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도 쓰는 다이어트 기구 화제

by 벼룩시장 posted Jul 28,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크라이오테라피', 3분만에 800칼로리 소모?

 

20180716112636228_0.jpg

 

운동 없이 3분 만에 800칼로리를 소모하는 신개념 다이어트 기구가 있다. 

 

이 기구는 연예인 설리도 써 화제가 되고 있다.

 

호주 크라이오 피트니스에서 개발한 냉각요법의 원통형 이 다이어트 기구는 최대 영하 140도까지 온도가 내려간다. 이 원통에 들어가만 하면 3분간 서 있기만 해도 800칼로리가 소모된다고 전했다.

 

이 기구를 개발한 크라이오 피트니스 대표 피터 왓슨은 "원통 안에 들어가 있으면 신체는 추위로부터 장기를 보호하기 위해 더 많은 칼로리를 소모하게 된다. 

 

원통에서 나오면 신체는 정상 체온으로 돌아가는데 그 과정에 약 500~800칼로리가 소모된다"며 이 기구의 원리를 설명했다.

이 냉동 기구를 사용하려면 속옷과 방한 장갑 및 부츠만을 착용해 통 안에 들어가야 하며 저체온증 위험 때문에 최대 3 분만까지만 이용할 수 있다. 이용 가격은 3분에 75달러다. 

 

실제로 이 기구를 이용한 호주 에탈롱비치에 사는 켈리 에드워즈는 발레 중 부상을 당하면서 이 기구를 이용했는데 옷 크기가 두 치수나 줄어들었다고 전했다. 

 

그는 "냉각 기구에 들어간 경험은 말로 형용할 수 없을 정도로 신기했다"며 "찬물로 샤워하는 수준이 아니었다"고 이야기했다.

 

 

피터 왓슨은 "이용 시간만 잘 지키면 기구를 통해 콜라겐 성분 생성도 활성화돼 피부 건강에도 좋다"고 제품에 대해 설명했다.


Articles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