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연 4만회 지진으로 내진 규정 엄격…다른 주였으면 대참사

 

알래스카.jpg

규모 7.0의 강진으로 도로가 함몰된 알래스카주 와실라 인근 지역

 

미국 알래스카주 앵커리지 인근에서 지난달 30일 규모 7.0의 강진이 발생했지만 인명피해는 없는것으로 나타타 화제다. 강진 직후엔 규모 5.8의 여진 발생도 이어졌다. 진앙은 주도인 앵커리지에서 12㎞ 떨어진 곳이었다. 알래스카주는 즉각 인구 30만명의 앵커리지 일대에 대피령을 내리고 이곳을 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미 언론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앵커리지 대부분 지역에서 통신과 교통수단 이용이 전면 금지됐다. 지진 발생 초기에 쓰나미(지진해일) 경보가 발령되고, 글렌하이웨이(고속도로) 일부 구간은 통째로 내려앉았다.  

 

알래스카주에서는 연간 4만 차례의 지진이 발생한다.

 

다른 지역의 참사도 떠올릴 만했다. 1994년 LA 북쪽에서 일어난 규모 6.7의 지진이 대표적이다. 이 지진으로 숨진 사람은 72명에 달했다. 당시 지진은 LA와 36㎞ 거리였지만, 이번 지진에서 진앙과 앵커리지의 거리는 12㎞에 불과했다. LA에 비해 이번에 앵커리지엔 3배 이상의 충격이 전해졌어야 했다는 이야기다. 이번 강진은 알래스카주에서 발생한 지진으로는 10년 만에 최강 수준이어서 대참사가 우려됐다. 하지만 사망자도 없고, 큰 부상자가 발생했다는 보고도 나오지 않았다. 

 

피해가 작았던 이유는 여러 각도에서 분석될 수 있다. 규모 7.0의 강진에도 진원이 깊었다는 게 ‘운’이었다면, 평소에 내진 규정을 엄격하게 적용한 것은 ‘실력’으로 작용했다. 이번 강진의 진원 깊이는 40.9㎞로 측정됐다. 진원이 매우 깊어 지표면까지 올라오는 동안 지진의 에너지가 많이 분산됐다고 전가들은 분석했다.

 

알래스카주는 한편으로는 강력한 내진 정책의 성과로 설명하고 있다. 빌 워커 알래스카 주지사는 “엄격한 내진 건축 규정이 피해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지질조사국(USGS)의 엘리자베스 코크란은 “다른 지역에서 비슷한 지진이 있었다면 큰 인명 피해가 나왔을 것”이라고 동의했다.

 

알래스카2.jpg

 

?

  1. 미국 전체인구 32% 과잉부담 계층

    주거비 수입의 30% 넘어 통계청이 1980년대 설정한 기준에 따르면 주거비가 수입의 30%를 넘는 이들은 ‘과잉부담’ 계층으로 분류되는데, 미국 전체 인구의 32%가 여기에 속한다. 하버드대 주택연구합동센터가 발간한 ‘미국 주거보고서&rsquo...
    Date2018.12.09 Views1
    Read More
  2. 4년제 대학 졸업률 55%에 미쳐

    주립대, 사림대 보다 졸업률 낮아 연방 교육부 산하 전국교육통계센터가 발표한 대학 졸업률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1년 4년제 대학에 입학한 학생 중 6년 안에 졸업한 이들은 55.5%로 조사됐다. 특히 4년제 주립대의 경우 사립대보다 졸업률이 낮았다. 전국 4...
    Date2018.12.09 Views1
    Read More
  3. 맨하탄 2학군 학부모 또한 SHSAT 폐지 반대

    "SHSAT 개정안은 인종차별" 맨하탄 2학군 학부모들도 뉴욕시 특수목적고 입학시험(SHSAT) 폐지 방안에 대해 반대하고 나섰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맨하탄 클린턴스쿨에서 열린 2학군 교육위원회 모임에서 학부모들은 SHSAT 폐지에 대한 당위성을 설명하는 시...
    Date2018.12.09 Views1
    Read More
  4. 뉴저지, '산타 없다' 말한 초등교사 해고

    교육감, 어린이 상상력 지켜주는것 중요 BBC에 따르면 뉴저지주 시더 힐스 스쿨에서 대체교사로 일하던 이 교사는 만 6∼7세 학생들에게 “산타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로브타르 몬트빌 교육감은 “이 일로 마음이 속상하고 불편하...
    Date2018.12.09 Views2
    Read More
  5. 대책없이 이민자 대거 석방…'참상'

    민간시설마다 불법이민자들로 초만원 미국 이민당국이 그 동안 구금했던 중미 불법이민자들에게 아무런 숙박처나 교통편의 제공도 없이 갑자기 많은 인원을 석방하면서, 미국 남부지역의 구호시설 단체들이 모자라는 침상과 식량등으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다....
    Date2018.12.09 Views1
    Read More
  6. 미국 난민 망명 거부율 높아졌다

    올들어 65% 기각…2001년 이래 가장 높아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이후 난민 망명 거부율이 급증했다. 시라큐스대학 사법정보센터(TRAC)에 따르면 올해 난민 망명 거부율은 65%에 달했다. TRAC는 이같은 증가현상에 대해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서...
    Date2018.12.09 Views1
    Read More
  7. '불법체류자 돕기' 형사처벌 못해

    샌프란시스코 연방항소법원 판결 불법이민을 격려하거나 불법이민자를 도와주는 행위를 형사 범죄로 간주해 처벌할 수없다는 연방법원 판결이 나왔다. 샌프란시스코 제9 순회항소법원은 불법이민자를 돕거나 불법이민을 격려 또는 고무하는 행위를 중범으로 처...
    Date2018.12.09 Views1
    Read More
  8. 불체자 미국 출산자녀 한해 25만명

    불법체류자 부모 둔 미국태생자 500만명 불체이민자가 매년 미국에서 출산하는 신생아가 크게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해 39만명에 달했던 불체이민자를 부모로 둔 미국 태생 신생아 수가 최근 25만명까지 떨어졌다. 퓨리서치 센터가 최근 발표한 &l...
    Date2018.12.09 Views1
    Read More
  9. 美최대 지식공유 웹사이트 Quora 해킹

    1억명 정보피해…메리어트호텔는 5억명 정보피해 미국 최대 지식공유 웹사이트인 쿼라(Quora)가 해커들로부터 공격 받아 약 1억명의 정보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메리어트 호텔은 '스타우드 호텔' 예약 데이터베이스가 해킹당하면서 ...
    Date2018.12.09 Views1
    Read More
  10. 테러단체, 2019년 1월 1일 뉴욕 공격 위협

    IS 추종하는 세력…뉴욕 공격 포스터 유포 이슬람국가(IS)를 추종하는 세력이 2019년 새해 첫날 뉴욕을 공격하겠다고 위협했다. 더 선은 보도에서 IS 추종자들이 인터넷을 통해 뉴욕을 공격하겠다는 메시지가 담긴 포스터를 유포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I...
    Date2018.12.09 Views1
    Read More
  11. 국경 넘은 캐러반 미국에서 출산 해

    티후아나 보호소 폐쇄해 불법 입국 사례 늘어 캐러밴에 섞여 불법으로 국경을 넘은 온두라스 국적의 이민자가 미국 땅에서 출산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국경순찰대는 멕시코 티후아나에서 출발해 캘리포니아 임피리얼 피치 인근으로 불법 입국한 에르난데...
    Date2018.12.09 Views1
    Read More
  12. 100건 넘는 소송 당한 체조협회 파산보호 신청

    협회 "재정적으로 건실하나 소송으로 우려 커져" AP 통신은 체조협회가 파산 보호를 신청했다고 보도했다. 체조 국가대표 주치의였던 나사르의 선수 성폭행성추행 폭로가 잇따라 나오면서 100건이 넘는 소송을 감당하기 어려워진 협회가 조치를 취한 것이다. ...
    Date2018.12.09 Views1
    Read More
  13. 미국 역사상 최악의 연쇄살인마 등장?…"90명 살해"

    3건의 살인으로 종신형 수감 중인 78세 노인, 90명 죽였다고 자백 90건의 살인 혐의를 받고 있는 사무엘 리틀. CNN 캡처 미국에서 3건의 살인혐의로 수감 중인 70대 노인이 “지금까지 모두 90명을 죽였다”고 고백했다고 CNN이 보도했다. CNN에 따...
    Date2018.12.04 Views5
    Read More
  14. 알래스카 7.0 강진에도 인명피해 없어…이유는?

    연 4만회 지진으로 내진 규정 엄격…다른 주였으면 대참사 규모 7.0의 강진으로 도로가 함몰된 알래스카주 와실라 인근 지역 미국 알래스카주 앵커리지 인근에서 지난달 30일 규모 7.0의 강진이 발생했지만 인명피해는 없는것으로 나타타 화제다. 강진 ...
    Date2018.12.04 Views5
    Read More
  15. 미국 저소득 흑인 명문대 입학 '신데렐라 스토리'는 거짓

    루이지애나주 소재 사립학교…허위 표창장ㆍ성적표ㆍ추천서로 명문대 속여 알코올 중독 아버지의 구타 속에서 성장했지만 ‘밝고 활동적이고 인정 많고 다재다능한 학생’으로 그려진 한 흑인 학생의 대학 입학 원서는 명문대 입학 사정관들의...
    Date2018.12.04 Views7
    Read More
  16. 앵커리지 7.0강진으로 한인 1만명 상당수 피해

    재산피해 입고, 패닉상태….알래스카정부, "재난지역 선포" 알래스카 주도 앵커리지시 인근에서 발생한 강진으로 앵커리지 한인들도 천장 내려앉고 가재도구 부서지는 등 상당수가 재산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알래스카 주정부는 7.0의 강진 발생 ...
    Date2018.12.04 Views4
    Read More
  17. 인구 분포 다양한 살기 좋은 커네티컷 셔먼

    지난 2년간 셔먼 부동산 활성화 추세 커네티컷 페어필드 카운티에 있는 셔먼은 인구 분포가 다양한 살기 좋은 동네다. 면적은 23.4스퀘어마일에 1,800여채의 단독주택이 있으나 다세대 주택이나 콘도, 아파트, 코압은 없다. 맨하탄에서 북동쪽으로 약 70마일 ...
    Date2018.12.04 Views7
    Read More
  18. 대학탐방⑦-노스이스턴 대학 (Northeastern University)

    노스이스턴 대학은 매사추세츠 보스턴에 위치한 연구중심의 사립대학교이다. 1898년 YMCA의 야간 학원 형태로 설립되어, 1916년에 공식적으로 단기대학이 되었고, 1948년 YMCA로부터 완전히 분리되었다. NEU는 73 에이커의 보스턴 도심 속 메인 캠퍼스와 보스...
    Date2018.12.04 Views1
    Read More
  19. 'Faneuil Market place'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 라이트쇼

    패뉴일 홀 마켓 플레이스에서는 크리스마스트리 라이트 쇼를 매년 진행한다. 전통에 따라 11월 27일 화요일 전등식을 가진 뒤 내년 1월 1일까지 매일 오후 4시 반부터 밤 10시까지 무료 쇼를 진행한다. 35만 개의 LED 조명이 보스턴 팝스의 홀리데이 뮤직에 ...
    Date2018.12.04 Views1
    Read More
  20. H-1B, 석사 5,000명에게 우선권

    석사학위 우선 선발…학사 졸업자 불리 트럼프 행정부가 내년부터 석사 학위자에게 ‘전문직 취업비자’(H-1B) 취득기회를 우선적으로 부여하는 새로운 H-1B 선정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한국 등 해외에서 대학을 졸업했거나 학...
    Date2018.12.04 Views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