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과식.jpg

 

과식의 길로 유혹하는 날들은 너무나 많다. 명절부터 시작해 개인적인 기념일까지. 일상에서 우리의 식욕을 자극하는 기회들은 도처에 널려 있다. 하지만 다이어트 중이든, 건강을 위해 식단을 조절하고픈 것이든, 우리는 생각보다 쉽게 과식을 피할 수 있다. 굳이 욕망을 억누르듯 참지 않아도, 폭식 또는 과식을 피할 수 있는 방법은 분명히 있다.
저녁 약속이나 회식 등이 있다고 해서 점심부터 굶는다든지, 허기가 지는데 꾹 참는 것은 오히려 좋지 않다. 이럴 땐 오히려 과일 등으로 허기를 달래는 게 좋다. 꼭 과일이어야 할 필요도 없다. 배를 조금 채워줄 탄수화물과 단백질이 들어가 있는 음식도 좋다.
주류뿐 아니라 알코올이 들어가 있는 음료는 칼로리로 가득 차 있다. 또, 여러 가지 과일을 썰고 과즙, 양주, 얼음 따위를 섞어 만드는 칵테일에도 상당한 당분이 함유되어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술에 취하면 식욕을 억제하기가 힘들어지기 때문에 회식이나 친구들과의 모임에서 알코올은 적당히만 섭취하자.
불필요한 식욕을 억제하기 위해선 항상 물을 옆에 두고 습관적으로 물을 많이 마시는 게 좋다. 물을 많이 마실수록, 당연히 더 적게 먹게 된다. 물은 당장 배에 포만감을 채워줄 뿐 아니라, 가짜 허기를 없애준다. 가짜 허기란, 사실 갈증 상태에서 몸이 수분을 원하는데 음식을 필요로 한다고 착각해 느껴지는 허기다. 
친구들과 뷔페에 갔을 때에는 원하는 음식부터 먼저 먹는 게 낫다. 원하는 음식을 나중으로 미루고 에피타이저처럼 다른 음식부터 이것저것 하나하나 다 먹어보다보면 결국 과식하기 쉽다.
사람들과 만나 음식을 주문해야 하는 자리에서, 다른 사람들을 배려하는 차원에서 메뉴 결정을 아예 다른 사람에게 넘기는 이들이 있다. 하지만 체중 감량 또는 건강한 식단 유지를 목표로 하고 있다면 최소 자기 자신이 원하는 메뉴 하나 정도는 스스로 고르자.
두 명이서 식사를 하는 자리라도 가능하면 덜어먹는 것을 습관으로 들이고, 작은 접시를 이용하자. 작은 접시를 가득 채워 먹더라도, 큰 접시에서 한 숟갈씩 떠먹는 것보단 훨씬 낫다. 이는 자신의 뇌를 속이는 듯한 효과가 있어서, 작은 접시를 비울 때마다 좀 더 많이 먹은 듯한 느낌을 받게 된다.
음식을 통해 신체에 흡수된 영양소가 뇌에 인식되기까지는 15분 정도가 걸린다. 따라서 식사 속도가 빠르면 포만감을 느낄 수 있는 정도를 넘어서 더 많이 먹게 되기 쉽다. 빨리 먹는 습관은 성격을 더 급하게 만들고, 각종 질병을 유발할 수 있으니 식사를 하기 전에 마음의 여유부터 찾는 것이 중요하고, 식사를 시작하면 의식적으로 천천히 그리고 많이 씹는 것이 좋다.
무엇보다 다이어트가 어느 정도 효과를 보았을 때, 자신에게 주는 상으로 음식을 활용하는 실수를 범하지 말자. 다이어트나 건강한 식단 유지가 목적이라면, 스트레스를 받을 때에도 음식을 사기 보단 옷이나 원하는 다른 물건을 사도록 하자. 
식욕은 억누르기만 하면 오히려 절제할 수 없을 정도로 늘어난다. 식탐은 길들이려고 애쓸 때 오히려 길들여지지 않는 어렵고도 아이러니한 욕구다. 그러니 가끔은 특별한 이유가 없어도 좋아하는 음식을 마음껏 먹도록 하자. 참을수록 그 음식은 더 머리를 지배하게 될 테고, 참다참다 그 음식을 먹게 되면 지금이 유일한 기회라는 생각에 과식하게 될 것이다.
과식을 부르는 식욕은 결국 마음의 문제에서 비롯된다. 마음 한 곳에 자리 잡고 있는, 원인을 알 수 없는 조바심, 공허, 불안을 마주하고 해소한다면 마음이 차분해져 자기 자신에 몸에 더 예민해지게 될 것이고, 따라서 명상을 통해 불필요한 과식을 좀 더 쉽게 피할 수 있을 것이다.

?

  1. 노화 빨라지는 '40대', 나이 탓 그만하고 젊음 유지하자

      사람은 40대가 되면 노화가 더 빨리 진행된다. 이 시기부터는 적절한 영양소 공급과 운동을 하지 않으면 1년이 지날 때마다 6개월이 더 늙는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하지만 우리는 모두 젊어보이고 싶어 하지 않는가. 그렇다면 어떻게 노화 과정을 늦춰 조금...
    Date2018.01.23
    Read More
  2. 예쁜 다리라인 원한다면, 다리 꼬는 습관 버려야 한다

      모델처럼 길고 가는 다리 라인은 모든 여성의 로망일 것이다. 하지만 다리라인은 선천적으로 예쁜 사람이 있는 반면 그렇지 않은 사람도 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노력은 절대 배신하지 않는다. 지금보다 더 나은 다리라인을 기대할 수 있는 방법들이 있다....
    Date2018.01.17
    Read More
  3. 건조한 피부, 촉촉하게 되살리자

      건조한 겨울철, 어떻게 하면 피부에 수분감을 채울수 있을까. 건조한 피부는 단순히 피부가 나빠지는 것을 넘어 가려움증과 함께 당김을 유발한다. 피부의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피부의 건강을 위해서도 반드시 알아두어야 할 피부 관리법에 대해 알아보자. ...
    Date2018.01.12
    Read More
  4. '얼굴을 더 작아 보이게' 풍성한 헤어 볼륨 만들기

      풍성한 헤어 볼륨은 입체감을 주어 얼굴을 더 작아 보이게 하며, 얼굴형을 커버한다. 아무리 매력적인 메이크업을 했다 하더라도 헤어 볼륨이 없다면 완성된 스타일링이라고 할 수 없다. 과하지 않고 자연스러운 헤어 볼륨만 잘 연출한다면 더욱 더 매력적...
    Date2018.01.09
    Read More
  5. 평범한 윈터 아우터가 지겨워졌다면…

    테디코트부터 컬러패딩까지 다양한 윈터 아우터     평범한 코트가 지겨워졌다면 주목하자. 포근한 테디베어 코트부터 화려한 컬러 패딩까지 윈터 아우터 트렌드를 살펴보자. 올 겨울 여성들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은 '테디베어 코트'는 곰돌이 인형을 연상시...
    Date2018.01.05
    Read More
  6. 보온과 스타일을 동시에, 자연스러운 머플러 스타일링

      날씨가 쌀쌀해질수록 외출복 차림이 두꺼워지는 것은 어쩔 수가 없다. 여러 겹 껴입어 보온성을 높이다 보면 스타일에서는 한 발자국 물러나게 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머플러를 활용하게 되면 자연스러우면서도 스타일리쉬한 보온 패션을 완성시킬 수 있...
    Date2018.01.05
    Read More
  7. 건조한 겨울철, 피부관리 어떻게?

      사람들에게는 건성, 지성, 복합성 등 다양한 피부 타입이 있지만 계절의 영향 또한 피해갈 수 없다. 날씨에 맞는 피부 관리가 필요하다. 로션을 두껍게 발라라 여름철 끈적거리는 피부에는 로션을 잘 바르지 않더라도 겨울에는 반드시 잘 발라주어야 한다. ...
    Date2017.12.26
    Read More
  8. No Image

    겨울 필수 아이템 '부츠'로 보온성·스타일을 동시에

    쌀쌀해질 때쯤이면 자연스럽게 착용하게 되는 아이템 부츠는 스타일에 따라 다양한 종류가 있다. 보온성과 스타일을 동시에 책임지는 부츠들에 대해 제대로 알아보자. ●앵클부츠 가을, 겨울철 가장 널리 사랑 받는 대중적인 부츠 중에 하나이다. 보통 발목까지...
    Date2017.12.26
    Read More
  9. 쇼트 헤어 스타일도 충분히 여성스러워

      때때로 쇼트 헤어가 긴 머리보다 여성스러워 보이기도 한다. 2018년 S/S 시즌 앞머리를 눈썹 밑으로 길게 내린 마가렛 호웰의 쇼트 헤어스타일을 보라. 소년처럼 머리카락이 짧음에도 불구하고 어딘가 사랑스러워 보인다. 만약 인생 첫 쇼트 헤어에 도전할 ...
    Date2017.12.22
    Read More
  10. 과식·폭식 마음의 문제에서 비롯된다

      과식의 길로 유혹하는 날들은 너무나 많다. 명절부터 시작해 개인적인 기념일까지. 일상에서 우리의 식욕을 자극하는 기회들은 도처에 널려 있다. 하지만 다이어트 중이든, 건강을 위해 식단을 조절하고픈 것이든, 우리는 생각보다 쉽게 과식을 피할 수 있...
    Date2017.12.22
    Read More
  11. 소재와 패턴만으로 올 겨울 핫하게

      이번 시즌 빅 트렌드로 떠오른 벨벳 소재. 그런데도 벨벳이 어쩐지 부담스럽게 느껴진다면 옷보다는 액세서리를 먼저 시도해보자. 벨벳 소재의 슈즈나 백만으로도 스타일링에 강렬한 포인트를 줄 수 있기 때문. 이 소재의 진가를 맛보면 아마 곧 머리부터 ...
    Date2017.12.19
    Read More
  12. 성형을 결심했을 때, 알아봐야 할 것들

      아름다움보다 더 중요한 것은 바로 ‘안전’이다. 안전하지 않은 성형은 오히려 더 큰 부작용과 고통의 시간들을 낳기 때문이다. 성형은 되돌릴 수 없는 선택인 만큼 꼼꼼한 사전조사와 확인절차가 중요하다. 한 번의 클릭만으로도 무수한 양의 정보들이 쏟아...
    Date2017.12.19
    Read More
  13. 올겨울 패션 한 끗은 발끝에서 나온다

      패션은 한 끗 차이. 이번 겨울, 온몸을 꽁꽁 싸맨 아우터 속에서 한 끗을 내고자 한다면 발 끝에 주목해보자. 양말은 사계절 내내 신을 수 있는 아이템이지만 겨울에는 이 사소한 포인트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 유난히 데일리 룩의 채도가 낮아지는 계절인 ...
    Date2017.12.15
    Read More
  14. 물만 마셔도 살이 찐다? 잘못된 다이어트 속설 바로잡기

      다이어트의 필요성은 알지만 실천하기까지 또는 결심을 하기까지 어려워 도전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도전을 한다고 해도 잘못 알려진 사실들을 믿고 따라 하다가 건강을 악화시키는 경우도 적지 않아 문제가 되고 있다. 건강한 다이어트를 위해 ...
    Date2017.12.15
    Read More
  15. 연말, 머리부터 발끝까지 레드로 통일

      레드를 향한 여인의 판타지가 2017 F/W 시즌 힙하게 구현됐다. 버건디, 와인, 토마토 레드 등 미묘하게 다른 레드 팔레트가 한데 어우러진 아이템의 조합은 가히 환상적이다. 주목할 부분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한 가지 톤의 레드로 통일한 룩이 유독 많다는...
    Date2017.12.12
    Read More
  16. 건조한 겨울철, 소중한 머릿결 지키기

      겨울철 모발은 실내의 건조한 난방기 바람에 수분과 탄력을 빼앗겨 쉽게 갈라지고 엉켜 빗질만 해도 끊어지기 쉽다. 피부와 달리 모발은 재생 기능이 없기 때문에 평소 꾸준한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매일 50~100회 정도의 빗질은 윤기가 흐르는 머릿결...
    Date2017.12.12
    Read More
  17. 겨울철 대비, 피부 면역력 높이기

      피부가 건조해져 갈라진 틈 사이로 여러 유해 물질들이 들어왔을 때 면역력이 떨어져 있는 상태라면 문제는 심각해질 수 있다. 세균에 의한 피부 감염증이나 바이러스 피부 질환 및 알레르기성 피부 질환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몸이 건강해야 피부도 ...
    Date2017.12.08
    Read More
  18. 다이어트할 때, 살 빠지는데도 순서가 있다

      다이어트를 시작하는 이들 중 누군가는 허리 살이 빠지기를 바라고, 누군가는 허벅지부터 얼른 가늘어지기를 바란다. 유감이지만, 살 빠지는 데도 순서가 있다. 대부분 상체 살이 먼저 빠지고, 그 후에 하체에서 다이어트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한다. 따라서...
    Date2017.12.08
    Read More
  19. 스트레이트! 생머리의 시대가 돌아왔다

      1990년대 샴푸 광고에 어김없이 등장하던 반짝반짝 윤이 나는 스트레이트 헤어가 이번 시즌 핫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요즘은 볼륨이 살아 있고 자연스럽게 곱슬거리는 헤어가 인기지만 매직 스트레이트 펌이 유행하던 90년대에는 얼굴에 착 달라붙을 만...
    Date2017.12.05
    Read More
  20. 겨울철, 건조한 오피스는 여자의 적

      차고 건조한 겨울, 오피스걸이 사무실에서 꼭 챙겨야 할 것은 무엇일까. 히터와 컴퓨터의 열기로 인해 더욱건조해진 사무실 환경에서 피부의 수분은 빠른 속도로 사라지고 하루 종일사무실에 앉아 있는 오피스걸들은 들뜨게 되는 메이컵 처리도 고민이다. ...
    Date2017.11.2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