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애완견.jpg

 

최근 애완견 침에 감염돼 사지절단된 남성의 사연이 충격을 준 가운데 이번에는 같은 원인으로 사망한 여성의 소식이 뒤늦게 전해졌다.

 

미국 NBC뉴스 등 현지언론은 위스콘신주 샤론 라르손(58)이 최근 감염 증상으로 숨졌다고 보도했다. 

 

그의 죽음에 현지언론이 주목한 이유는 사인이 혈액검사 결과 ‘애완동물로 키우는 개와 고양이의 침에서 흔히 발견되는 세균때문에 사망한 것이다. . 미국국립보건원(NIH)에 따르면 개가 물거나 핥아, 세균이 전해질 수 있지만 사실 99% 이상의 사람에게는 해롭지 않다. 다만 극히 드물게 비극적인 죽음으로 이어지는 경우는 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6월 견주인 라르손은 키우던 강아지에게 손가락을 살짝 물린 이후 감기 같은 증상을 겪었다. 이후 병원을 찾아 치료 받았으나 이틀 후 세상을 떠났다. 

 

의사들은 "애완견의 침은 대부분의 사람에게 문제는 없으나 면역력이 붕괴된 환자의 경우에는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최근 역시 같은 위스콘신 주 출신의 그렉 맨투펠(48) 역시 애완견 침 속에 있는 세균에 감염돼 손과 다리를 절단했다.

?

  1. No Image

    AI가 미국의 일자리 3600만개 대체할것

    기존 일자리가 대체 까지 수년에서 20년 걸릴 것 싱크탱크인 브루킹스 연구소가 인공지능(AI)이 미국의 기존 일자리 중 3,600만개를 대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브루킹스 연구소는 이날 내놓은 보고서에서 미국내 약 3,600만개 일자리가 인공...
    Date2019.01.27 Views9
    Read More
  2. 뉴욕 맨해튼 펜트하우스 한 채 2억4천만불…美 최고 주택판매가

    2700억원에 구입한 펜트하우스 건물이 건설 중에 있다 뉴욕시 맨해튼의 센트럴 파크 인근 펜트하우스 아파트 한 채가 미 주택 가격으로는 최고 기록인 2억3800만 달러에 헤지펀드 억만장자에게 팔렸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2만4000 제곱 피트면적의 집은 아파...
    Date2019.01.27 Views7
    Read More
  3. 뉴욕, 학생의 신고로 테러 막았다

    학생들 잇따른 학교 총기 난사로 대처교육 받아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지난 뉴욕 로체스터 인근의 '그리스 오디세이 아카데미'에서 한 학생이 친구들에게 자신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같은 학교 다른 학생의 사진을 꺼내 보이...
    Date2019.01.27 Views7
    Read More
  4. 뉴저지 커뮤니티 칼리지 무상 수업료 시작

    연소득 4만 5천달러 이하 학생 대상 뉴저지 커뮤니티칼리지 무상 수업료 혜택이 개강하는 2019년 봄 학기부터 공식 시작된다. 지난해 머피 주지사는 연소득 4만5,000달러 이하의 학생을 대상으로 커뮤니티칼리지 수업료 면제 정책을 2019년 봄 학기부터 시행하...
    Date2019.01.27 Views7
    Read More
  5. 고위급 백악원 인사들, 무급 공무원에 망발

    "월급이 안나오면 대출 받음 되지 않나" 로스 상무장관이 셧다운으로 인해 생활고를 겪는 연방공무원들에게 '월급이 안나오면 대출을 받으면 되지 않냐'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언론들이 보도했다. CNBC와의 인터뷰에서 로스 장관은 정부의 셧다운이 ...
    Date2019.01.27 Views7
    Read More
  6. 노인 대상 사기전화 1위?

    IRS 직원 사칭 전화 '모두 가짜' 연간 약 1만 5천명 노인들 피해 지난해 연방상원 노인위원회에 접수된 노인 대상 사기 중 1위는 연방국세청(IRS) 직원을 사칭하는 전화로 나타났다. 이 자료에 따르면 미전역에서 위원회의 핫라인을 통해 접수된 1,509...
    Date2019.01.22 Views21
    Read More
  7. '아메리칸 드림'이 사라진다?

    계약직 늘고 소득 줄고…빈부격차 심화 노동자 40% 일용직…중산층 진입 중단 가계 부채, 소득의 26%…의료비 폭등 경제 환경의 변화와 빈부 격차 등으로 아메리칸 드림이 사라져 가고 중산층도 갈수록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Date2019.01.22 Views23
    Read More
  8. 이민자들에게 더이상 아메리칸 드림은 없다?

    또한 트럼프대통령의 반이민정책은 이민자들에겐 아메리칸 드림이 사라지게 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 가장 논쟁이 되는 부분은, 영어를 못하는 근로자의 유입을 막겠다는 것이고, 취업비자도 능력제 및 미국대학원 석사 졸업자 우대방식으로 바꾸겠다는 것이다...
    Date2019.01.22 Views21
    Read More
  9. 뉴저지주 대법원, 단순범죄 티켓 사면 발표

    2003년 이전에 발부된 신호위반 등 78만여장 사면조치 뉴저지주 대법원은 뉴저지주에서 2003년 이전에 발부된 주차위반 등 단순범죄 티켓 78만여장을 사면조치한다고 밝혔다. 단순범죄는 경범죄(Misdemeanor)와는 달리 단순벌금(Civil Violation) 범죄로서, 형...
    Date2019.01.22 Views22
    Read More
  10. "셧다운 계속되면 뉴요커 2백만명 생계에 큰 타격"

    드블라지오 뉴욕시장 기자회견 개최, "생활비 아껴야" (사진: NYC.gov) 연방정부 셧다운 사태가 한달 이상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뉴욕시장이 셧다운 사태에 대비할 것을 뉴욕시민들에게 요청했다.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셧다운이 계속되면, 오는 3월 ...
    Date2019.01.22 Views21
    Read More
  11. 셧다운 장기화…공항 직원 무더기 결근…안전사고, 테러 위협

    연방정부 셧다운으로 교통안전국(TSA) 직원들의 무더기 결근 사태가 빚어지면서 비상 인력들까지 공항에 투입되고 있다. CNBC에 따르면 지난 주말 TSA 직원들의 결근율이 예년의 3%에서 8%까지 높아졌고, 상당수 직원들은 필수 직위로 분류돼 무급으로 출근하...
    Date2019.01.22 Views8
    Read More
  12. 칼리지포인트 멀티플렉스 영화관 주차장서 2명 피격

    1명 위독…1명 중상…작년에도 같은 장소에서 총격사건 발생 플러싱 인근 칼리지포인트에 있는 멀티플렉스 영화관 주차장에서 또 다시 총격사건이 발생해 2명이 중태에 빠졌다. 뉴욕시경에 따르면 이 사고로 2명이 중상을 입었으며 이 중 한명은 ...
    Date2019.01.22 Views8
    Read More
  13. 맨해튼 한복판에 구 소련 KGB 스파이 박물관 오픈

    암살무기로 변하는 립스틱, 우산 등 KGB진품 3,500점…워싱턴DC도 오픈 냉전 시대 구소련의 KGB에는 '죽음의 키스'라고 불리던 비밀 무기가 있었다. 립스틱과 똑같이 생겼지만, 4.5㎜ 립스틱 케이스 안에 실탄 한 발이 장전돼 있는 '립스틱 ...
    Date2019.01.22 Views8
    Read More
  14. "스타벅스 창업자 하워드 슐츠, 무소속 대선출마 고려"

    스타벅스 창업자로 유명한 하워드 슐츠가 무소속으로 대선 출마를 고려 중이다. 워싱턴포스트는 슐츠가 무소속으로 2020년 대선 출마를 고려하고 있으며, 이 경우 전통적 정당 구조에서 벗어나 세간의 이목을 끄는 억만장자 민주당 성향 후보가 등장한다며 트...
    Date2019.01.22 Views8
    Read More
  15. 미국 셧다운 5주째…푸드뱅크ㆍ전당포 찾는 연방 공무원들

    연방공무원 80만명 생활고 호소…실업수당 신청…값비싼 물건 전당포 맡겨 (사진: CBC.ca) 국경 장벽 건설 예산을 둘러싼 미국 연방정부의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이 한 달이 지나도록 협상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그러는 사이 푸드뱅크와...
    Date2019.01.22 Views9
    Read More
  16. 커네티컷주 동물보호소 대표 집에서 발견된 개 사체들

    사진=데일리메일 동물보호단체 대표가 동물 학대 혐의로 기소되는 사건이 미국에서 발생했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1보도했다. 커네티컷주에 사는 30세 여성 하이디 루더스는 동물 보호소 불리브리드의 대표를 맡아 왔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동물보호소 ...
    Date2019.01.22 Views8
    Read More
  17. "동성애는 죄" 표지판 세운 교회 목사 사임

    교회 표지판과 시위로 마지못해 떠나 캘리포니아의 한 목회자가 동성애를 반대하는 문구가 적힌 교회 표지판 때문에 마지못해 사임하게 되었다고 크리스천포스트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스키유 카운티에 위치한 트리니티 성경장로교회 호크 목사는 최근...
    Date2019.01.22 Views6
    Read More
  18. 할리우드 배우 신앙 때문에 베드신 거절해 블랙리스트 올라

    2010년 신앙 때문에 시리즈 출연 거부당해 할리우드 배우 맥도프가 베드신을 거절했다는 이유로 수 년 동안 영화계 블랙리스트에 올랐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드라마 ‘밴드 오브 브라더스’, ‘위기의 주부들&...
    Date2019.01.22 Views6
    Read More
  19. 유학생 불법체류일 산정 새 기준 폐지해야

    유학생(F).교환방문(J).직업훈련(M) 등 학생비자 소지자들의 불법체류기간을 산정하는 새 기준에 대해 다양한 반발이 쏟아지고 있다. 외국인 학생 재학생이 많은 대학들이 지난해 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한 데 이어 이번에는 연방 상원에서 의원 20명이 이민...
    Date2019.01.22 Views6
    Read More
  20. 고교 내 욱일기 제거 온라인 청원

    지난달 제거하겠다고 했으나 화가들 "표현의 자유 침해" LA 한인단체 등에 따르면 한인타운 내 학교에 다니는 학생 30명은 최근 청원 사이트 체인지 에 ‘RFK 벽화 증오의 상징을 제거하라’는 방을 개설해 청원을 받고 있다. 이들은 한인타운 내 로...
    Date2019.01.22 Views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92 Next
/ 92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