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다이어트.jpg

 

다이어트의 필요성은 알지만 실천하기까지 또는 결심을 하기까지 어려워 도전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도전을 한다고 해도 잘못 알려진 사실들을 믿고 따라 하다가 건강을 악화시키는 경우도 적지 않아 문제가 되고 있다.
건강한 다이어트를 위해 잘못된 다이어트 속설을 바로잡아보고, 몸도 마음도 건강하게 거듭날 수 있는 다이어트를 하자.
간혹 자신은 물만 마셔도 살이 찌는 체질이라며 다이어트 시 물 마시는 것조차 조절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잘못된 속설이며 믿음이다. 모두가 알다시피 물은 칼로리가 없다. 많이 마시는 경우 몸이 붓는 느낌이 들 수는 있는데, 이는 물 때문에 살이 찌는 것이 아니라 수분 배출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기 때문이다. 물을 마실 땐 식전 30분~1시간 전에 마시는 것이 좋고, 다이어트 시뿐만 아니라 평소에도 물을 많이 마시면 노폐물 배출 빛 변비 개선 등에 효과를 볼 수 있다.
이 말만 믿고 운동대신 사우나에 앉아 오랜 시간 버티며 땀을 빼는 이들이 있는데, 결론적으로 살은 빠지지 않는다. 사우나나 찜질방에서 땀을 쫙 빼고 난 후 체중을 재면 1.5~3kg 빠져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이는 살이 빠진 것이 아닌 체내의 수분이 줄어든 것일 뿐이다. 이렇게 줄어든 체중은 물 몇 잔만 마셔도 다시 원상태가 된다. 
흡연자 가운데 이 말을 믿고 금연을 하지 않는다는 말을 하는 사람도 간혹 있는데, 이는 잘못된 상식이다. 일시적으로는 찌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 담배 안에 니코틴은 지방 분해를 활성화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장기간 흡연을 하게 되면 오히려 비만을 초래한다. 그 이유는 흡연이 부신피질 호르몬의 분비를 촉진시켜 복부지방축적을 유도하기 때문이다. 금연 시 살이 찌는 경우에는 약하게나마 있었던 니코틴의 비정상적인 지방분해가 멈췄기 때문이다.
밤에 운동을 해야 살이 빠진다는 속설 역시 잘못된 것이다. 오히려 아침 공복에 하는 것이 더 좋다. 자고 난 후 7~8시간 공복상태에서 운동을 하면 피하와 간에 축적되어 있는 지방이 에너지원으로 사용되어 체내의 지방량을 줄이는데 효과적이다. 단, 아침에는 근육이나 관절의 유연성이 떨어지므로 스트레칭이나 준비운동을 철저히 해야 한다.
운동을 할 때 일부러 땀을 더 많이 흘리기 위해 일명 땀복을 입고 운동하는 경우가 있다. 이렇게 하면 살이 더 잘 빠지는 느낌이 든다고들 하지만 이는 착각이다. 지방 감소가 아닌 일시적인 탈수 현상으로, 운동 후 물을 마시면 원래대로 돌아온다.
한때 많은 여성들 사이에서 유행했던 다이어트 방법으로 복부면 복부, 팔뚝이면 팔뚝 등 자신이 살을 빼고자 하는 부위에 랩을 감싸는 방식인데, 이렇게 감싸고 마사지를 하면 탄력 있게 살을 뺄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는 일시적인 수분 이동만 있을 뿐 살이 빠지는 것은 아니다.
‘꼬집기 다이어트’라고 해서 살을 빼고자 하는 부위를 꼬집고 비틀어 효과를 봤다는 사람들의 글이 퍼지면서 유명해졌는데, 이들의 말에 의하면 살을 꼬집으면 단단했던 살이 물렁해지면서 지방이 분해되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하지만 살을 꼬집고 주무르는 등의 자극은 혈액순환이나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지는 몰라도 지방이 분해되어 지방 자체를 연소시키지는 않는다.
살을 빼기 위해 일부러 장 청소를 하는 이들이 있다. 하지만 장 청소는 몸속의 노폐물을 배출시켜 일시적인 체중감량은 있을 수 있지만 다이어트 효과가 있다고 말하기는 어렵다. 체지방이 아닌 수분을 배출시키기 때문인데, 장 청소로 체중이 감소하였다 하더라도 다시 원상태로 돌아온다. 또한 장 청소를 자주 하면 장의 운동 기능을 저하시킬 수 있으므로 가급적 자주 하지 않는 것이 좋다.
탄수화물이 지방으로 전환된다는 말 때문에 다이어트 시 탄수화물을 제한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실제로 섭취한 탄수화물 중 지방으로 전환되는 경우는 5g에 불과하다. 탄수화물을 아예 제한하기 보다는 적정량의 탄수화물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

  1. 건조한 겨울철, 피부관리 어떻게?

      사람들에게는 건성, 지성, 복합성 등 다양한 피부 타입이 있지만 계절의 영향 또한 피해갈 수 없다. 날씨에 맞는 피부 관리가 필요하다. 로션을 두껍게 발라라 여름철 끈적거리는 피부에는 로션을 잘 바르지 않더라도 겨울에는 반드시 잘 발라주어야 한다. ...
    Date2017.12.26
    Read More
  2. No Image

    겨울 필수 아이템 '부츠'로 보온성·스타일을 동시에

    쌀쌀해질 때쯤이면 자연스럽게 착용하게 되는 아이템 부츠는 스타일에 따라 다양한 종류가 있다. 보온성과 스타일을 동시에 책임지는 부츠들에 대해 제대로 알아보자. ●앵클부츠 가을, 겨울철 가장 널리 사랑 받는 대중적인 부츠 중에 하나이다. 보통 발목까지...
    Date2017.12.26
    Read More
  3. 쇼트 헤어 스타일도 충분히 여성스러워

      때때로 쇼트 헤어가 긴 머리보다 여성스러워 보이기도 한다. 2018년 S/S 시즌 앞머리를 눈썹 밑으로 길게 내린 마가렛 호웰의 쇼트 헤어스타일을 보라. 소년처럼 머리카락이 짧음에도 불구하고 어딘가 사랑스러워 보인다. 만약 인생 첫 쇼트 헤어에 도전할 ...
    Date2017.12.22
    Read More
  4. 과식·폭식 마음의 문제에서 비롯된다

      과식의 길로 유혹하는 날들은 너무나 많다. 명절부터 시작해 개인적인 기념일까지. 일상에서 우리의 식욕을 자극하는 기회들은 도처에 널려 있다. 하지만 다이어트 중이든, 건강을 위해 식단을 조절하고픈 것이든, 우리는 생각보다 쉽게 과식을 피할 수 있...
    Date2017.12.22
    Read More
  5. 소재와 패턴만으로 올 겨울 핫하게

      이번 시즌 빅 트렌드로 떠오른 벨벳 소재. 그런데도 벨벳이 어쩐지 부담스럽게 느껴진다면 옷보다는 액세서리를 먼저 시도해보자. 벨벳 소재의 슈즈나 백만으로도 스타일링에 강렬한 포인트를 줄 수 있기 때문. 이 소재의 진가를 맛보면 아마 곧 머리부터 ...
    Date2017.12.19
    Read More
  6. 성형을 결심했을 때, 알아봐야 할 것들

      아름다움보다 더 중요한 것은 바로 ‘안전’이다. 안전하지 않은 성형은 오히려 더 큰 부작용과 고통의 시간들을 낳기 때문이다. 성형은 되돌릴 수 없는 선택인 만큼 꼼꼼한 사전조사와 확인절차가 중요하다. 한 번의 클릭만으로도 무수한 양의 정보들이 쏟아...
    Date2017.12.19
    Read More
  7. 올겨울 패션 한 끗은 발끝에서 나온다

      패션은 한 끗 차이. 이번 겨울, 온몸을 꽁꽁 싸맨 아우터 속에서 한 끗을 내고자 한다면 발 끝에 주목해보자. 양말은 사계절 내내 신을 수 있는 아이템이지만 겨울에는 이 사소한 포인트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 유난히 데일리 룩의 채도가 낮아지는 계절인 ...
    Date2017.12.15
    Read More
  8. 물만 마셔도 살이 찐다? 잘못된 다이어트 속설 바로잡기

      다이어트의 필요성은 알지만 실천하기까지 또는 결심을 하기까지 어려워 도전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도전을 한다고 해도 잘못 알려진 사실들을 믿고 따라 하다가 건강을 악화시키는 경우도 적지 않아 문제가 되고 있다. 건강한 다이어트를 위해 ...
    Date2017.12.15
    Read More
  9. 연말, 머리부터 발끝까지 레드로 통일

      레드를 향한 여인의 판타지가 2017 F/W 시즌 힙하게 구현됐다. 버건디, 와인, 토마토 레드 등 미묘하게 다른 레드 팔레트가 한데 어우러진 아이템의 조합은 가히 환상적이다. 주목할 부분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한 가지 톤의 레드로 통일한 룩이 유독 많다는...
    Date2017.12.12
    Read More
  10. 건조한 겨울철, 소중한 머릿결 지키기

      겨울철 모발은 실내의 건조한 난방기 바람에 수분과 탄력을 빼앗겨 쉽게 갈라지고 엉켜 빗질만 해도 끊어지기 쉽다. 피부와 달리 모발은 재생 기능이 없기 때문에 평소 꾸준한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매일 50~100회 정도의 빗질은 윤기가 흐르는 머릿결...
    Date2017.12.12
    Read More
  11. 겨울철 대비, 피부 면역력 높이기

      피부가 건조해져 갈라진 틈 사이로 여러 유해 물질들이 들어왔을 때 면역력이 떨어져 있는 상태라면 문제는 심각해질 수 있다. 세균에 의한 피부 감염증이나 바이러스 피부 질환 및 알레르기성 피부 질환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몸이 건강해야 피부도 ...
    Date2017.12.08
    Read More
  12. 다이어트할 때, 살 빠지는데도 순서가 있다

      다이어트를 시작하는 이들 중 누군가는 허리 살이 빠지기를 바라고, 누군가는 허벅지부터 얼른 가늘어지기를 바란다. 유감이지만, 살 빠지는 데도 순서가 있다. 대부분 상체 살이 먼저 빠지고, 그 후에 하체에서 다이어트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한다. 따라서...
    Date2017.12.08
    Read More
  13. 스트레이트! 생머리의 시대가 돌아왔다

      1990년대 샴푸 광고에 어김없이 등장하던 반짝반짝 윤이 나는 스트레이트 헤어가 이번 시즌 핫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요즘은 볼륨이 살아 있고 자연스럽게 곱슬거리는 헤어가 인기지만 매직 스트레이트 펌이 유행하던 90년대에는 얼굴에 착 달라붙을 만...
    Date2017.12.05
    Read More
  14. 겨울철, 건조한 오피스는 여자의 적

      차고 건조한 겨울, 오피스걸이 사무실에서 꼭 챙겨야 할 것은 무엇일까. 히터와 컴퓨터의 열기로 인해 더욱건조해진 사무실 환경에서 피부의 수분은 빠른 속도로 사라지고 하루 종일사무실에 앉아 있는 오피스걸들은 들뜨게 되는 메이컵 처리도 고민이다. ...
    Date2017.11.28
    Read More
  15. 올바른 화장품 사용법으로 건강한 메이크업

      여성들에게 화장품이란 삶에서 빠질 수 없는 것일지도 모른다. 매일 이용하는 화장품, 오랜 기간 건강하게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브러시 주기적으로 교체 보다 효율적인 메이컵과 클렌징을 위해 사용하는 뷰티 도구들도 사용기한이 있다. 일반적으...
    Date2017.11.28
    Read More
  16. 자신에게 딱맞는 화장품을 찾아라

      수많은 화장품 중 나에게 딱 맞는 제품을 찾기란 여간 힘든 일이 아니다. 진짜 내 제품을 찾아다니다보면 어느새 화장대는 쓰지 않는 화장품들로 가득차게 된다. 특히 색조 화장품을 고를 때에는 컬러, 내 얼굴 형태에 잘 맞는 애플리케이터 모양인지 하나 ...
    Date2017.11.24
    Read More
  17. 여자의 자존심 '하이힐', 여성 패션의 핵심

      여자에게 있어 패션의 완성은 구두라고 해도 틀린 말이 아니다. 계절과 날씨에 따라, 그날 입은 옷의 스타일에 따라 맞춰 신을 수 있도록 종류별로 한 켤레씩만 장만해도 최소한 서너 켤레의 구두는 필수적이다. 흔히 '하이힐'로 통칭되는 구두들조차 알고 ...
    Date2017.11.24
    Read More
  18. 세련된 스트릿룩을 즐기기 위한 '워커'

    팀버랜드가 제안한 개성 넘치는 워커 컬러     올 FW시즌에는 세련된 스트릿룩을 즐기기 위한 사람들을 위해 기능성은 물론이고 다양한 컬러를 입힌 워커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그런 가운데 팀버랜드가 생활방수가 가능한 캔버스 소재로 가벼운데다 강렬한 7...
    Date2017.11.21
    Read More
  19. 환절기 '클렌징'부터 세심하고 촉촉하게

    건조한 계절, 피부가 보유하는 수분 5~10% 감소     건조한 계절에 피부가 보유하는 수분은 그렇지 않았을 때보다 약 5~10% 가량 감소한다고 한다.  피부에 수분이 줄어들어 유수분 밸런스가 무너지면 피부 장벽이 쉽게 약화되어 외부 자극에 더욱 예민해진다....
    Date2017.11.17
    Read More
  20. 스트레스로 지친 우리 몸 어떻게 달래줄까?

    집에서 저렴하게 할 수 있는 셀프 테라피     이것저것 신경쓰다 보면 매일매일 스트레스만 쌓여가고 신체은 지치게 된다. 그대로 방치했다가는 여기저기서 삐걱삐걱 고장난 고철 소리가 날 것만 같다. 그렇다고 돈 주고 관리를 받기엔 비용적으로나 시간적으...
    Date2017.11.1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