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T' 통한 한인 취업 급증

by 벼룩시장01 posted May 15,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인사회, 한국졸업생 OPT 취업 도와야

OPT취업 1위 뉴욕, LA 2위, 보스턴 3위

 

오피티.jpg

 

H-1취업비자의 문턱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 유학생들이 미국내 대학을 졸업한 후 현장실습(OPT) 프로그램을 통해 미국내에서 직장을 얻으려는 경우가 크게 늘고 있다. 

 

한국 유학생들은 4-5년 전부터 H-1취업비자 신청자가 쿼터숫자의 3~3.5배로 크게 늘어나면서 취업비자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급증했다. 

 

취업 스폰서를 구했다 하더라도 2/3이상이 컴퓨터 추첨에서 떨어지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이들 한국유학생들은 대부분 한국으로 귀국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또 많은 유학비용을 들여 한국에 돌아가도 취업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많은 유학생들은 어떻게든 미국에 체류하길 희망하는 경우가 많았다. 

 

다행히 2008년 OPT프로그램이 확대되면서 미국에 체류하는 유학생 출신 졸업생 수는 4배가 증가, 현재 OPT프로그램을 통해 미국 내에서 취직한 외국인은 150만명에 달한다. 취업비자인 H-1B 취득자보다 오히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OPT는 Optional Practical Training의 약자로 연방 정부에서 허가하는 F-1비자 유학생 대상 취업 허가 프로그램이다. 

 

기본적으로 12개월이 주어지며 STEM(Science, Technology, Engineering, Math) 전공자의 경우 추가로 24개월(2년)의 연장 신청이 가능하다. 

 

조사에 따르면 2004년부터 2016년까지 OPT 프로그램을 통한 취업자의 절반은 STEM 전공자로 나타났다.

 

OPT취업이 가장 많은 도시 1위부터 3위까지의 순위는 뉴욕, LA, 보스턴이 각각 자리했다.

 

이같은 가파른 상승세는 H-1B비자 취득 문턱이 지나치게 높고 연간 발급이 8만5천명으로 제한되는데 반해 OPT는 발급 제한이 없고 훨씬 절차가 간소하기 때문이다.

 

OPT 프로그램으로 일하는 도중 H-1B비자를 신청할 수 있고, 또 바로 3순위 취업영주권 신청이 가능하다. 

 

이민전문 조문경 변호사는 “특히 STEM 전공 졸업자들은 최대 3년동안 취업이 가능하기 때문에 취업 스폰서만 있다면 3순위 신청을 통해 취업 영주권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STEM 전공은 미국이 필요로 하는 인재로 인정하는 경향이 강해 다른 전공자보다 3순위 취업 영주권 취득이 다른 전공자보다 유리하고, 또 최근 2-3년 전부터 취업 영주권 쿼터가 오픈된 상태여서 신청 후 2년 전후로 영주권 취득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6월 STEM인 항공경영학 전공으로 졸업한 정모씨(27)는 롱아일랜드의 미국항공학교에 1년간 OPT로 취업된 케이스다. 항공학교측은 2년간 OPT를 연장할 방침이었나 본사가 방침을 바꾸어 OPT연장이 안될 뻔 했다가, 한인업체의 스폰서를 받게 되어, 2년 OPT연장을 할 수 있게 된 케이스다.

 

정씨는 “한인졸업자들이 미국의 취업문턱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인업체들이 한국유학생들의 채용을 더욱 적극적으로 해주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