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최대연금 캘퍼스, 산림 투자했다가 3억5천만불 투자 손실

by 벼룩시장 posted Aug 08,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07년 미국 남부 산림지대 140만 에이커 매입…금융위기 피해

 

최대연금.jpg

 

미국 최대 연금인 캘리포니아주 공무원연금(캘퍼스)이 2008년 금융위기 이전 산림 지역에 잘못된 투자를 해 수억 달러의 손실을 입었다고 파이낸셜타임스가 보도했다. 

 

글로벌 연기금들은 높은 수익률을 얻기 위해 오래전부터 부동산 등 대체 투자 자산 발굴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캘퍼스가 투자한 '링컨 목재'라는 회사는 지난 2007년 미국 남부 산림지대 140만 에이커를 23억8000만 달러에 매입했다. 하지만 이 회사는 지난달 110만 에이커의 산림을 13억9000만 달러에 매각하는 등 대부분의 재산을 정리했다. 적자 운영 때문에 재산을 정리하면서 5억3400만 달러의 손실이 났다. 

 

 회사 지분의 67%를 보유하고 있는 캘퍼스의 경우 약 3억5500만 달러의 손실을 끼쳤다. 

 

이 회사는 목재 가격이 다시 오를 때까지 기다리지 못했다. 나무가 자라도록 놔두는 대신 침체된 시장에서 낮은 가격으로 목재를 팔았다. 

 

2007년부터 시작된 금융위기 및 건설경기 부진으로 목재 가격이 오랜동안 떨어지면서 캘퍼스의 산림 지역 투자는 실패로 귀결됐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