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걱정없다…인간 뇌 근처에도 못미처"

by 벼룩시장 posted Jun 12,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AI 전문가 소처 "AI는 단지 도구일 뿐…그러나 규제필요"

일론 머스크 등 IT지도자 116명 "AI 무기 인류생존 위협"

 

인공지능.jpg

 

인공지능(AI)에 대한 공포와 불확실성은 근거 없는 막연한 우려라는 주장과 AI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주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컴퓨터 솔루션 제공업체 ‘Salesforce’의 수석 과학자 리처드 소처는 현재 AI의 수준은 인간 뇌의 ‘전이 학습’ 단계의 근처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음을 지적하면서 AI가 인류의 존속에 위협을 가하고 있다는 주장은 근거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처는 다만 수학이나 요약, 다국적 언어의 번역 등에서는 AI가 인간보다 뛰어난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소처는 그러나 AI의 기술 발전에 따른 윤리 체계 마련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어떤 특정한 분야에서는 이를 규제하는 게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머스크 등 IT 업계 지도자들은 그동안 AI의 위험성에 대해 지속적인 경고를 해 왔다. 머스크는 제3차 세계대전은 북한 핵이 아닌 AI에 의해 촉발될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까지 제기했다. 국가 차원의 AI 우월성 경쟁이 결국 3차 세계대전을 부를 것이라는 경고다.

 

머스크는 “중국과 러시아, 그리고 조만간 모든 나라들이 강력한 컴퓨터 과학 능력을 갖추게 될 것이다. 국가 차원의 AI 우월성 경쟁이 제3차 세계대전의 원인이 될 가능성이 있다”라고 우려했다. 머스크는 “국가 지도자들이 아닌 AI가 전쟁을 벌이기 시작할 수도 있다. AI가 선제공격만이 승리를 거둘 수 있는 가장 개연성 높은 방법이라고 판단하면 전쟁을 시작할 수 있다”라고 우려했다. 

 

지난해 8월 지난달 머스크를 포함한 IT업계의 지도자 116명은 살인 로봇 개발 금지 성명서에 서명한 뒤 유엔에 제출했다. 

 

 이들 IT업계 지도자들은 당시 성명을 통해 “자율 살인 무기 및 AI무기가 개발되고 나면 전쟁에 3차 혁명을 일으킬 위험이 있다”라고 경고했다.

 

Articles

6 7 8 9 10 11 12 13 14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