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단풍.jpg

 

단풍은 뉴햄프셔주가 무척 아름답다고 하는데…매사추세츠주의 단풍도 유명하다. 

 

단풍시즌은 10월 초부터10월 중하순에 끝난다.

 

Mohawk Trail

모학 트레일은 63마일정도 되는 길이의 Rt. 2 도로를 따라있는 Orange 지역부터 North Adams에 이르는 지역을 이야기한다. 여기는 메사추세츠 주의 가장 인기있는 단풍길로 유명하다. 가장 볼만한지역: 모학 트레일 최고 높이 지역인  Whitcomb Summit, North Adams 지역 직전에 있는 급커브길 그리고 Greylock 산 정상에 이르는 10 마일 드라이브 길 등이 있다.

 

보스톤 북부지역 

133번 도로자체가 아름다운 도로로써 시골의 매혹적인 뒷길과도 같으며 이 길을 따라 그림과 같은 뉴잉글랜드 타운들인 Essex, Ipswich, Rowley,  Georgetown 등을 볼 수 있다. 127번 도로는 Beve-rly, 해변의 Manchester, Gloucester , Rockport 등을 지나고 있으며 주옥같은 가을 단풍과 해변의 조화로운 장관들을 구경할 수 있다. 

?

  1. 노벨평화상 수상 콩고의사 무퀘게, 2016년 서울평화상 수상

    올해 노벨평화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된 데니스 무퀘게는 전쟁 피해 여성들에 관한 문제를 수면으로 끌어올려 전 세계에 알린 인물이다. 2016년에는 서울평화상을 수상했다. 산부인과 전문의인 무퀘게는 콩고 내전 중에 성폭행 당한 여성 약 5만명을 치료했을 ...
    Date2018.10.07 Views15
    Read More
  2. 주택 재산세율 평균 1.17%

    제일 높은 지역 뉴저지…가장 낮은 지역 하와이 주택 재산세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뉴저지로, 집값의 2.29%를 매년 재산세로 낸다. 가장 낮은 지역은 하와이(0.28%)다. 평균 재산세율은 1.17%다. 다주택자나 고가 주택 소유주에게 매기는 별도 세율은 없...
    Date2018.10.07 Views13
    Read More
  3. 60% 이상 내집장만 원하지만….

    집값이 너무 비싸거나 모기지를 받지 못해… 미국인 10명 중 6명 이상은 내집 장만을 원하지만 집값이 너무 비싸거나 모기지를 받지 못해 꿈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는 통계가 발표됐다. ‘렌트카페 닷컴’이 전국의 렌트 세입자 2,000명을 조사...
    Date2018.10.07 Views9
    Read More
  4. 민주당 "백악관 캐버노 FBI조사 제약" 비난.

    전달된 FBI보고서 매우 빈약…조사제한 의혹 민주당 상원의원들은 백악관이 캐버노 대법관 지명자에 대한 FBI의 조사를 제약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상원 법사위원회 파인스틴 의원은 FBI가 의회에 재출된 캐버노의 성폭력에 대한 보고서에는 "아무 내용...
    Date2018.10.07 Views5
    Read More
  5. 사우스 캐롤라이나서 총격전으로 경관 사망

    체포영장 집행 위해 출동했다 총에 맞고 사망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총격전이 발생해 현장 출동한 경찰관 1명이 사망하고 6명이 다쳤다. CNN 등에 따르면 이날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북동부 플로렌스 시 에서 경찰관 1명이 숨지고 6명이 부상을 당하는 총격사...
    Date2018.10.07 Views10
    Read More
  6. MBA 지원자 4년 연속 감소.

    지원자들 유럽과 아시아로 몰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MBA 프로그램에 대한 신청은 4년 연속 감소했으며, 젊은 전문직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한 대학원들의 유치전이 전개되고 있다. 경영대학원 입학위원회 (GMAC)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보다 올해 경영대학원...
    Date2018.10.07 Views14
    Read More
  7. 뉴욕대에 이어 라이스 대학도 학비 무료.

    내년 가을 학기 부터 저소득층 중산층 학생 대상 학비 면제 뉴욕대가 지난 달 주요 의과대학으로는 처음 의대 수업료를 전액 면제해주는 파격적인 조치를 발표한 데 이어 휴스턴에 있는 라이스대학교가 내년 가을학기부터 저소득층과 중산층 학생들의 학비를 ...
    Date2018.10.07 Views6
    Read More
  8. 대입표준화 시험 두번 정도가 적당해.

    모든 대학들이 요구하는것 아냐…마스터에 초점 맞춰야 모든 대학들이 입학 전형에서 SAT나 ACT 등 표준화 시험을 요구하는 것은 아니다. 많은 수의 대학들은 이 시험들을 학생들의 선택인 '옵션'으로 채택하는 대학들이 늘고 있다. '페어테...
    Date2018.10.07 Views4
    Read More
  9. 뉴욕주 형사처벌 연령 18세로 올려

    처벌연령 16세→올해 17세, 내년엔 18세로 뉴욕주의 형사법 처벌연령이 이번 10월 1일부터 종전 16세에서 17세 이상으로 높아졌다. 또 내년10월 1일부터는 18세 이상으로 높아진다. 이번 조치로 만 17세, 18세가 안된 미성년 나이에 범죄를 저지른 청소년...
    Date2018.10.07 Views4
    Read More
  10. 취업비자 대기자 10월부터 취업못해

    9월말로 노동허가 만료…이민국 승인 결정 늦어져 취업비자(H-1B) 승인이 지연되고 있어 비자 대기자들이 취업에 차질을 빚게 됐다. 특히, 취업비자 대기기간 중 노동허가(EAD)가 만료된 유학생들은 새 회계연도가 시작된 1일부터 취업이 허용되지 않는...
    Date2018.10.07 Views2
    Read More
  11. LA공항, 마리화나 기내 휴대 허용.

    연방, 여러 주에선 불법…도착지 법 확인해야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국제공항(LAX)을 이용하는 승객은 기내에서 가방에 마리화나를 넣고 비행기에 탑승할 수 있게 됐다. 현재 캘리포니아를 포함한 8개 주에서 기호용 마리화나 사용이 합법이다. 따라서...
    Date2018.10.07 Views6
    Read More
  12. "트럼프 정부, 中유학생 비자발급 전면중단 검토한 적 있어.

    스티븐 밀러 선임고문이 주도…경제 외교 파장 우려돼 무산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인들에 대한 학생비자 발급 중단을 검토했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FT에 따르면 이민 강경 정책을 주도한 밀러 백악관 선임고문이 주도하여 중국 국적자에 ...
    Date2018.10.07 Views3
    Read More
  13. 자수성가 트럼프 대통령 4억불 상속받아

    NYT 증여세 회피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들 동원 트럼프 대통령이 그간 자신을 자수성가형 사업가로 홍보했으나 실제로는 부친에게 현재 가치로 최소 4억달러를 받았다고 뉴욕타임즈가 보도했다. 또한 부를 물려받는 과정에서 증여상속세를 회피하기 위해 조세당...
    Date2018.10.07 Views2
    Read More
  14. 단풍시즌이 왔다…매사추세츠주 단풍은?

    단풍은 뉴햄프셔주가 무척 아름답다고 하는데…매사추세츠주의 단풍도 유명하다. 단풍시즌은 10월 초부터10월 중하순에 끝난다. Mohawk Trail 모학 트레일은 63마일정도 되는 길이의 Rt. 2 도로를 따라있는 Orange 지역부터 North Adams에 이르는 지역...
    Date2018.10.02 Views7
    Read More
  15. 하버드대 이어 예일대도 아시안 입학차별

    연방 법무부 교육부 조사…다른 명문대로도 확산 가능 하버드대학교에 이어 예일대학교도 아시아계 입학생을 차별했다는 의혹에 대하여 연방 법무부와 교육부가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 등은 법무부 등의 조사가 브라운대, 등...
    Date2018.10.02 Views16
    Read More
  16. 미국 청소년 60%, 온라인서 괴롭힘 당해

    거짓 소문 확산, 원치않는 이미지 수신 등 청소년 10명 중 6명은 온라인 상에서 괴롭힘을 당하는 '사이버 불링'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ABC 방송은 13~17세의 미국 청소년 743명을 조사해 내놓은 결과를 이같이 보도했다. 이 조사에서 사이버 불링...
    Date2018.10.02 Views5
    Read More
  17. 13세 이하 학생들 SNS 금지하나

    뉴저지 만머스 카운티 SNS 사용금지 추진 뉴저지주의 한 학군이 13세 이하 학생들의 소셜미디어 사용 금지를 추진해 주목받고 있다. 만머스카운티의 한 학군은 최근 학부모들에게 13세 이하 자녀의 소셜미디어 사용 금지 서약에 서명할 것을 요청했다. 이 조치...
    Date2018.10.02 Views4
    Read More
  18. 미투운동에 포위된 워싱턴…'정관계 19명' 옷 벗었다

    트럼프 대통령 포함 성추문 27명 중 8명은 직위 유지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지명자 브렛 캐버노 미 연방대법관 지명자로부터 성폭력을 당할 뻔 했다는 폭로가 연이어 터져나오고 있는 가운데 워싱턴포스트가 지난해 미투운동으로 경력에 타격을 받은 미국 정...
    Date2018.10.02 Views8
    Read More
  19. "캐버노 청문회 보고 용기 얻어"…워싱턴 주의원 성폭행 폭로

    30대 여성 "11년전 대학 졸업식 날"…상대 의원은 전면 부인 '캐버노 연방대법관 후보 청문회'를 보고 용기를 얻었다고 밝힌 한 여성이 11년 전 주 상원의원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35살의 여성 캔디스 파버는 2007년 공화당 소속의 ...
    Date2018.10.02 Views2
    Read More
  20. 캐버노 지명자 FBI조사 백악관 영향?

    민주당 백악관 FBI수사 관리 해선 안돼 FBI가 캐버노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고교 시절 성폭행 미수 의혹을 조사하게 된 가운데 '백악관의 수사 영향력'을 놓고 민주당과 공화당의 갈등이 재점화됐다. 익명을 요구한 한 백악관 관리는 로이터통신에 "백...
    Date2018.10.02 Views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 101 Next
/ 101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