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유전자 감식으로 범인 찾아내…어린 아이와 엄마 조씨 신원밝혀져

 

0004.jpg

 

20여 년 전 한국으로 돌아갔다던 한인 모자가 사실 미국인 남편에 의해 살해된 뒤 유기됐던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경찰관 팀 혼은 1998년 노스캐롤라이나주의 한 도로 인근 광고판 밑에서 한 어린이의 시신을 발견했다. 

 

혼이 포함된 수사팀은 부패된 아이 시신에서 교살된 흔적을 발견, 타살로 추정하고 수사를 벌였지만 단서를 잡지 못했다.  

 

결국 사건은 장기 미해결 사건으로 남았지만 혼은 책상 밑에 미제 사건 파일들을 두고 움직일 때마다 발에 걸리도록 해 사건을 잊지 않도록 했다.  

 

20여년이 지난 뒤 수사관들은 DNA 감식 기술 발전으로 아이의 신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아이는 1988년 미국인 백인 남성과 한국 여성 조모씨 사이에서 태어난 로버트 보비였다.  

 

아이의 신원이 확인되자 당국은 어머니의 행방을 찾기 시작했다. 혼은 보비의 어머니와 비슷한 미확인 여성들의 데이터베이스를 찾은 결과 보비의 시신이 발견되기 4개월 전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스파튼버그 카운티에서 신원 미상의 아시아 여성 시신이 발견됐던 사실을 찾았다.  

 

당국은 추가 유전자 검사를 통해 해당 여성이 조씨임을 확인했으며, 한국 경찰 역시 조씨의 확인 과정에 도움을 준 것으로 드러났다.  

 

보비의 아버지이자 가해자인 남성의 이름은 공개되지 않았다. 연방법원에 의하면 이 남성은 1999년 무장강도 혐의로 구속됐으며 2037년까지 가석방 자격이 없다. 미 경찰은 이 남성이 두 건의 살해를 자백했다고 전했다. 

 

당초 용의자 남성은 21년 전 자신이 아내와 이혼을 했으며 아내가 아들을 데리고 한국으로 돌아갔다고 말했다. 이후 용의자 남성의 조카는 자신과 친했던 사촌동생 보비를 찾기 위해 20여 년 동안 인터넷, SNS 등을 뒤졌지만 끝내 찾을 수 없어 의구심을 갖고 있었다.  

 

 

레이-벤터 박사는 기술의 발전으로 보비의 유전자를 감식해 낸 뒤 추적 끝에 모스텔러 가족을 찾아냈다. 이후 지난해 12월 이들 가족은 혼 수사관에게 연락, 연결고리를 찾아냈다.


  1. "장기 기증하고 하늘나라 갔다"

    18세 한인여성, 교통사고 중태 사라 김, 일주일만에 뇌사 판정 뉴저지 릿지필드에서 교회에서 예배를 마치고 집에 돌아오던 18세 한인여성이 집앞 건널목에서 지나가던 과속 차량에 치여 결국 사망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교통사고를 당해 중태에 빠진 ...
    Date2019.02.19
    Read More
  2. 미국·벨기에 입양 자매 47년만에 재회…"부모님 보고 싶어요"

    47년 만에 만난 자매 [해외 입양인을 돕는 한국과 미국 여성들의 모임 '배냇' 제공] 대구에서 갓난아기 때 각각 다른 나라로 입양된 자매가 47년 만에 극적으로 만났다. 연합뉴스는 대구 중구 대구역에서 미국인 크리스틴 페널(49)씨와 벨기에인 킴 ...
    Date2019.02.19
    Read More
  3. 비이민비자 취득 한국인, 작년 7만5천명

    미국 방문자 증가해도 비자발급은 감소추세 미국 비자를 발급받은 한국 국적자가 계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국무부가 최근 공개한 통계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학생비자, 취업비자 등 '비이민비자'를 새로 발급받은 한국인이 약 7만5천명으로 ...
    Date2019.02.19
    Read More
  4. 美 화가들 '3·1운동 자유정신' 기리다

    LA서 '100주년 특별전'서 개막…12명 작품 선보여 사진=프록시플레이스갤러리 홈페이지 “유관순을 알고 난 뒤 마음이 두동강나 버렸다.” 캘리포니아주에서 활동하는 작가 모린 가프니 울프슨은 3·1운동 100주년 특별전 '...
    Date2019.02.19
    Read More
  5. 한인이 '웰스파고 은행 집단소송' 제기

    4,500명 직원 대표로 "오버타임·커미션 지급 안했다" 미국의 주요 은행 중 하나인 웰스파고 은행의 한인 직원이 "모기지 세일즈 직원 4,500여명을 대표해 "회사가 이들 직원들에게 약속한 임금 및 오버타임, 커미션 등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았다"며 집...
    Date2019.02.16
    Read More
  6. 한인마켓 급습 불체직원 26명 체포

    이민국, 美서부 샌디에고 시온마켓 급습 주변 차단 후 조사한인업체들 주의 요망 연방 이민당국이 한인 대형마켓을 급습해 26명의 불법체류 신분 직원들을 한꺼번에 체포해 한인 커뮤니티에 이민단속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연방 이민국은 직원들이 출근하기 직...
    Date2019.02.16
    Read More
  7. 'Ultimate 챔피언 태권도' 100여명 설퍼레이드 참여

    최근 플러싱 다운타운에서 열린 한-중 합동 설날 퍼레이드에 “Ultimate 챔피언 태권도' 단원 100여명이 참가, 태권도 시범을 보여 많은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들 단원들은 퍼레이드 후 금강산 식당에서 열린 설날 행사에서도 태권도시범을 보였다.
    Date2019.02.16
    Read More
  8. No Image

    9개 한인은행 부실대출 총 1억6천만불 육박

    2018년 4분기 전년 대비 6.7% 증가…금리상승이 주요이유 한인은행들의 부실 대출 규모가 이자율 상승과 함께 총 1억6,000만달러에 달하는 등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9개 한인은행들이 연방예금보험공사(FDIC)에 제출한 자료에...
    Date2019.02.16
    Read More
  9. "방탄소년단, '영어가 국제공통어'라는 개념 바꿨다"

    가디언, "비영어 노래와 음악이 팝의 주류가 되고 있어" 유튜브서 가장 많이 본 노래 10곡 중 8곡은 스페인어 영국 일간 가디언이 방탄소년단을 필두로 한 음악계 변화를 소개하며, "영어는 더이상 팝음악의 '국제공통어'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가디...
    Date2019.02.16
    Read More
  10. 美 그랜드캐년서 추락한 한국 대학생 의식 회복

    미국 그랜드캐니언에서 추락 사고를 당해 중태에 빠졌던 한국인 대학생 박준혁(25)씨가 의식을 회복해 한국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박씨의 모교인 동아대는 의료진을 박씨가 입원한 미국 애리조나주 병원으로 파견해 이송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동...
    Date2019.02.16
    Read More
  11. No Image

    한국서 성범죄 후 NJ 도피 50대 한인 체포

    한국에서 성범죄를 저지른 후 미국으로 도피해 뉴저지 팰리세이즈팍에 숨어 불법 체류해오던 50대 한인남성이 체포돼 한국으로 강제 압송됐다. 연방이민국(ICE)에 따르면 작년 11월 뉴저지 전역에서 불법체류자들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작전을 펼치는 가운데, ...
    Date2019.02.16
    Read More
  12. 50대 NJ 한인남성이 20대 한인여성을 성폭행

    레오니아 거주 이의석씨, 하숙하던 여성에 무력사용 뉴저지에서 50대 한인이 20대 한인여성을 무력을 사용, 성폭행했다는 혐의로 검찰에 기소됐다. 버겐 카운티 검찰국은 보도자료를 통해 “항거 불능 상태의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레오니아에 거주하는...
    Date2019.02.16
    Read More
  13. 10년 뒤 뉴욕의 한인교계의 모습은?

    인터넷 교계신문 아멘넷이 뉴욕 아스토리아의 송흥용 목사(Steinway Reformed Church)의 글을 인용, 10년 후 한인교회의 모습을 게재했다. 다음은 이를 요약한 글이다. ① 교인 수의 감소는 필연적이다. ② 교인 수의 증가는 곧 교회의 존립과 연결된다. 뉴욕 ...
    Date2019.02.16
    Read More
  14. No Image

    좋은씨앗교회 창립8주년 기념예배

    좋은씨앗교회(임용수 목사)가 2월 17일(주일) 오후 5시 김정국목사(뉴욕한민교회 원로목사)를 강사로 초청, 창립 8주년 기념예배를 개최한다. 장소: 35-18 Linden Pl. #3Fl. Flushing, NY 문의: 917-617-0170
    Date2019.02.16
    Read More
  15. "재외국민 먹튀 원천봉쇄"

    7월부터 6개월 이상 체류자 가입 의무화 보험증 빌려주면 징역 3년, 벌금 3천만원 ‘무임승차’와 ‘먹튀’ 논란을 낳았던 재외국민들을 포함한 외국인들의 한국 건강보험 가입 및 이용이 한층 더 까다로워질 전망이다. 한국 보건복지부는...
    Date2019.02.12
    Read More
  16. 어려운 이웃 위한 '사랑의 쌀 나눔' 행사 열려

    구정 설날을 맞아 '사랑의 쌀 나눔 봉사회'(공동회장 최재복변남현)가 퀸즈 베이사이드에 위치한 뉴욕한인봉사센터(KCS) 커뮤니티센터에서 나눔의 쌀 기증식을 가졌다. 이날 한인 후원자 20여명은 뉴욕 일원에서 소외된 이웃을 돕고 잇는 비영리단체 ...
    Date2019.02.10
    Read More
  17. 론 김, 플러싱 고급 콘도 2채 재산세 누락…탈세 의혹

    '크레인스 뉴욕' “플러싱 콘도 2채는 탈세 명백…폽킵시에도 주택 구입” 론 김 의원이 소유한 스카이뷰 팍 콘도(사진: Wikipedia and CityRealty) 론 김 뉴욕주 하원의원이 수년 간 자신이 거주하지 않은 고급 콘도에 거주한다고 신...
    Date2019.02.10
    Read More
  18. 21년전 "한국 돌아갔다"던 한인 엄마와 아들, 미국남편이 살해

    유전자 감식으로 범인 찾아내…어린 아이와 엄마 조씨 신원밝혀져 20여 년 전 한국으로 돌아갔다던 한인 모자가 사실 미국인 남편에 의해 살해된 뒤 유기됐던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경찰관 팀 혼은 1998년 노스캐롤라이나주...
    Date2019.02.10
    Read More
  19. 버겐카운티 압류주택 1천여채 중 한인소유 1백여채

    뉴저지에서 한인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버겐카운티의 압류주택 1천여채 중 한인이 소유한 주택은 10%가 넘는 107채로 나타났다. 이는 버겐카운티 셰리프국이 발표한 압류주택 경매매물을 뉴욕한국일보가 조사한 결과다. 버겐카운티에 거주하는 한인비율은 카...
    Date2019.02.10
    Read More
  20. No Image

    한인모텔 여주인 정신질환자 투숙객에 참변

    미서부 워싱턴주에서 모텔을 운영하는 50대 한인여성이 정신질환을 않고 있는 30대 여성이 휘두른 칼에 찔려 살해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워싱턴주 현지 경찰에 따르면 워싱턴주 서남부에 위치한 애버딘의 '게스트하우스' 모텔 업주 김성실(53)씨가 업...
    Date2019.02.1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 Next
/ 62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