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뉴욕주 대마초 중독 사망자 증가

    청소년, 학생들 마약 중독 조심해야 미 전역에서 오피오이드 오남용문제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된 가운데 뉴욕주에서도 오피오이드 중독 사한편 이번 조사에서 동기간 오피오이드 중독 사망자가 가장 많이 증가한 연령대는 36.7% 증가한 15~24세로 나타났다...
    Date2018.04.03 Views10
    Read More
  2. 비전문직 취업비자(H-2B), 6만 3,000개 증가

    이번 연방 예산안에 포함돼...연 12만9,000개로 늘어 연방 의회가 쿼타 부족이 심각한 ‘비전문직 단기 취업비자’(H-2B) 쿼타를 6만 3,000개 추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H-2B 비자는 사전접수가 시작되지 마자 쿼타가 소진돼 전문직 취업비자와 마찬...
    Date2018.03.27 Views7
    Read More
  3. 미국, 러시아 외교관 60명 추방…러시아 영사관 폐쇄

    영국, 러시아 외교관 23명 추방 후…미국, 독일, 프랑스 등 20여 개국 동참 사진: 러시아 군 정보부에서 근무하며 영국 정보기관에 협조한 '이중 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과 그의 딸 율리아 스크리팔 /페이스북 미국 정부는 러시아 출신 이중 ...
    Date2018.03.27 Views8
    Read More
  4. "총기규제하라"…미전역에서 수백만명 시위

    워싱턴 DC에서만 80만명…뉴욕, LA 등 여러 도시들 개최 지난 2월 17명의 목숨을 앗아간 플로리다주 고교 총격사건 생존학생들이 주도한 총기규제를 위한 행사가 LA와 워싱턴 DC, 뉴욕, 시카고 등을 비롯한 미 전역과 일부 유럽국가에서 일제히 펼쳐졌다...
    Date2018.03.27 Views8
    Read More
  5. 퀸즈거주 한인 770파운드 마리화나 소지 체포

    20대 김모씨, 교통위반 후 경찰 조사…차량과 집에서 발견돼 사진: 뉴욕시 경찰이 압수한 마리화나(위 기사와 관련없음) 퀸즈 플러싱에 거주하는 20대 한인 남성이 무려 800파운드에 가까운 마리화나를 소지한 혐의로 체포됐다. 뉴욕한국일보 보도 및 퀸...
    Date2018.03.27 Views10
    Read More
  6. 뉴욕타임스, "드블라지오 뉴욕시장, 불법선거자금 의혹"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이 불법적으로 선거자금을 모금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뉴욕타임스는 퀸즈 롱아일랜드시티에 있는 한 레스토랑 주인의 법정 증언을 인용하며, 그가 드블라지오 시장의 선거자금을 위한 중간 모금자 역할을 했으며, 그가 “뉴욕시...
    Date2018.03.27 Views9
    Read More
  7. "그레이하운드 버스도 불심검문"

    플로리다 이어 뉴욕 국경서 불체자 조사 연방 국경순찰대(BP)가 최근 그레이하운드 버스에서도 불체자 불심검문을 하는 등 이민단속 범위를 확대하고 있어 이민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최근 뉴욕주 로체스터 지역의 그레이하운드 버스 ...
    Date2018.03.27 Views13
    Read More
  8. 유명 화학자, 비자 실수로 추방위기

    병원서 취업비자 받았으나…추방판결 받아 방글라데시 출신 화학자 사에드 아메드 자말(가운데)가 추방될 처지에 놓였다. 지난 1987년 유학생 비자로 입국했던 자말은 2006년 한 병원에서 취업비자를 받아 연구자로 일하고 있었다. 그러나 박사과정 진학...
    Date2018.03.27 Views7
    Read More
  9. 트럼프 '성전환자 군복무 금지'

    민주당·인권단체 거센 반발, "위헌" 주장 트럼프 대통령이 트랜스젠더(성전환자)의 군 복무를 금지하면서 야당인 민주당과 인권단체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 원내대표는 “이 증오에 찬 복무금지는 명예롭게 복무하고 ...
    Date2018.03.27 Views7
    Read More
  10. 칸쿤 여행 미국인 일가족 4명 숨져

    콘도서 독가스 흡입 질식사 추정 아이오와주에 거주해온 일가족이 멕시코 유명 관광단지 내 콘도에서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 시카고 트리뷴 등에 따르면 멕시코 유카탄 반도의 관광명소인 칸쿤으로 가족 여행을 떠났던 아이오와주 부부와 어린 자녀 2명이 툴...
    Date2018.03.27 Views8
    Read More
  11. 美정부 빚 20조달러…"감세안이 상황 더 악화" 우려

    기업부채도 빠른 속도로 증가…소비자 경기충격에 더 큰 타격 미국이 이제 20조달러라는 기록적인 채무를 짊어지게 됐다. 미국의 부채 규모는 엄청나게 빠르게 늘고 있다. 2016년 국가 부채는 국가 GDP를 가볍게 뛰어 넘었다. 국가의 GDP 대비 부채비율...
    Date2018.03.27 Views7
    Read More
  12. 담배 피우는 아기 ' 영상 '경악'

    동영상 올린 20세 미국 엄마 체포돼 미국에서 시가를 피우는 아기를 촬영한 동영상이 소셜미디어에 올라와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아기 엄마는 경찰에 체포됐다. AP통신에 따르면 10초짜리 문제의 영상에는 화면 밖에 있는 어른 손이 아기의 입술에 작은 시...
    Date2018.03.24 Views10
    Read More
  13. No Image

    연방상원, 성매매 내용 웹사이트 형사처벌 법안 통과

    앞으로는 웹사이트 운영자에 성매매 공모 및 알선혐의 적용가능 인터넷 사이트에서 성매매 관련 콘텐츠가 올라오면 해당 사이트에서 민·형사상 책임을 묻는 법안이 연방 상원에서 통과됐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상원은 이날 온라인 성매매 퇴출 법...
    Date2018.03.24 Views10
    Read More
  14. 샌프란시스코시, '모피' 판매 금지

    시의회 승인…패션기업들도 판매금지 동참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시의회가 동물 털을 활용한 모피 제품의 판매금지 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샌프란시스코는 미국에서 모피 판매를 법으로 금지한 최대 도시가 됐다. 금지법은 내년 1월 1일 발...
    Date2018.03.24 Views12
    Read More
  15. No Image

    "비디오게임 조정기 안 줘서"

    9세 美 남동생이 친누나 권총으로 살해 미국 미시시피주에서 9살 소년이 13살 친누나를 총으로 쏴 죽였다. 비디오게임 조정기를 두고 다투던 중 벌어진 일이다. USA투데이 등에 따르면, 미시시피주 먼로 카운티에서 한 소년이 친누나의 뒤통수에 총을 쐈다. 누...
    Date2018.03.24 Views7
    Read More
  16. No Image

    취업비자 추첨 경쟁 4대 1 예상

    H-1B 심사강화로 비자 취득 힘들어져 오는 4월 2일부터 시작되는 H-1B(전문직 취업비자) 사전접수에 예년보다 더 많은 20만건 이상의 신청서가 쇄도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이로 인해 추첨 당첨율은 약 4대 1로 내외로 예상되며, 추첨에 붙어도 예년보다 강...
    Date2018.03.24 Views11
    Read More
  17. 트럼프 "마약 거래상에 사형 구형하는 방안 추진"

    20여년전 진통제 처방 완화 후…진통제 남용, 약물 중독 심각 약물 과다 복용으로 2016년 6만3천명 사망…매일 115명 사망 사진: 마약처럼 쓰이는 진통제의 일종인 옥시코돈/CNN 트럼프 대통령이 오피오이드(opioid·마약성 진통제) 등 약물...
    Date2018.03.24 Views9
    Read More
  18. 중금속 검출 아모레, 미국에선?

    한국에선 회수…미주에선 버젓이 판매 같은 이름 제품 판매…아모레, 無조치 <SBS뉴스 스틸컷> 최근 한국의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화장품 제조업자 개발 생산 전문기업인 ‘화성코스메틱’이 만들어 8개 기업에 납품한 13개 제품에서 중금...
    Date2018.03.24 Views8
    Read More
  19. 美국경 막히자 해상 밀입국 급증

    해상 밀입국 수년간 3배 급증…성공율 높아 샌디에고 인근 해상에서 보트를 타고 밀입국을 시도하던 멕시코인 13명이 붙잡혔다. 국경순찰대측은 최근 육상 국경경비가 강화되자 해상을 통해 밀입국이 늘면서 적발 또한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
    Date2018.03.20 Views11
    Read More
  20. '30만명 학살 방조' 96세 그뢰닝 사망

    나치 부역자 중 마지막 사법 처리…옥살이 안해 2차대전 당시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 일하며 30만명의 학살을 방조한 혐의를 받은 전직 나치 친위대원 오스카 그뢰닝(96·사진)이 지병으로 숨졌다. 그뢰닝은 독일의 나치 부역자 중 마지막으로 사...
    Date2018.03.20 Views1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 67 Next
/ 67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