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일부 카운티는 2%내외…재소자까지 고용

 

실업률.jpg

 

위스콘신주 데인카운티의 실업률은 현재 2%로 거의 완전 고용에 가깝다. 미국 평균 4.1%을 크게 밑돈다.
뉴욕타임스는 “인력난 덕분에 전과 자체도 취업의 장애물이 거의 안 된다”고 보도했다.
보스턴시의 소프트웨어 회사는 온라인 채용 공고를 분석한 결과 전과 조회 요구사항을 포함한 채용 공고가 2014년 전체의 8.9%에서 최근 7.9%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일부 기업들은 아예 재소자 직업훈련 프로그램을 활용해 부족한 일손을 채우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예전에 재소자를 저임금을 주고 착취한다는 비난을 받았지만, 요즘엔 일반인과 같은 급여를 지급한다.
또 경력이 없는 사람을 뽑는 채용 공고가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흑인계 미국인의 실업률은 6.8%로 역대 최저치로 떨어졌다. 인력채용회사들은 “2년 전엔 물류창고 직원으로 일하려면 고교 졸업장과 물품 이력을 추적하는 스캐너 사용 경력이 필요했지만 현재는 그런 걸 요구하지 않는 경우가 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1. 아마존, 제2본사 후보지 20곳 압축… 뉴욕, LA, 워싱턴 등

    연말까지 50억불 투자해 5만명 일자리 창출할 후보도시 선정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이 제2 본사 후보지로 워싱턴DC와 뉴욕시를 포함한 20곳으로 압축했다.아마존의 제2 본사를 유치하겠다고 신청서를 낸 238개 도시 중 1차 선별을 끝낸 것이다...
    Date2018.01.19 Views3
    Read More
  2. 언론재벌 루퍼트 머독의 전 중국계 부인, 중국 간첩설

    이방카 결혼 중매섰던 웬디 덩…美 정,재계 '사교계의 여왕' 별명 美 정보기관, 트럼프 사위 쿠슈너에 "웬디 덩을 조심하라" 경고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백악관의 뒷얘기를 여과 없이 폭로한 책 ‘화염과 분노’엔 언론 재벌 루퍼트 머독의 전 부인 웬디 덩 ...
    Date2018.01.19 Views15
    Read More
  3. "미국 국경순찰대원들, 사막의 물통을 부순다" 왜?

    밀입국자들 물 못마시게…3년간 600명 물 못마셔 사망     미국 애리조나 주의 소노란 사막 곳곳엔 물통과 비상식량, 담요 등 구호품들이 놓여있다. 멕시코와 접경 지대인 이 사막을 통해 국경을 넘는 사람들이 끊이지 않자 인권 단체 등이 가져다 놓은 것이다....
    Date2018.01.19 Views3
    Read More
  4. 지하실에 수십년간 방치됐던 그림이…렘브란트 작품!

    뉴저지 형제, 부모 재산 처분 과정서 발견…400만불에 되팔려     미국 뉴저지주의 한 주택 지하실에 방치돼 있던 먼지 투성이 그림이 알고보니 네덜란드 화가 렘브란트의 작품인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뉴저지에 살고 있는 랜도 형제는 ...
    Date2018.01.19 Views17
    Read More
  5. No Image

    뉴저지주 교육시스템 '전국 2위'… 1위는 메사추세츠주

    3위 버몬트, 4위 뉴햄프셔, 5위 커네티컷 등 동북부 석권…뉴욕주 9위   미 전국에서 뉴저지주의 공립학교 교육 시스템이 두 번째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듀케이션 위크’가 18일 발표한 미 전국 킨더가튼~12학년 공립학교 교육시스템 평가 순위에 따르...
    Date2018.01.19 Views1
    Read More
  6. 애플사 "세금 380억불 내겠다"

    해외현금 미국 들여오고, 3500억불 투자     애플사가 외국에 보유한 현금 약 2500억달러를 미국으로 들여오면서 세금 380억달러를 내겠다고 밝혔다. 애플은그동안 중국 등에서 아웃소싱 생산을 하면서 해외 이익금은 세금 회피를 위해 외국에 보유한다는 비판...
    Date2018.01.19 Views1
    Read More
  7. No Image

    "불체자 일터 급습…올해는 5,000곳"

    이민단속국, "기존보다 단속 최대 4배 늘여"   트럼프 행정부가 이민 단속의 고삐를 바짝 죄면서 지난주 뉴욕을 비롯한 미 전역에서 세븐일레븐 편의점 100여 곳에 대한 불시 급습 단속을 벌인 가운데 이 같은 불체자 적발을 위한 일터 급습 단속이 올해 5,000...
    Date2018.01.19 Views3
    Read More
  8. No Image

    美21개주, FCC 통신위원회 소송

    "FCC 망중립성 폐지는 불법"…무효화 소송   미국 21개 주 검찰총장 및 여러 공익단체들이 공동으로 연방통신위원회(FCC)의 망중립성 폐지 결정을 무효화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이들 검찰총장들은 "FCC의 망중립성 폐지 결정은 독단적이고 변덕스러우며, 연방법...
    Date2018.01.19 Views4
    Read More
  9. 멕시코계 가장, 30년만에 홀로 추방돼

    시민권자와 결혼했지만…밀입국 때문에 추방판결     열 살 때 부모를 따라 미국에 불법 입국, 약 30년간 미국에서 살아온 멕시코계 남성이 가족과 생이별을 하고 국적지 멕시코로 추방됐다.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시 인근에서 조경관리원으로 일하며 단란한 가정...
    Date2018.01.19 Views2
    Read More
  10. 자녀 13명 족쇄 묶어 가둔 美부부 체포

    이중 7명은 성인…경찰에 구조된 뒤 "배 고파요"     캘리포니아주에서 자녀 13명을 더러운 방 침대에 족쇄를 채워 방치한 비정한 부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집에서 탈출한 17세 딸로부터 12명의 형제자매가 현재 집 안에 감금돼 있다는 전화를 받았고, ...
    Date2018.01.19 Views1
    Read More
  11. 102세 美할머니 장수비결은 '다크 초콜릿'

      미국의 102세 할머니가 초콜릿 섭취를 장수 비결이라고 밝혀 화제다. 미국 NBC는 인디애나주에 사는 유니스 모들린 할머니가 102세를 맞았으며 장수 비결을 묻는 질문에 손녀딸은 “할머니는 매일 다크 초콜릿 두 조각을 드신다. 항상 두 개로 양을 제한하셔...
    Date2018.01.19 Views1
    Read More
  12. 자녀 13명 쇠사슬 감금한 美부부

    심하게 굶기고, 샤워도 연 1회만 허용     13명의 자녀들을 쇠사슬로 묶어 집안에 감금해 놓고 괴롭힌 미 캘리포니아의 부부(사진)는 자녀들이 제대로 성장하지 못할 정도로 심하게 굶기고 한 번에 몇 달씩 계속해서 침대에 자물쇠로 묶어놓거나 1년에 한 번만...
    Date2018.01.19 Views34
    Read More
  13. 4억5천만불 당첨 후 돈관리회사 설립

    플로리다주 20세 청년, '시크릿007' 회사 세워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당첨된 약 4억5100만 달러짜리 메가밀리언 복권의 주인공은 플로리다 포트리치에 사는 20세 청년 셰인 미슬러로 밝혀졌다. 숫자 맞추기 복권인 메가밀리언 당첨 사상 4번째로 큰 액수다....
    Date2018.01.17 Views8
    Read More
  14. "美 '대만여행법' 발효시 단교 검토"

    관영 환구시보 "중국-미국 외교관계 파국 예상"     중국 정부가 최근 미국 하원을 통과한 '대만여행법'과 관련해 미·중 간 단교 가능성까지 거론하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대만여행법이 상원마저 통과해 미 대통령 승인을 받아 최종 발...
    Date2018.01.17 Views0
    Read More
  15. 美이민국 "DACA 신청 절차 재개"

    연방법원 'DACA 폐지' 제동 후속조치     국토안보부 산하 연방이민국(USCIS)이 '불법체류청년 추방유예 제도'(DACA)의 신청서 접수를 재개했다. 연장 및 신규 모두 해당한다. 연방법원이 트럼프 행정부의 '다카 폐지 결정'에 대해 제동을 건 데 따른 후속조치...
    Date2018.01.17 Views2
    Read More
  16. 美 독감환자, 1만여명 발생

    미국 46개주… LA에만 40여명 사망     미국에서 독감으로 인해 사망하는 사람의 수가 급증하고 있다. 펜실베이니아 출신의 보디빌더인 21세 청년 카일러 바그만은 2주전부터 감기 증상을 보이다가 이틀 뒤 가슴통증을 호소하기 시작했다. 기침과 고열 증상을 ...
    Date2018.01.17 Views0
    Read More
  17. 美 평균 실업률 4.1%…일손 부족 비상

    일부 카운티는 2%내외…재소자까지 고용     위스콘신주 데인카운티의 실업률은 현재 2%로 거의 완전 고용에 가깝다. 미국 평균 4.1%을 크게 밑돈다. 뉴욕타임스는 “인력난 덕분에 전과 자체도 취업의 장애물이 거의 안 된다”고 보도했다. 보스턴시의 소프트웨...
    Date2018.01.17 Views3
    Read More
  18. 실수로 미사일 경보… '하와이주 38분 공포' 반성의 목소리

    미국의 장거리 미사일 대응능력 구멍…총체적 실패 사례     트럼프 대통령이 하와이주 당국이 잘못된 미사일 공습경보를 발령한 지 하루 만에 “하와이 주정부의 실수”를 강조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실수는 주정부가 저질렀지만 이...
    Date2018.01.17 Views0
    Read More
  19. 트럼프 막말 후폭풍… 중남미·아프리카 반발 거세다

    뉴욕출신 한인여성 정보관엔 "예쁜 아가씨가 북한협상 나서야"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중남미 아이티·엘살바도르와 아프리카 국가들을 '똥통(shithole)'이라고 부른 것에 대해 당사국과 국제사회의 반발이 일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아이티 정부와 국민...
    Date2018.01.17 Views1
    Read More
  20. 아마존 회장, 불법체류 청년 위해 3300만불 기부

      아마존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조스와 부인이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자 배척 정책에 시련을 겪고 있는 ‘불법체류 이민 청년’들을 위해 장학금 명목으로 3300만 달러를 기부했다. 드리머 장학재단인 ‘더드림 닷 유에스’는 “베조스 부부(사진)가 거액의 장학...
    Date2018.01.17 Views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71 72 73 74 75 76 77 78 79 80 ... 105 Next
/ 10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