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티 난민.png

 

미국 국경을 넘어 몰려드는 망명 신청자들을 수용하기 위해 캐나다 퀘벡주가 랜드마크로 꼽히는 올림픽 경기장을 개방했다. 퀘벡주는 5만6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몬트리올 경기장을 망명 신청자 환영센터 겸 임시 숙소로 사용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경기장에 짐을 푼 망명 신청자는 전체의 90% 이상이 아이티 출신이었다. 어린아이와 임산부도 많았다. 드니 코데르 몬트리올 시장은 트위터에 “몬트리올은 아이티 난민을 환영한다”며 “우리의 온전한 협력을 기대해달라”고 적었다. 몬트리올 경기장은 최근까지도 스포츠 경기와 무역 박람회, 콘서트가 열렸던 곳이다. 퀘벡주는 물 밀듯 닥치는 난민들을 수용하기에 기존 공간이 부족해지자 경기장을 개방하기로 결정했다. 내부에는 현재 150개의 침대가 설치됐고 샤워 시설과 조리 구역도 갖춰졌다. 질병 관리와 망명 신청 서류 작성을 돕는 인원도 배치됐다. 퀘벡주 난민구호단체인 프라이다의 프랑신 뒤피이는 “최대 450명까지 동시에 수용할 수 있다”고 며 “각종 시설까지 합치면 전례없는 규모”라고 밝혔다. 망명 신청자들은 정착 지원금을 받으며 장기 투숙할 수 있는 거주지를 찾을 때까지 이 곳에서 임시로 머물게 된다.
퀘벡주는 이 경기장 외에도 도시 곳곳에 설치된 난민 센터에서 이들을 수용하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 탄핵 직전에 가까스로 위기모면 file 벼룩시장01 2017.08.04 3
37 우박에 조종석, 앞면 다 깨졌는데… '기적의 착륙'으로 승객 121명 구해 file 벼룩시장01 2017.08.04 2
» 아이티 난민 4300명, 트럼프 대통령 피해 캐나다로 퀘벡 올림픽경기장 개방... 몬트리올 시장, "아이티 난민 환영" file 벼룩시장01 2017.08.04 4
35 디즈니 공주 '라푼젤'이 러시아에 나타났다 file 벼룩시장01 2017.07.31 2
34 25명의 여성과 혼인한 60대 캐나다 남성 file 벼룩시장01 2017.07.31 2
33 "아빠, 저에게 손을 만들어 주세요" file 벼룩시장01 2017.07.31 2
32 남자친구 잊으려 떠난 '세계여행'서 베스트셀러 작가로 거듭난 영국 여성 file 벼룩시장01 2017.07.31 2
31 프랑스 젊은 대통령 마크롱 권위적... 지지 한달새 22% 떨어져 폭락 file 벼룩시장01 2017.07.31 2
30 필리핀 길거리서 담배 피면 최고 22만원 벌금 file 벼룩시장01 2017.07.25 3
29 초고령화 일본, 이제는 사망자 많아 '시신 호텔' 급증 추세 file 벼룩시장01 2017.07.25 2
28 75년전 실종됐던 스위스부부 알프스 빙하서 발견 file 벼룩시장01 2017.07.23 2
27 몸 불편한 여자친구 매일 안고 학교 가는 남자 file 벼룩시장01 2017.07.23 2
26 영국서 노숙자 위해 음식 주문하자 매장서 판매 거부 file 벼룩시장01 2017.07.23 0
25 전 직원과 해외여행 떠난 통 큰 영국 사장님 file 벼룩시장01 2017.07.23 0
24 대한항공 항공기 무선끊겨 비상착륙..승객들 발 묶여 file 벼룩시장01 2017.07.18 0
23 도쿄전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바다로 file 벼룩시장01 2017.07.18 0
22 말레이시아 역사상 가장 어린 의사, "엄마 암 고치기 위해" file 벼룩시장01 2017.07.18 0
21 프랑스, 마크롱 노동개혁안 압도적 표차로 가결 벼룩시장01 2017.07.14 0
20 아프간 소녀들, 美비자 두 차례 거절 끝에 겨우 로봇대회 참가 file 벼룩시장01 2017.07.14 0
19 캐나다 구조대원, 자신이 구한 고래에 들이 받혀 사망 file 벼룩시장01 2017.07.14 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