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한인 조성준-조성훈씨, 주의회 동시 입성

by 벼룩시장 posted Jun 12,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캐나다.jpg

 

캐나다 온타리오주에서 실시된 주의회 선거에서 보수당 소속으로 출마한 한인 후보 조성준 씨(82.사진 왼쪽)와 조성훈 씨(40.사진 오른쪽)가 당선의 영예를 얻었다. 한인 2명이 캐나다 주의원에 동시에 당선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2016년 보궐선거로 주의원에 당선됐던 조성준 씨는 이번 선거에서 스카버러 북부 선거구에 출마해 50%가 넘는 지지를 얻고 재선됐다. 그는 1991년 한인 최초로 토론토 시의원에 당선된 뒤 내리 8선에 성공했다. 

 

윌로데일 선거구에서 당선된 조성훈 씨는 한인 2세로는 처음으로 주의회에 입성했다. 그는 현역 4선 의원이자 주정부 장관 데이비드 지머를 7000여 표 차로 눌렀다.

 

한국외국어대 영어과를 졸업한 조성준 씨는 주한 미국대사관에서 근무하다가 1967년 캐나다에 이민왔고, 1988년 연방의원 선거에도 나섰다. 

 

캐나다 토론토로 이민한 아버지 아래서 태어나고 자란 한인 2세 조성훈 씨는 토론토대를 졸업한 뒤 아버지가 운영하는 부동산중개업을 도우며 지역일꾼이 되겠다는 꿈을 키워 왔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