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필리핀 정박중 숙소로 매춘부 불러

 

함장 (1).jpg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잠수함을 이끌던 해군 잠수함장이 필리핀에서 정박 중 매춘부를 불렀다가 지휘권을 박탈당했다.

 

워싱턴주 지역신문 ‘키챕 선’과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공격형 핵잠수함 브레머턴 호의 함장이었던 제텔 대령이 매춘부 고용 문제로 지난해 보직 해임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매체 보도에 따르면 제텔 대령은 브레머턴 호가 필리핀 수비크 만에 정박 중이던 작년 3월 “여성 10명을 호텔로 불러오라”고 명령했다고 털어놨다.

 

국방부 감찰관실에 이 사실을 제보한 익명의 정보원은 해군범죄수사대(NCIS)조사에서 “이후 저녁때 제텔이 호텔 현관 밖에서 자극적인 의상을 입은 여성 10여명과 함께 있는 것을 봤다”고 진술했다.

 

브레머턴 호가 귀환한 지 한 달 뒤인 작년 5월 범죄수사가 시작됐고, 제텔 대령은 NCIS에 여성들에게 돈을 지불한 데 대한 잘못을 인정했다고 이들 매체는 전했다.

 

이에 해군은 “지휘 능력에 관한 신뢰 상실”을 이유로 같은 해 제텔 대령을 보직해임하고 다른 부대로 인사 조치했다.

?

  1. 미 전역서 반 트럼프 여성행진 시위 열려

  2. 민주당, 국경장벽+드리머 3년 맞교환 거부

  3. 미국인 47% 트럼프, 실패한 대통령 될것

  4. 트럼프, 중서부 한파에 지구 온난화 조롱

  5. 美,우주 요격무기 설치계획 발표

  6. 19세 농구천재 美농구계 시선 집중

  7. LA교사 파업, 주민 77% 지지

  8. 미시간 주립대 총장대행 파면 위기

  9. 전국 학생들 가장 큰 고민은 교내 충격

  10. 명문 사립대 편입학은 전체 입학생 5.2% 불과

  11. 연방정부 셧다운에도 캐러밴 미국행

  12. 사상 최장 셧다운으로 파장 커지고 있어

  13. 트럼프, 대학 풋볼 챔피언 백악관 초청

  14. 15Jan
    by 벼룩시장
    2019/01/15 Views 6 

    미 잠수함장 매춘부 고용으로 지휘권 박탈

  15. 트럼프,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 당시 통역사 노트 압수

  16. 러시아 스캔들 수사 보도 후 트럼프 대통령 FBI 비난

  17. 미중 갈등에도 중국인의 美주택 구입 증가

  18. 뉴욕시 에어비엔비 업체 고발

  19. 로스엔젤레스 교사 노조 협상 결렬

  20. 트럼프 대통령 국가비상사태 일단 보류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00 Next
/ 100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