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프린스턴대 베르두 교수…추가 피해자도 늘어
 

미명문대.jpg

 

아이비리그 명문 프린스턴대 재학생인 한인 유학생이 전공 교수로부터 단둘이 한국영화를 보자는 명분으로 신체 접촉을 하는등 성희롱을 당했음에도 불구하고 대학측에서 이를 방치했다며 강력한 대처를 요구하고 나섰다.  
온라인매체 허핑턴포스트는 프린스턴대 대학원생인 올해 26살의 임여희씨 사연을 소개하며, 최근헐리우드 거물 와잇스톤의 성추행 사건이 큰 이슈가 되면서 여성들 사이에서 ‘Me too’라는 성추행 고발이 인터넷상에서 광범위하게 이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국 유학생 임여희씨 역시 올해 초 지도교수로부터 성희롱 피해를 입은 후 이를 인터넷상에서 알리고 있다.
부산 출신의 임씨는 2년전 한국에서 전자공학 석사과정을 마친 후 유학길에 올랐고, 한 학기 후 학계 권위자인 세르지오 베르두 교수에게 지도를 받게 됐다.
올해 2월과 3월 베르두 교수는 각각 한국 영화 ‘아가씨’와 ‘올드보이’를 보자며 임씨를 자택으로 데려간 후 어깨 및 다리 등의 신체를 만졌다는 것. 
임씨는 두차례의 사건 후 교수에게 불쾌감을 표시했고 그의 사연을 들은 또다른 교수가 대학 당국에 이를 고발했다.
대학내 담당부서는 조사 끝에 베르두 교수에게 성추행을 저지른 책임을 묻기로 결정했지만, 베르두 교수에게 8시간의 ‘교육과정 이수’라는 가벼운 처벌을 내렸다. 
베르두 교수는 관련 학계에서 수십 차례 수상 경력이 있는 권위자로, 이번 학기에도 강의를 진행 중이다.
임씨는 이후 자신의 피해를 동료 학생에게 알리기 시작했는데, 임씨의 학내 고발 과정에서 추가 성폭력 피해자도 확인됐다.

?

  1. 하늘 위에서 60년…82세 세계 최고령 미국 스튜어디스

    Date2017.11.17 By벼룩시장01 Views0
    Read More
  2. "경찰 이전에 인간"…현대판 장발장 도움 준 경찰

    Date2017.11.17 By벼룩시장01 Views0
    Read More
  3. 방화치사 시카고 목공, 29년만에 무죄 석방

    Date2017.11.17 By벼룩시장01 Views0
    Read More
  4. "유대인, 무슬림 상대 증오범죄 6100건"

    Date2017.11.17 By벼룩시장01 Views0
    Read More
  5. "16세 때 부시 전 대통령에 성추행 피해"

    Date2017.11.17 By벼룩시장01 Views0
    Read More
  6. 우버기사에 폭언한 만취 美여검사 해고

    Date2017.11.17 By벼룩시장01 Views0
    Read More
  7. 잇따른 총기참사에 미국 교회 자체 무장 움직임 확산

    Date2017.11.17 By벼룩시장01 Views0
    Read More
  8. 45년간 억울한 옥살이 흑인남성, "용서했고, 다 잊었다"

    Date2017.11.17 By벼룩시장01 Views0
    Read More
  9. 추수감사절 전부터 이미 세일 열풍

    Date2017.11.14 By벼룩시장01 Views0
    Read More
  10. 32세 '트럼프 오른팔'…특검에 조사받아

    Date2017.11.14 By벼룩시장01 Views0
    Read More
  11. 미국인 60% '추첨영주권' 반대한다

    Date2017.11.14 By벼룩시장01 Views0
    Read More
  12. 70만 DACA 청년 구제안 통과 희망

    Date2017.11.14 By벼룩시장01 Views0
    Read More
  13. "수박 꺼내다 다친 고객에 750만불 배상"

    Date2017.11.14 By벼룩시장01 Views0
    Read More
  14. 성추행의혹 美상원의원 후보에 사퇴요구

    Date2017.11.14 By벼룩시장01 Views0
    Read More
  15. 한국유학생, 美 명문대 교수 '성추행' 폭로

    Date2017.11.14 By벼룩시장01 Views0
    Read More
  16. 셰일가스 천국 미국에 한국 셰일가스 유정 108개

    Date2017.11.14 By벼룩시장01 Views0
    Read More
  17. 미국 뒤덮은 감시카메라들 모두 중국 제품

    Date2017.11.14 By벼룩시장01 Views0
    Read More
  18. '좀비 마약' 남용 심각…미국서 작년에만 2만명 사망

    Date2017.11.14 By벼룩시장01 Views0
    Read More
  19. 월마트의 농심 라면…미국서 3위

    Date2017.11.14 By벼룩시장01 Views0
    Read More
  20. 뉴욕지하철, '신사숙녀' 아닌, '승객' 여러분 사용

    Date2017.11.10 By벼룩시장01 Views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