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도 성폭행' 만민교회 목사, 헌금 110억 횡령 혐의 추가

by 벼룩시장 posted Oct 02,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재록 목사, 횡령액 선물투자로 상당액 날리고 자녀들에겐 11억 건네

 

여신도.jpg

 

여신도 성폭행 혐의로 재판을 받는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 목사가 교회헌금 110억 원을 빼돌려 해외 선물투자 등에 쓴 혐의로 추가로 처벌될 처지에 놓였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재록 목사를 횡령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재록 목사는 2009년부터 2015년까지 매년 남선교회·여선교회·청년부·학생부 등 15개 교회 내부조직 주관으로 열린 헌신예배에서 설교하고 강사비 명목으로 한 번에 수천만원에서 수억원씩 6년간 110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만민중앙성결교회 정관에 의하면 신도들이 헌신예배에서 낸 헌금은 교회 재정에 편입한 뒤 예산 편성과 결의, 감사를 거쳐 집행해야 하는데, 이 목사는 이 같은 절차를 거치지 않고 강사비를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이 목사는 이 같은 방법으로 횡령한 돈을 포함해 총 230억여원을 해외 선물투자에 썼다가 상당액을 손해봤으며, 자녀들에게 11억4천만원을 건네기도 했다.

 

이 목사는 수년에 걸쳐 여성 신도 7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올해 5월 구속기소돼, 1심 재판을 받는 중이다.


Articles

8 9 10 11 12 13 14 15 16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