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으로 날개 단 자동 통번역 서비스

by 벼룩시장 posted Jun 12,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인공지능으로.jpg

 

외국어 한마디 못해도 해외여행이 가능한 세상이 왔다. 2016년 하반기 들어 인공지능(AI)이 적용된 신경망 기계번역(NMT) 기술로 진화하며, 품질이 급격히 향상되었다. 

 

여전히 인간 통번역사를 완전히 대체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지만, 다양한 언어의 존재로 인한 의사소통의 어려움을 한층 줄여나가고 있다. 

 

자동 통번역 시장은 향후 지속 발전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데, 구글, 네이버 등 국내외 ICT 기업은 고유의 인공지능 기반 기계번역 기술을 개발해 활발히 서비스 중이다.

 

1) 구글

구글은 2007년 통계기반 기계번역(SMT)을 적용한 ‘구글 번역기’를 론칭했다. 

 

이것은 전 세계 5억 명 이상 사용자를 가지고 있고, 103개 언어를 지원하며 매일 1400억 개의 단어 번역을 실행한다. 

 

2014년에는 스마트폰 카메라에 비친 글자를 즉시 영어로 전환해 번역하는 기술을 앱 내 적용시켰다. 이 시스템 적용 이후 구글 번역 오류가 55~85% 감소하였으며, 이전보다 더 높은 성능 개선을 보였다. 

 

한국어에 GNMT를 도입 후 2개월간 영어-한국어 번역 트래픽이 50% 이상 증가했다. 

 

2) 마이크로소프트

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윈도우용 Bing 번역기와 번역 앱 ‘Microsoft translator’를 출시했으며, skype 내 실시간 음성 번역 서비스 ‘프리뷰’를 제공한다.

 

최대 50개 언어 텍스트 번역 및 영어/프랑스어 등 7개 언어는 음성 번역이 가능하다. 

 

2016년에 적용한 신경망 기계번역(NMT)으로, 영어, 독일어, 한국어 등 총 11개 언어가 지원된다.

 

3) 페이스북

페이스북 앱 내 번역을 위한 기술을 개발하며, 이를 통해 매일 45억 개의 문장이 번역되는데, 속어나 은어, 오타 문맥을 고려한 단어 등도 원활하게 번역이 가능하다.

 

4) 아마존

아마존은 2015년 인공지능 번역 앱 사파바를 인수하여, 아마존닷컴 등의 사이트 내에서 다국어 번역을 제공하고 있다.

 

5) 네이버

네이버는 자동 통번역 서비스 ‘파파고’의 베타버전을 출시하였고, 해당 서비스의 앱/웹 버전을 정식 오픈 및 한-영 번역 시 N2MT 기술을 적용했다.


Articles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