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 4년만에 기업가치 1조원

by 벼룩시장 posted Nov 06,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대박신화

상대 전화번호만 입력하면…송금 가능

 

0016.jpg

 

간편송금 앱 '토스'를 개발하고 운영하는 스타트업(Start-up·초기 벤처기업) 비바리퍼블리카는 창업 4년째인 올해 기업 가치 1조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토스는 상대 전화번호만 입력하면 지문 또는 비밀번호 인증만으로 돈을 보낼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다. 2015년 2월 서비스 시작 후 올해 10월 말까지 누적 다운로드는 2100만 건, 회원은 1000만 명을 기록했다. 이용자들이 토스 앱을 통해 송금한 누적액은 26조원, 건수는 4억3000만 건에 달한다. 20·30대가 고객의 4분의 3 이상을 차지한다.

 

이승건(36) 비바리퍼블리카 대표가 창업을 준비할 때만 해도 외부에서는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이 대다수였다. 토스의 사업 방식은 은행과 제휴해 그들의 송금망을 이용해야만 실현 가능한 모델인데, '보수적인 시중은행이 작은 스타트업과 제휴해 송금망을 열어줄 리 없다'는 얘기였다.

하지만 꼭 3년 4개월 만인 2018년 6월, 비바리퍼블리카는 싱가포르투자청(GIC)과 세콰이어 차이나로부터 440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이 대표는 최근 '이코노미조선'과 만나 "지난 6월 기업 가치를 1조원에 가깝게 평가받았고, 올해 안에 이를 넘길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이전에 페이팔, 알토스벤처스 등으로부터 유치한 투자금까지 합치면 비바리퍼블리카의 누적 투자액은 1300억원에 달한다. 토스와 제휴한 금융사는 27개로, 유수의 대형 IT 기업들이 도전하고 있는 간편송금 업권에서 제휴사가 가장 많다.

 

금융권과 스타트업계도 비바리퍼블리카가 '유니콘(기업 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 회사)' 등극을 앞둔 것에 고무돼 있다. 비바리퍼블리카가 척박한 사업 환경을 이겨내고 거둔 놀라운 성과가 핀테크(FinTech·금융과 정보기술의 결합)는 물론 금융 업계 전체에 좋은 자극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의 금융 산업은 '무겁고' 보수적이다. 수백조원대 자산의 거대 금융지주사들이 공급자 위주의 서비스를 제공해왔다는 평가가 적지 않다. 전성인 홍익대 경제학과 교수는 지난해 12월 보고서를 내고 "한국은 금융 부문에서 신기술이나 혁신적 금융 기법이 나오기 어렵다"면서 "수십 년간 혁신의 의지를 상실한 기존 독과점적 금융권이 시장을 지배하면서 그 어떤 다이내믹스(역동성)도 허용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하지만 이제 토스를 비롯한 소수의 핀테크 스타트업은 창업 3~7년간의 '데스 밸리(죽음의 계곡)' 기간을 이겨내고 성과로 자신의 가치를 증명하고 있다. 이 대표는 토스 앱을 기획하던 당시 "현재의 불편한 상태를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지 않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했다"면서 "소비자가 깜짝 놀랄 만한 경험이 무엇일까 생각하고, 이를 구현해야겠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1. 고객의 '미친 만족감'에 집착

 

"우리의 생존이 달린 문제이기 때문이다. 창업 초기 우리는 돈이 없었다. '토스'의 브랜드 파워는 기존 금융권에 비하면 거의 없다시피 했다. 고객이 우리를 신뢰하기 어려운 것도 당연했다. 토스가 살아남을 방법은 하나밖에 없었다. 한 번이라도 우리 서비스를 접해본 고객에게 '진짜 대박이다. 어떻게 이게 가능하지?'라고 느낄 만큼 '미친 만족감'을 주는 것뿐이라고 생각했다. 소비자들이 '토스는 기존 금융회사와 달라. 쓰기 더 편해. 고객을 더 생각해'라고 생각해주지 않는 순간, 언제든 사업이 망할 수 있다는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2. 규제 바꾸고 은행 문 열고…도전 연속

 

"금융위원회로부터 이 사업을 해도 된다는 유권해석을 받는 데만 1년이 걸렸다. 공인인증서 없는 간편한 송금을 구현하는 것이 목표였는데, 당시에는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꾼다'는 말과 다를 게 없었다. 우리가 구현하는 간편송금은 법적으로 불법도, 합법도 아닌 회색지대에 있었다. 안정적으로 서비스하려면 금융위의 허가를 받아야 했다. 규제를 바꿔 보자는 과감한 목표를 가지고 전진했다."

 

또, 은행은 작은 스타트업이 사업 제휴하자고 접근하기가 정말 어려운 조직이다. 은행은 보통 규모가 큰 상장사가 아니면 상대해 주지 않는다. 그래도 2년 가까이 은행을 찾아다니며 설득했다. 은행 임직원들도 '젊은 친구가 열심히 하는구나'하고 진정성을 봐준 것 같다. 내 아이디어가 은행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납득시키는 데 주력했다."

 

3. 이상론으로 시작한 치과의사의 도전

 

"전남 목포에서 두 시간 배를 타고 가면 나오는 '암패도'에서 군 대체 복무를 하며 '많은 사람을 돕고 싶다'고 생각하게 된 것이 결정적이었다. 그 전까지 치과의사로 돈은 많이 벌고 있었지만, 사회에 영향을 미치고 싶다는 생각을 하지는 못했다. 암패도에서는 의료 취약 계층을 도우면서, 남는 시간에 책을 아주 많이 읽었다. 그리고 역사와 위대한 사상가에 대해 공부했다. 세상을 바꾼 루소 같은 위대한 사상가의 이야기를 읽으며 '나도 이렇게 살고 싶다. 이렇게 살다 죽으면 여한이 없겠다'고 생각하게 됐다. 돈을 많이 버는 것, 안정적인 삶을 사는 것보다 다른 사람을 도울 때 더 행복할 것 같았다. 이를 위해 처음엔 정치를 해야겠다고 생각했으나, 정치가가 되더라도 세상을 못 바꿀 것 같았다. 그래서 차라리 기술 혁신으로 사람들을 편리하게 해줄 방법은 없을까 하는 고민을 하다가 금융 서비스가 불편하다는 것에 생각이 머물렀다. 경영 기술은 전혀 없는 상태에서 이데올로기적 생각으로 창업한 것이다. 회사 이름인 비바리퍼블리카는 '공화국 만세'라는 프랑스 혁명 당시 구호다. 프랑스 혁명을 통해 왕정을 공화국으로 바꾼 것만큼의 혁신적인 것을 만들자는 뜻이다."

 

4. 향후 2~3년간의 목표는…

 

"아직도 고객이 지점을 찾아가야만 이용할 수 있는 각종 금융 서비스를 온라인에서 구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한국 금융 소비자들의 99%는 돈을 빌리려면 은행 지점을 찾아간다. 신용대출이든 담보대출이든 가리지 않는다. 디지털 강국이라는 이름값이 무색하다. 그런데 잘 생각해보면 금융이라는 산업의 본질은 '서로 주고받는 계약'에 있다. 디지털 세계에서 얼마든지 구현할 수 있는 영역이다. 대출뿐 아니라 보험 상품 가입, 입출금 계좌 개설 등 많은 금융 상품이 대면 채널을 통해 판매된다. 그리고 이런 대면 서비스를 사회 전반적으로 너무 당연하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개선하고 싶다."

 

0017.jpg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