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롯데 창립 70여년만에 경영 손 떼…일본 롯데홀딩스 이사 퇴임

 

신격호.png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총괄회장이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직에서 물러나게 됐다. 일본 롯데홀딩스는 사실상 한국과 일본 롯데그룹의 지주회사 격인만큼 신 총괄회장은 1948년 롯데그룹 창립이래 70여년 만에 그룹경영에서 사실상 손을 떼게 됐다. 
24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일본 롯데홀딩스는 이날 오전 일본 도쿄 신주쿠 본사에서 진행된 정기 주주총회에서 임기가 만료한 신 총괄회장을 이사진에서 배제한 새 인사안을 의결했다. 대신 이사진 추대를 받아 명예회장직에 올랐다고 그룹 측은 설명했다. 
신 총괄회장은 지난해 롯데제과와 롯데호텔 이사직에서 물러난데 이어 지난 3월에는 롯데쇼핑 이사직 임기도 끝났다. 그룹 경영에서 순차적으로 손을 떼왔다는 분석이다. 한국 롯데알미늄 이사직만 유지하고 있는데, 이마저도 임기가 만료되는 오는 8월 퇴임할 가능성이 높다. 
롯데그룹은 신 총괄회장이 식민지 시대 일본 유학 중 소규모 식품업으로 출발해 한.일 양국에 걸쳐 식품, 유통, 관광, 석유화학 분야 사업으로 키워낸 기업집단이다. 
신 총괄회장은 1922년 경남 울산에서 5남5녀의 맏이로 태어났고 20대 초반 일본으로 건너가 신문, 우유 배달로 고학하며 기업가의 꿈을 키웠다. 우유배달 아르바이트생 시절 늘어난 고객과의 시간 약속을 지키기 위해 스스로 아르바이트생을 고용했던 그의 일화는 유명하다. 
사업 초기 폭격으로 두차례에 걸쳐 사업장이 전소하는 실패를 겪었지만 다시 '풍선껌'으로 재기했다. 1948년 도쿄에서 껌 제조사인 '롯데'를 창립했다. 롯데그룹의 시발점이다. 
이후 롯데는 초콜릿(1963년), 캔디(1969년), 아이스크림(1972년) 등을 잇따라 성공시키며 일본 현지 대표 제과기업으로 성장을 이어갔고 현재에도 다수 계열사를 거느린 일본 굴지의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신 총괄회장은 조국 한국에서 기업을 설립하는 것이 꿈이었다. '기업보국'을 내걸고 1967년 롯데제과 설립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한국 사업을 시작했다. 
국내 창업 첫해인 1967년 과자 사업으로 시작해 매출은 8억원에 불과했지만 이제는 90조원이 넘는 매출을 거두는 국내 대표 기업이 됐다. 
1970년대 롯데는 롯데제과에 롯데칠성음료와 롯데삼강을 잇따라 설립하며 국내 최대 식품기업으로 발전했다. 1973년과 79년에 각각 호텔롯데와 롯데쇼핑을 설립하며 유통.관광 사업 기반을 마련했다. 또 호남석유화학(롯데케미칼)과 롯데건설 사업을 시작해 그룹 기틀이 마련됐다. 
1980년대에는 테마파크 롯데월드를 완공하고, 호텔롯데부산과 롯데물산을 건립해 유통.관광 사업 경쟁력을 강화했다. 
1990년대는 우량 기업으로 도약을 위해 체계적으로 준비하는 시기였다. 동남아 및 일본, 미주 시장으로 식음료, 유통관광산업의 글로벌 시장 개척을 가속화했고 롯데정보통신과 롯데닷컴 등의 계열사를 설립해 IT 사업에도 진출했다. 1997년 말 시작된 'IMF 체제'라는 위기 속에서도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성장을 이어갔다. 
2000년대 롯데는 △식품 △유통 △관광.서비스 △화학.건설.제조 △금융 등으로 다각화된 포트폴리오를 갖추게 됐다. 국내외의 크고 작은 인수합병(M&A)도 성공적으로 진행해 나갔다. 
2009년 '아시아 톱 10 글로벌 그룹'이라는 비전을 발표한 이후 적극적인 사업 확장과 해외 진출을 추진해왔다. 지난해 롯데그룹 총 매출액은 92조, 해외 매출액 11조6000억원, 직원수는 12만5000여명에 달한다. 올해는 신 총괄회장의 '염원'이었던 롯데월드타워도 문을 열었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불거진 경영 비리 의혹으로 오너 일가를 겨냥한 공판이 진행되고 있고 경영권 분쟁 여파로 그룹 내 분위기가 밝지만은 않다. 신 총괄회장은 95세의 고령인데다가 신체 및 정신 건강도 떨어져 올들어 법원으로부터 한정후견인 지정 판결을 받기도 했다. 
롯데그룹은 사실상 신동빈 회장이 2세 경영자로 자리하며 기업 내부를 재점검하고 그룹을 쇄신하는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1. 울산서 출생, 92조원 롯데 회장까지…막 내린 '신격호 시대'

    롯데 창립 70여년만에 경영 손 떼…일본 롯데홀딩스 이사 퇴임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총괄회장이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직에서 물러나게 됐다. 일본 롯데홀딩스는 사실상 한국과 일본 롯데그룹의 지주회사 격인만큼 신 총괄회장은 1948년 롯데그룹 창립이...
    Date2017.06.27 Views6
    Read More
  2. 갑질하다가 압수수색…집중 수사받는 미스터피자

    중간납품사로 회장 동생회사 넣고 탈퇴 가맹점주엔 보복 출점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부장 이준식)는 21일 가맹점에 치즈를 공급.판매하는 과정에 중간 납품업체를 끼워넣어 치즈 가격을 부풀리고, 탈퇴한 가맹점 점주들에게 보복 행위로 피해를...
    Date2017.06.27 Views6
    Read More
  3. 가맹점에 도움은 못주고…피의자로 경찰 불려간 '최호식'

    가맹점 손해 배상엔 묵묵부답… '호식이 피해 방지법' 국회 발의     가맹 본사와 경영진 개인의 문제로 가맹점에 손해가 발생하면 배상 책임을 지게 하는 '가맹 사업 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개정안(일명 호식이 방지법)'이 발의됐다. 치킨 업체 '호식이 두...
    Date2017.06.27 Views6
    Read More
  4. 떠나는 리카싱… 화교재벌 1세대 신화 막내려

    아시아 최고 부자, 내년 은퇴…플라스틱 조화로 사업 첫발 문화혁명기 부동산 투자로 떼돈…홍콩 제1부자 자리 유지     홍콩의 작은 시계점 수리공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해 홍콩 최대 재벌그룹을 키우고 아시아 최고 부자에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인 리카싱 청쿵...
    Date2017.06.27 Views6
    Read More
  5. 퀸즈 잭슨하이츠, 새 초등학교 생긴다

      퀸즈 잭슨하이츠에 프리-K부터 5학년까지 총 476명이 수용 가능한 초등학교가 새로 생긴다. 장소는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인 화이트캐슬의 퀸즈 사무실이 있던 자리(69-01 34 Ave)이며 PS 398 초등학교로 이름이 명명됐다.  이 부지는 2014년에 한 부동산 ...
    Date2017.06.27 Views6
    Read More
  6. 애리조나 주 폭염, 차에서 쿠키 굽는다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 시는 무려 47.2도에 달하는 무더위에 시달리고 있다. 피닉스 시에 사는 몇몇 사람들은 자동차 안에서 빵이나 쿠키를 굽는 장면을 연출했는데, 실제로 약 1시간 20분 만에 쿠키가 완성돼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 외에도 피닉스 시와 ...
    Date2017.06.27 Views6
    Read More
  7. 미국 '자동차 산업' 고용 계속 감소

      미국 자동차 산업의 고용이 점차 줄고 있다. 인간보다 높은 효율성을 자랑하는 로봇의 출현이 원인이다. ‘일본경제신문’은 자동차 산업이 만들어내는 가치는 늘었지만, 고용은 한계점이라는 사실을 지적했다. 로봇이 등장하는 수많은 콘텐츠를 살펴보면 인...
    Date2017.06.27 Views6
    Read More
  8. 문재인정부, 외교부에 중국국 신설 검토

     "미국만큼 중국외교도 중요…일본국도 신설 검토"     “일본국도 신설” 외교 축 이동 예고국정기획자문위원회와 외교부가 외교부 내에 중국국과 일본국을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중 수교 25주년을 맞아 그동안 취약하다는 비판을 ...
    Date2017.06.27 Views6
    Read More
  9. 美 한인 유학생수 갈수록 줄어…13년래 최저

    지난해보다 7% 줄어…STEM 분야 전공은 23.5% 불과     미국에 유학 중인 한인 유학생수가 해마다 큰 폭으로 줄면서 7만 1천여명에 머물렀다.  연방이민세관단속국(ICE)이 발표한 2017년 5월말 현재 외국인 유학생 현황에 따르면 학생비자(F-1)와 연수비자(M-...
    Date2017.06.27 Views6
    Read More
  10. 美핸드폰 요금 최대 13% 하락…'무제한 요금' 경쟁때문

      미국의 이동통신 요금이 가파르게 하락하고 있다고 월스트릿저널이 보도했다.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이동통신 부문의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3%나 떨어져 역대 최대의 하락 폭을 보였다.  요금 급락의 배경에는 시장이 포화상태이기 때문이다. 실제...
    Date2017.06.27 Views7
    Read More
  11. 美고교생들, 한국 현대사 배운다…'한강의 기적' 등

      미국 고등학생들이 이르면 가을 학기부터 역사 수업시간에 ‘한강의 기적’과 ‘삼성 갤럭시 신화’를 배울 수 있게 됐다. 미 고교 상급(AP) 세계사 교과과정에 한국 현대사가 처음으로 포함되기 때문이다. 미국대학입시위원회(CB.College Board)는 최근 이사회...
    Date2017.06.27 Views6
    Read More
  12. 美 서부 최대 한인운영 전화카드회사(KDI) 파산

     법원에 챕터 7 신청…한때 연매출 1억불…피해업소 수천곳      미서부지역에서 가장 규모가 큰 한인전화카드 회사인 Kang's Distribution Inc(KDI)가 연방법원에 파산(챕터 7)을 신청, 이 회사 전화카드를 취급한 수천여 소매업체들이 피해를 입고 있는 것으로...
    Date2017.06.27 Views6
    Read More
  13. 올해 6개월동안 한인 영주권 취득 1만명

    1위 멕시코(8만명), 2위 중국(3만8천명), 3위 필리핀(2만5천명)     올 상반기 동안 영주권을 취득한 한인 이민자수가 1만명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국토안보부(DHS) 자료에 따르면 이기간 한인 영주권 신규 취득자는 모두 9,795명으로 집계됐다.  한...
    Date2017.06.27 Views6
    Read More
  14. 연방대법원, 한인영주권자 승소판결

    변호사 잘못 조언으로 추방되는 한인 체류허가 남편위해 거짓 진술한 이민자 시민권박탈 무효     연방대법원이 하급법원의 판결을 뒤집고 연달아 한인 영주권자와 보스니아 출신 시민권자의 손을 들어주는 친이민 판결을 내려 관심을 모으고 있다. 10대에 이...
    Date2017.06.27 Views6
    Read More
  15. '3.5km' 거리에서 IS대원 사살한 캐나다 저격병

    세계 저격 거리 신기록     이라크에 파병돼 작전을 수행 중인 캐나다 합동작전군(JTF)2의 저격병이 지난달 이슬람국가(IS)의 중요 표적을 저격하는데 성공했다. 당시 그는 저격 전용 맥밀런 TAC-50 소총을 이용해 조수 1명과 함께 사살 대상인 IS 대원을 정확...
    Date2017.06.27 Views6
    Read More
  16. "내가 너의 아빠가 되어도 괜찮을까?" 연인의 딸에게 프러포즈한 남자

      미국 인디애나 주 웨스트필드 시에 사는 남성 그랜트 트리베트(Grant Tribbett)이 그의 연인 카산드라 레스차(Cassandra Reschar)와 그녀의 딸 아드리아나(Adriana)에게 함께 프러포즈를 한 소식이 전해지며 사람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트리베트는 사랑하...
    Date2017.06.27 Views2
    Read More
  17. 수영황제 '팰프스'와 바다의 왕 '백상아리'의 수영 대결

      물속에서 가장 빠른 인간으로 불리는 미국의 마이클 팰프스(Michael Phelps)선수가 상어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미국의 자연 전문 매체인 디스커버리 채널은 오는 7월 상어 관련 다큐멘터리인 ‘샤크위크(Shark week)’를 제작하며 ‘인간과 상어의 수영 대결...
    Date2017.06.27 Views1
    Read More
  18. 불임으로 고통받는 딸 위해 '자궁' 빌려준 61세 엄마

      미국 에번스턴(Evanston)에 거주하는 할머니 크리스틴 케이시(Kristine Casey)는 최근 61세 고령의 나이에 늦둥이 피네안(Finnean)을 출산했다.  10개월을 꼬박 배 속에서 키워 낳았지만 사실 피네안은 크리스틴의 아들이 아닌 ‘손자’다. 불임으로 고통받는...
    Date2017.06.27 Views1
    Read More
  19. 사고로 잃은 딸 '심장소리'에... 감격해 눈물 쏟은 위스콘신 주 아빠

      미국 위스콘신에 거주하는 남성 빌 코너(Bill Conner)는 지난 1월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딸 애비 코너(Abbey Conner)를 사고로 잃었다. 당시 애비는 멕시코로 친구들과 여행을 갔다가 물에 빠져 심각한 뇌손상을 입었고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
    Date2017.06.27 Views1
    Read More
  20. '하룻밤 사랑'으로 태어난 '출생의 비밀' 알고 친아빠 찾은 여자

      미국 콜로라도에 거주하는 여성 질 저스타몬드(Jyll Justamond)는 어린 시절 자신에 대한 ‘출생의 비밀’을 알고 큰 충격에 빠졌다. 언니가 자신의 친엄마라는 사실을 알게된 것이다. 그간 부모로 알고 살아왔던 이들은 사실 외할아버지와 외할머니였다. 40...
    Date2017.06.27 Views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