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여성, 냄새 이유로 두 자녀와 함께 비행기서 쫓겨나

by 벼룩시장01 posted May 15,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흑인여성.jpg

 

흑인 여성이 냄새가 난다는 이유로 가족과 함께 비행기에서 쫓겨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같은 사실은 해당 여성이 미국 법원에 항공사를 인종차별 혐의로 고소를 하면서 최근 밝혀졌다. 
 
나이지리아 여성 오비오마는 두 자녀와 함께 휴스턴에서 샌프란시스코를 가는 유나이티드 항공기에 탑승했는데, 한 남성 승객이 그녀에게서 냄새가 난다며 승무원에게 불만을 표출했다. 이어 오비오마가 화장실을 이용한 뒤 나오자 이 남성은 오비오마의 가는 길을 막고 다른 곳에 앉을 것을 요구했다. 
 
손님 간에 분쟁이 불거지자 승무원들은 중재를 하지 않고 오비오마는 물론 두 아이들까지 비행기에서 내리도록 조치했다. 
 
오비오마는 당시 캐나다에서 학교를 다니는 아이들을 학교까지 데려다 주기 위해 비행기에 탑승했었다. 그는 비행기에서 쫓겨난 뒤 5시간 동안 공항에서 기다린 끝에 다른 비행기를 탈 수 있었다.  
 
유나이티드 항공은 인종차별적 조치로 많은 비난을 받고 있다. 지난해 3월 유나이티드 항공은 베트남계 내과의사인 데이비드 다오(사진)가 초과 예약된 자리를 양보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폭력적으로 끌어내 큰 파문을 일으켰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