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학과 등록 한인학생 17명 단체소송

by 벼룩시장 posted Aug 08,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남가주한의학대 무허가 뉴욕 분교 상대로

뉴욕주 퀸즈법원에 등록금 환불요청 소송

 

남가주.jpg

 

뉴욕, 뉴저지 일원에 거주하는 한인 17명이 퀸즈 베이사이드에 위치한 한인로펌을 고용, 남가주 한의학&침술대학(SCUSOMA)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주 퀸즈 지방법원에 접수된 고소장에 따르면 2010년경 캘리포니아주 LA에 위치한 남가주 한의학 대학은 퀸즈 플러싱에 뉴욕 분교를 설립했고, 또 뉴저지 파라무스에 Asian Medicine Institute (AMI)라는 이름으로 분교를 설립한 후 학생들의 등록을 받기 시작했다.

 

소송을 제기한 한인들은 주로 한의학과 침술을 배우기 위해 이들 분교에 등록한 학생들이었다. 

 

하지만 이 학교는 뉴욕주 및 뉴저지주 교육국, 그리고 미국 한의학인가협회에 등록되지 않은 학교로 확인이 되었다.

 

또 이들 분교는 학교를 졸업하면 학위 취득 및 전문 면허를 가진 의료인이 될 것이라고 지역 한인신문사를 통해 광고를 하였으며, 뉴욕 뿐만 아닌 미국내 어디에서도 정식으로 한의학계에서 일 을 할 수 있다고 광고를 했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뉴욕주 교육국은 남가주 대학의 비정상적인 분교 운영을 알고 경고장을 보냈으나 경고를 계속 무시해 지난 2014년 교육국은 뉴욕분교의 폐교를 명령했다. 또한 뉴욕 분교에서 취득된 모든 학점과 인턴쉽의 경험은 무효 처리가 되었다.

이 소송을 맡은 퀸즈 베이사이드의 ‘라 &김’ 로펌에 따르면 남가주 한의학 대학은 전형적인 사기 수법을 보이며 의도적으로 뉴욕 교육부 당국의 조사를 덮으려고 했다. 또한 그들은 피해를 본 학생들에 대해서 학비 환불이나 보상에 대해선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라&김 로펌은 뉴욕과 뉴저지에서 공부를 마친 피해 학생들이 “그동안 엄청난 금전적, 시간적 손실을 입었음에도 남가주 한의학 대학측이 학교의 면허관련 자료 등을 공개하지 않으면서 사건을 은폐하려 하고 있으며, 어떠한 등록금 환불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소송2.jpg


Articles

2 3 4 5 6 7 8 9 1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