체결에 성공했다. 규모는 560억달러(3600억위안)이며, 만기는 2020년 10월 10일이다. 한·중 통화스와프는 지난 2009년 4월 처음으로 체...
    Read More
  2. 하이트진로 노조 전면 파업... '참이슬' 공급에 큰 차질

      하이트진로 노조가 노사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임단협) 결렬로 13일, 16일 양일간 전면 파업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하이트진로의 6개 소주, 맥주 공장 중 소주와 맥주 각 1개씩을 제외한 4개 공장의 생산이 중단됐다. 이로 인해 생산 차질이 이어져 참...
    Read More
  3. 아시아나항공, 공동운항 확대해 미주노선 점유율 방어한다

      아시아나항공이 미국의 유나이티드항공과 미주노선에서 공동운항을 확대한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10월29일부터 인천~샌프란시스코 공동운항 노선에 미국 국내선 노선 13개를 추가로 공동운항할 방침이다. 공동운항은 상대 항공사 항공기의 ...
    Read More
  4. 인공지능 시장 급속 성장…2020년엔 470억불 시장

    구글, 인공지능 사업에 집중 투자 선언… AI 열풍 뜨겁다 스티븐 호킹, 일론 머스크 등 AI의 위험성 경고 목소리도     시장조사업체들에 따르면 전 세계 AI 시장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연평균 55.1%씩 성장할 전망이다. 다양한 산업의 광범위한 도입으로 시...
    Read More
  5. 세계로 뻗는다…한국 마스크 팩 열풍

    한국 마스크팩, 미국·유럽 뷰티 강국 홀린다 기술력, 독창성…K-뷰티 대표 상품으로 인기     한국산 마스크팩이 전 세계 여성들을 사로잡고 있다. 날마다 마스크팩을 하는 한국 여성들의 ‘1일 1팩’ 문화가 중국 여성들 사이에 정착되는가 하면, 해외 유수의 패...
    Read More
  6. 광주 맛집 ▶전국구 맛집 발돋움… '뉴욕브레드' 김유번 대표

      맛의 고장 광주에서 주목받고 있는 아메리칸 다이닝펍 ‘어나더키친(Another Kitchen)’과 ‘뉴욕브레드’의 주인장인 김유번 대표의 말을 들으면 실마리가 조금 풀릴 것 같다.  “뻔하지 않은 것이어야 한다. 외식 트렌드란 고객이 원하는 것 속에 숨어있다.” ...
    Read More
  7. 중국, '현금 없는 사회' 빠르게 진입

    "현금없이 휴대폰 들고 외출해도 괜찮을 정도" 마윈 회장, "5년 안에 무현금사회에 진입할 것"     중국 사회에 현금이 사라지고 있다. 현금이 불필요해지고 있는 이유는 단 하나, ‘모바일 결제’ 때문이다. 쇼핑을 하든, 대중교통을 이용하든, 영화를 보든, 모...
    Read More
  8. 현대차 '발등에 불'…한미 FTA 재협상으로 '고민'

    한국 대미 자동차 수출 155억불…미국차 수입은 17억불     한국과 미국 정부가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발효 5년만에 개정 협상에 들어가기로 합의하면서 산업계, 특히 자동차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자동차·철강은 지난 6월 한·미 정상회담에...
    Read More
  9. 한국이 생산하는 모자, 미국서 압도적 1위

    미국 야구모자는 70% 장악… 품질, 디자인 우수 대부분 특허기술 확보…내년도 미국시장 24억불 영안모자, 유풍, 다다씨앤 등 세계 모자시장 석권     모자를 좋아하는 미국인들은 1인당 평균 6개의 운동모자(Sports Cap)를 갖고 있는데, 이들 모자의 대부분은 ...
    Read More
  10. 손정의 친동생, 최대 온라인게임회사 GungHo 대박

    재일동포 3세 손태장, 일본갑부 14위…싱가폴로 이주해 본격투자     일본 최대 온라인게임 회사인 ‘GungHo’를 세운 억만장자 손태장(손 타이조ㆍ44) 대표는 재일동포 3세다. 그가 최근 일본 도쿄에서 싱가포르로 이주해, 본격적인 싱가폴에서의 사업투자에 나...
    Read More
  11. 美미디어 제왕 '뉴하우스 2세' 타계

    보그 등 출판한 '콩데 나스트' 대기업으로 키워     미국에서 수백개의 잡지, 수십개의 일간지 등을 발행한 '미디어 제왕' ‘새뮤얼 뉴하우스 2세’가 최근 뉴욕 맨해튼 자택에서 89세로 별세했다. 뉴하우스 2세는 루퍼트 머독과 쌍벽을 이루었던 거대한 미디어...
    Read More
  12. 미국 패션계, 한인 2세 남매가 만든 브랜드에 주목

      미국이나 한국이나 요즘 마리화나가 화제의 대상이 됐다. 한국과 달리 미국 내 몇 개 주에서는 이미 오락용 마리화나가 합법화됐다. 심지어 마리화나를 피우는 사람들을 위한 패션 브랜드가 만들어졌을 정도다. 게다가 이 브랜드를 만든 이는 한인 2세 남매...
    Read More
  13. 위기의 '우버'…기업가치 20조원 폭락

    공유경제 사업 모델 '휘청' 각국, 사업면허 불허 뉴욕·퀘벡 등 규제 강화…CEO스캔들도 한몫     세계 최대 차량 공유 서비스 업체이자 공유경제의 원조로 평가받는 미국 우버가 휘청이고 있다. 사내 성추행과 불법 프로그램 사용, 경쟁사 기밀 빼내기 등 잇따...
    Read More
  14. 불공정 팁분배 TGI Friday, 1910만불 배상금 지불 합의

      불공정한 팁분배로 피소됐던 패밀리레스토랑 체인, TGI프라이데이가 1910만달러의 배상금을 지불하게 됐다. 연방법원 기록에 따르면 TGI프라이데이의 모기업 칼슨 레스토랑사는 총 2만8000명의 전직 직원들에게 1,910만달러를 지불하기로 합의했다. 법원자...
    Read More
  15. 미국, 유럽서 고위험 '레버리지론' 급증…기업 부도 우려

      금융기관이 신용등급이 낮은 기업에 자금을 대여해주고 높은 이자를 받는 ‘레버리지론’이 최근 미국·유럽에서 급증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다. 레버리지론의 급증세는 경기 과열의 징후로 받아들여진다. 기업의 부도율이 아직까지 낮고 글로벌 ...
    Read More
  16. 美 경제성장율 2년만에 최고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3.1%     미국 경제가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2분기동안 3.1% 이상의 성장세를 나타냈다고 미 연방상무부가 발표했다. 이는 2015년 1월부터 3월까지의 1분기 3.2% 성장률을 보인 이후 최고 실적이다. 작년 1분기는 1.2%의 성장률...
    Read More
  17. 최태원 회장, '중국+기업합병 올인'

    SK그룹, 올해에만 3조원 중국 투자 기업 합병에 17조원…성공여부 관심     중국의 사드 보복이 장기화되면서 중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이 하나둘씩 발을 빼고 있는 가운데, SK그룹이 중국 투자를 공격적으로 늘리고 있다. SK그룹은 올 들어서만 중국에서 3조...
    Read More
  18. 최고부자 여성의 삶…행복은 돈으로 살 수 없었다

    화장품회사 로레알 오너 베탕쿠르 95세로 타계     많은 이들은 로레알의 사실적 오너인 릴리안 베탕쿠르(95세)가 최근 세상을 떠난 이후 그녀를 “돈으로 행복을 살 수 없었던 비운의 여성”으로 기억한다. 유명 화장품 회사 로레알그룹 최대 주주의 인생은 죽...
    Read More
  19. 세계경제는 쭉쭉…한국은 '비실비실'

    5대 악재에 발목…저성장 늪에서 허우적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는 4조5000억달러에 달하는 보유 자산을 다음달부터 축소한다고 발표했다.  미국이 올 연말 또 한 차례의 금리 인상을 예고한 가운데 그동안 천문학적인 규모로 풀어놓은 유동성을 회수하겠다...
    Read More
  20. 인도, 중산층 인구만 2억명…한국 등 해외기업 '웰컴'

    GDP 곧 5조달러…농업생산량 30% 버려, 식품가공업 진출 환영     “인도는 경제성장과 함께 해마다 중산층이 10만명씩 증가하고 있습니다. 인도 시장은 한국 중소기업이 세계로 뻗어나가는 데 전진 기지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 경제...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