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품삯 12만원… 농번기 농촌, 일꾼 쓰기 겁난다

by 벼룩시장01 posted May 15,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농촌 인건비, 20% 폭등…적자 우려에 수확포기 농가 속출

 

품삯.jpg

 

 

 

충북 괴산군에서 벼농사와 오이 등 하우스 농사를 짓는 김모(75)씨는 올해 벼농사만 짓고 나머지 농사는 모두 접기로 했다. 최근 인건비가 올라 감당할 수 없어서다. 

 

충북 청주시, 괴산군, 진천군 등 지역 인력시장에서는 농사 품삯이 남성 12만원 선으로 치솟았다. 지난해보다 2만~3만원 많다. 복숭아나 하우스 농가에 필요한 숙련된 일손은 15만원까지 부른다. 최저임금 인상이 농번기 농가에 시름을 더하고 있다. 최저임금이 오른 만큼 수시 채용 근로자들의 일당이 추가로 올랐다. 그 부담이 고스란히 농가에 가중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맘때는 모내기, 과일 알 솎기, 양파·마늘 등 작물 작업이 겹치는 농가의 극성수기다. 최근 전남 영암군에서 미니버스를 함께 타고 가다 숨진 할머니들도 일당을 받고 총각무 솎는 작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길이었다.

 

영세 농가의 경우 당장 눈앞에 닥친 농사일 처리가 급선무라 선택의 여지가 없다. 돈을 더 얹고서라도 사람을 쓰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경남 남해군에서 마늘농사 등을 짓는 하모(75)씨는 요즘 입이 바싹바싹 마른다. 오는 20일 이후에 1600평의 밭에서 마늘을 수확할 예정인데 아직 인력 20여 명을 구하지 못하고 있다. 예년 수준보다 다소 높게 품삯을 제시했으나 "그 정도론 부족하다"며 아무도 나서지 않았다. 

 

전북 고창에서 수박을 재배하는 김모(71)씨는 "봄날 하루는 다른 계절의 열흘과 맞먹을 정도로 중요한 시기"라며 "결국 남는 게 없더라도 임금을 주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인부들은 대개 오전 6시~오후 5시까지 11시간을 일한다. 올해 16.4% 오른 시간당 최저임금 7530원을 적용해도 1인당 일당 8만2830원이다. 하지만 관례적으로 농번기에는 10만원을 지급한다. 

 

농가에서는 작업 초기 남성 인부를 최소한으로 고용해 집중적으로 일하고, 이후에 상대적으로 임금이 낮은 70·80대 할머니를 채용하는 식으로 버틴다. 전남 영광과 영암, 전북 고창 등 대규모 수박 재배지에선 여성 근로자의 경우 올해 임금 상승이 없었다. 8만5000원으로 작년과 같다. 

 

농부들은 이구동성 "할머니들 일당마저 오르면 답이 없다. 그냥 농사를 접으라는 말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품삯2.jpg

 


Articles

4 5 6 7 8 9 10 11 12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