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법무부 하버드대 아시아계 지원자 차별

    하버드측 입학심사는 성적만 보는것 아니라는 입장 고수 법무부가 "하버드대가 아시아계 미국인 지원자들을 고의적으로 차별해 왔다"는 의견을 법원에 제출했다. 세션스 법무장관은 의견서에서 "하버드대가 아시아계 미국인 학생들 수를 제한하고 이들에게 다...
    Date2018.09.09 Views1
    Read More
  2. 허리케인 고든 상륙 비상사태

    올해 발생한 7번째 허리케인인명피해 야기할 수도 멕시코만에 접한 미시시피 주와 루이지애나 주가 열대성 폭풍 '고든'의 상륙을 앞두고 주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브라이언트 미시시피 주지사는 트위터에 "폭풍의 영향을 받는 모든 지역에 주내 자원과...
    Date2018.09.09 Views1
    Read More
  3. 취업비자 거부,지연 40%나 급증

    美기업병원들은 인력 부족현상 겪어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정책으로 인해 취업비자(H-1B)가 거부 또는 승인 지연으로 기업과 병원, 호텔, 연구소 등이 인력부족을 호소하고 있다. 뉴욕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롱아일랜드 노스웰 헬스병원 병리학과는 최근 인력...
    Date2018.09.09 Views1
    Read More
  4. 공공복지 수혜 포기 이민자 급증

    합법, 불법 신분 관계없이 우려로 탈퇴 메디케이드나 푸드스탬프 등 공공복지 수혜자까지 영주권 또는 시민권을 제한하겠다는 트럼프 행정부의 새 정책에 따라 공공복지를 포기하는 이민자들이 급증하고 있다. 비이민비자 소지자들은 영주권 취득을 하지 못하...
    Date2018.09.09 Views2
    Read More
  5. 이민소송 적체, 1년새 38%나 급증

    적체소송 74만건일부 지역은 10년 걸려 이민법원 소송적체가 1년 새 38%나 급증했다. 미 전역의 이민법원에 계류 중인 적체소송은 74만 건을 넘어섰으며, 소송대기기간도 길어져 일부 지역에서는 10년이 되야 첫 재판이 가능할 정도다. 시라큐스 사법정보센터(...
    Date2018.09.09 Views1
    Read More
  6. 국민의례 거부한 선수, 나이키 광고모델로

    프로풋볼 캐퍼닉, 팀서 방출나이키 모델로 유명세 흑인들이 미국 경찰 총에 목숨을 잃는 일이 잇달아 벌어지자 이를 비판하기 위해 '무릎 꿇는 시위'를 주도했던 미프로풋볼(NFL) 선수 콜린 캐퍼닉이 나이키의 광고모델로 선정됐다. 또 캐퍼닉은 이번 ...
    Date2018.09.09 Views1
    Read More
  7. 영주권자 등 비시민권자들의 불법투표 본격 조사한다

    한인 등 19명 기소된 노스캐롤라이나주 44개 카운티 10년치 선거기록 조사 트럼프 행정부가 대선을 비롯한 연방선거에서 불법투표한 영주권자 등 비시민권자들을 기소한데 이어 지난 10년간에 걸친 불법투표에 대해 전면적인 조사에 들어갔다. 미이민국과 연방...
    Date2018.09.09 Views1
    Read More
  8. 뉴욕 케네디공항에 비상착륙한 항공기 괴질은 메르스?

    보건당국, 두바이발 아랍에미리트항공기에 메르스 발병 가능성 제기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출발해 뉴욕 케네디 공항에 도착한 에미레이트 여객기 승객들이 집단 호흡기질환에 걸리면서 유행성 감기가 아닌, 메르스(MERS, 중동호흡기증후군)일 가능성도 ...
    Date2018.09.09 Views1
    Read More
  9. 80만 DACA 수혜자들 위기 넘겼다

    연방법원, 텍사스 등 10개주 중단 요구 기각 불법체류 청소년 추방유예 프로그램(DACA)이 텍사스 남부 연방법원의 판결로 일단 위기를 넘겼다. 텍사스 남부 연방법원은 DACA 프로그램에 대한 갱신과 신규 신청을 즉각 중단해 달라는 텍사스주 등 10개주 정부의...
    Date2018.09.04 Views3
    Read More
  10. 뉴욕 '빌리지 보이스' 재정난으로 폐간

    온라인도 중단…대표적인 좌파, 진보적 주간신문 뉴욕을 기반으로 한 저명한 대안 주간 신문이자 문화 비평지인 '빌리지 보이스'(Village Voice)가 창간 63년만에 결국 폐간됐다. 1년 전 지면 발간을 중단하고 온라인 중심으로 재편했지만, 재정...
    Date2018.09.04 Views3
    Read More
  11. 레오니아 비거주자 통행금지 무효화

    뉴저지주 레오니아시가 출·퇴근 혼잡 시간대 일부 구간도로에서 시행 중인 비거주자 통행금지 조례가 무효화됐다. 허드슨카운티 법원은 “레오니아 타운이 시행 중인 러시아워 비거주자 통행금지 조례는 주정부의 승인 절차를 밟지 않았기 때문에...
    Date2018.09.04 Views4
    Read More
  12. 맨하탄 전국에서 렌트비 제일 비싸

    렌트가 가장 비싼 곳은 배터리 파크 맨하탄이 샌프란시스코를 제치고 전국에서 가장 렌트가 비싼 지역에 올랐다. 렌트카페닷컴이 최근 발표한 2018년 전국 대도시 렌트 자료에 따르면, 가장 렌트가 비싼 지역은 맨하탄이였고 탑 50위에 맨하탄 지역은 26개가 ...
    Date2018.09.04 Views3
    Read More
  13. 뉴욕시 서민 아파트 입주자 대대적 모집

    대부분 신청 9월에 끝나… 퀸즈포함 약 1000가구 모집 한국일보에 의하면 뉴욕시가 신축 서민 아파트들의 입주자를 대대적으로 모집하고 있다. 약 20개 아파트가 입주자 약 1000가구를 모집 중이다. 이중 대부분이 9월 접수를 마감하기 때문에 입주 희망...
    Date2018.09.04 Views3
    Read More
  14. 뉴욕주 저소득층 자녀 아침 급식 무료 제공

    올 가을학기 부터 시행 예정… 뉴욕시는 작년 부터 실시 뉴욕주가 저소득층 가정이 많이 거주하는 학군의 학생들에게 아침 급식을 무료로 제공하기로 발표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가정 형편이 어려워 아침을 먹지 못하는 학생들을 위해서 주 예산 ...
    Date2018.09.04 Views0
    Read More
  15. 자율주행의 시대 시작하나…

    메이저 자동차 제조 업체, 정보 업체 잇따라 선보여 완전 자율주행 시대의 개막이 임박했다. 메이저 자동차 제조 업체와 정보통신기업들이 잇따라 완전 자율 주행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기 때문이다. 제너럴 모터스(GM)는 올해 초 운전대와 페달이 아예 없는 자...
    Date2018.09.04 Views0
    Read More
  16. 폭스바겐 휘발유 차량도 배기가스 조작 의혹

    당국 아직 증거 발견되지 않아… 디젤 차량의 배기가스 장치를 조작한 이른바 '디젤 스캔들'로 홍역을 치른 독일 자동차 제조사 폴크스바겐 그룹이 일부 휘발유 차량의 배기가스 장치도 조작했다는 주장이 독일 언론에 의해 제기됐다. 독일 일요...
    Date2018.09.04 Views0
    Read More
  17. 애플 자율주행 자동차 도로에서 추돌사고 당해

    이로 자율주행차량 프로그램 밝혀져 애플이 개발 중인 자율주행차가 도로에서 시험운행 중 추돌사고를 당했다. 캘리포니아 차량국에 따르면 애플은 당국에 사고 관련 보고서를 제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자율주행 모드로 운행 중이던 애플의 렉서스 RX450h 모...
    Date2018.09.04 Views0
    Read More
  18. 뉴욕타임스, "쿠바 美외교관 수십명 괴질, 극초단파 때문"

    "철제·콘크리트 뚫고나가…중국 주재 미외교관들도 비슷한 괴질 겪어" 쿠바 아바나에 주재하던 미국 외교관들이 집단적으로 겪었던 원인 모를 귀의 통증과 두통 증세의 원인은 극초단파(microwave) 음향 무기일 가능성이 크다고 뉴욕타임스가 보...
    Date2018.09.04 Views0
    Read More
  19. 하와이행 여객기서 후추 스프레이 폭발

    승객이 불법적으로 가지고 탄 스프레이 분사돼 캘리포니아에서 하와이로 향하던 여객기 안에서 난데없이 후추 스프레이가 폭발했다. 오클랜드에서 출발한 하와이안항공사 여객기가 하와이 마우이 섬으로 가던 중 갑자기 후추 스프레이가 분사됐다. 항공사 측에...
    Date2018.09.04 Views0
    Read More
  20. 시카고 총기사고 체포율 불과 27%

    올들어 2,068명 총에 맞고 이중 331명 사망 워싱턴포스트(WP)는 시카고 총격사건과 과련 "아무도 붙잡히지 않는다. 경찰은 아무것도 해결하려 들지 않는다"는 기사에서 시카고 빈민가의 치안 부재 실태를 전했다. 올들어 지금까지 시카고에서 최소 2천68명이 ...
    Date2018.09.04 Views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 Next
/ 63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