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습관.jpg

 

식사 시간만 되면 아이와 전쟁을 벌이는 부모들이 적지 않다. 먹지 않으려는 아이와 어떻게든 먹이려는 부모의 팽팽한 신경전이 오고 가기 때문이다. 일부 부모들은 밥을 먹지 않는 아이에게 뭐라도 먹여보겠다는 마음으로 과일이나 과자 등의 간식을 주곤 하는데 이러한 부모들의 행동은 아이의 식습관을 망치게 된다.
어릴 적 길들여진 식습관은 평생 가기 마련이다. 쉽사리 고쳐지지 않는다는 뜻이다. 아이가 건강하고 올바른 식습관을 갖길 바란다면 주목하자. 자녀의 올바른 식습관을 위한 지도 방법을 소개한다. 
 일부 부모들은 자녀와의 신경전에서 이기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아이에게 이기지 못한다. 아이는 음식보다 엄마와의 싸움에 더 정신이 팔려있어 잔소리에 반발해 음식을 거부하는 경우도 많다. 싸움이 길어지게 되면 결국 아이에게 억지로 먹이는 상황이 되는데 억지로 먹이면 아이는 음식을 즐기지 않고 음식을 삼켜버려 미각 형성에 어려움이 생기기도 한다.
아이가 착한 일을 했을 땐 간식을 주고, 잘못된 행동을 했을 땐 간식을 뺏는 부모들도 있는데, 이렇게 버릇을 들이면 아이는 음식을 얻으면 배부르거나 배고프다는 인식보다 자기의 행동과 음식을 연결시키게 된다. 자칫 아이가 배고픔이나 포만감과 같은 몸 속의 신호를 잘 느끼지 못하게 될 수도 있다. 특히 음식을 줬다 뺏는 벌은 아이가 부모와 함께 있을 때 느끼는 안정감과 믿음을 깨뜨릴 수 있다. 
아이가 크길 바라는 마음에 일부 부모들은 배가 부르다는 아이에게 ‘한 입만 더 먹자’라고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일단 배가 부르다고 하면 욕심을 내려놓고 그만 먹여야 한다. 아직 말을 하지 못한 유아기에는 일정 양의 음식을 먹다 어느 순간부터 먹기를 거부하고 음식으로 장난을 친다면 배가 부르다는 신호이다. 이럴 땐 즉시 음식을 치우고 그만 먹게 해야 한다. 
하루 세끼를 무조건 지키는 것은 가정마다 식사 시간이나 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무엇이 옳고 그르다고 할 수는 없다. 다만 아이가 배가 작아 한 번에 얼마나 먹을 수 있는지 가늠하기 어렵기 때문에 만약 아이가 밥을 충분히 못 먹었을 때는 적당한 간식을 챙겨주는 것이 좋다. 이때 간식은 열량은 높고 영양가는 낮은 패스트푸드나 인스턴트 음식이 아닌 영양가 높은 간식 위주로 주어야 한다. 그러나 간식이 지나쳐 본래의 식사 시간을 피하게 해서는 안 된다.
아이들은 어른과 마찬가지로 맛도 맛이지만 음식의 색깔이나 모양이 예쁜 음식을 좋아한다. 하지만 엄마들에게는 현실적으로 매끼마다 음식 데코에 공을 들일 수는 없는 노릇이다. 아이가 잘 먹고 좋아하는 음식은 그냥 평범하게 차려주되, 아이가 싫어하는 음식이 있다면 음식에 먹을 내는 방법을 추천한다. 호기심 때문이라도 아이는 먹어보기 때문이다.
우유나 주스로 배를 채우면 식사를 거부할 수 있다. 아이가 음료를 배부르게 마시는 경향이 있으면 식후에 마시게 해야 하며, 식후에도 아이가 배가 채워지지 않아 음료를 마시려고 하면 물이나 과일을 먹이는 편이 더 낫다. 특히 과당이나 탄산음료는 건강상 좋지 않으므로 정량 이상 먹으려고 하면 참도록 훈련을 해야 한다.
아이들은 처음 보는 음식이 있으면 먼저 맛을 본 다음 먹는 것을 더 좋아한다. 처음 먹어보는 음식에 도전할 때에는 무조건 맛을 보이지 말고 아이 스스로 맛보기를 원하게 만들어야 한다. 엄마가 먼저 시범을 보여주거나 아이가 머뭇거린다면 응원을 해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아이가 식사 시간에 얌전히 앉아있지 않는다는 이유로 tv를 틀어주거나 장난감을 손에 쥐어주는 경우가 있는데 이렇게 하면 아이는 밥을 오히려 더 적게 먹을 수도 있고 반대로 과식을 할 수도 있다. 특히 tv를 보며 음식을 먹으면 아이가 먹는 행위 자체를 tv에 연결시켜 tv만 켜면 무언가 먹어야 하는 버릇이 생길 수도 있다.
아직 어린 아이라고 해서 무조건 엄마가 다 챙겨주는 것은 옳지 않다. 아이가 할 수 있는 일은 스스로 하도록 자립심을 유도해보자. 예를 들어 아이가 먹은 그릇은 직접 설거지 통에 갖다 두게 하거나 식사 후 스스로 자신의 입을 닦을 수 있도록 해 보자.
아이에게 올바른 식습관을 강조하면서 부모는 패스트푸드와 라면, 배달음식을 즐겨먹는다면 그 모습을 보고 자란 아이는 올바른 식습관을 갖게 될 수 없다. 아이의 가장 크고 가까이 있는 모델은 바로 부모다. 부모가 먼저 건강한 식습관을 가져야 아이가 보고 배우게 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7 현대·기아차, 내년 상반기 신차 7종 file 벼룩시장01 2017.11.21 0
136 감잎 버리지 말고 차로 마시자 file 벼룩시장01 2017.11.21 0
135 스스로를 대접하면 자존감이 높아진다 file 벼룩시장01 2017.11.21 0
134 '입욕제'로 기분전환, 피로회복, 편안한 숙면까지 file 벼룩시장01 2017.11.17 0
133 행복해지고 싶다면 버려야할 것들 file 벼룩시장01 2017.11.17 0
132 혼자사는 이들을 위한 1인 가구 방범 아이템 file 벼룩시장01 2017.11.14 0
131 세상에 100% 순수하게 정상인 사람은 없다 file 벼룩시장01 2017.11.14 0
130 "어떤 요리에도 어울린다" 마법의 소스 '간장' file 벼룩시장01 2017.11.10 0
129 10대 자녀, 다 큰 것 같지만 여전히 어리다 file 벼룩시장01 2017.11.10 0
128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 직업군 file 벼룩시장01 2017.11.10 0
127 마음의 양식 '독서', 많이 읽기만 하면 될까? file 벼룩시장01 2017.11.07 0
» 세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 '올바른 식습관' 지도하기 file 벼룩시장01 2017.11.07 0
125 면접 복장이 첫인상을 좌우한다 (여자편) file 벼룩시장01 2017.11.07 0
124 아이건강, 사소한 증상들 무시하고 넘어가선 안된다 file 벼룩시장01 2017.11.05 0
123 면접 복장이 첫인상을 좌우한다 file 벼룩시장01 2017.11.05 0
122 면접관들 사이에 좋은 면접관은 따로 있다 벼룩시장01 2017.11.05 0
121 향초, 좋은 향기와 로멘틱한 분위기 file 벼룩시장01 2017.10.31 0
120 칼로리 소비 도와주는 식재료들 file 벼룩시장01 2017.10.24 0
119 최선의 모습이 되고자 하는 열망 file 벼룩시장01 2017.10.24 0
118 동남아에서 맛볼 수 있는 열대과일 file 벼룩시장01 2017.10.22 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