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국 쏘나타 PHEV 출시...친환경차 완성모델

by 벼룩시장 posted Aug 07,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설계 변경 거쳐 중국산 배터리 장착...정부 보조금 대상 

 

 

 

현대.jpg

 

 

현대자동차가 쏘나타 뉴라이즈의 PHEV(사진) 모델을 7일 중국에 공식 출시했다. 이로써 현대차는 중국에서 친환경차 라인업을 완성하게 됐다.

 

쏘나타 PHEV는 지난해 2월 중국에 출시될 예정이었으나 배터리 교체가 이뤄지며 판매가 1년6개월가량 지연됐다. 한 국산 배터리가 중국 정부의 보조금 대상에서 제외돼 우여곡절 끝에 중국 업체인 CATL의 배터리로 교체했다.

 

현대차가 출시지연까지 감수하며 배터리를 교체한 것은 중국 정부의 보조금 지원을 받기 위해서다. 중국 중앙 정부는 친 환경차 구매 보조금으로 대당 최대 360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중국의 각 지방 정부는 중앙 정부 지원 금액의 최대 50%를 구매 보조금으로 지원한다. 쏘나타 PHEV의 구매 보조금을 반영한 판매가는 3600만~3900 만원 안팎이 될 전망이다.

 

중국의 친환경차 시장은 매년 50% 이상 성장하고 있다. 쏘나타 PHEV는 현대차의 중국 친환경차 라인업을 완성하는 모델이라는 점에도 의미가 있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