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49개 국,공립대 올해 입학금 폐지

    2022년부터 330개 대학, 입학금 없앤다     한국의 330개 4년제 대학과 전문대가 늦어도 2022학년도부터 입학금을 없애기로 하고, 올해부터 단계적으로 입학금 감축에 들어간다고 교육부가 밝혔다.  교육부에 따르면 국·공립대 49개는 지난해 8월 교육부와 합...
    Date2018.02.20
    Read More
  2. MB 다스 120억은 말단직원 횡령?

    회삿돈 거액 빼돌렸는데 해고도, 고소도 안했다? "120억 외 다른 비자금 존재때문에 감싼것" 추정 정호영, 조직적 조성·조세포탈 인지 못해 무혐의     검찰이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고 있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의 비자금으...
    Date2018.02.20
    Read More
  3. 성관계는 했지만 성폭행 아니다

    이윤택 감독, 상습적인 '안마' 성추행은 인정     여배우 등을 대상으로 상습적인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된 유명 극작가이자 연극 연출가 이윤택 감독(사진)이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면서 “법적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이씨는 그러나 성폭행까지 ...
    Date2018.02.20
    Read More
  4. 성추행 논란 고은 "수원 떠나겠다"

    수원시, 시인 등단 60년 기념행사 재검토     오랜동안 문단에서 성추행을 저지른 가해자로 지목된 고은 시인(사진)이 “경기 수원에 있는 광교산 문화향수의 집을 떠나겠다”고 밝혔다.  고은 시인은 “올해 안에 계획해뒀던 장소로 이주하겠다”고 수원시에 공식...
    Date2018.02.20
    Read More
  5. 총장 성추행 고소후 해고된 여교수 2명의 피눈물

    강명운 청암대 총장 '증거 부족'으로 성추행 혐의 무죄 피해 여성교수들 자살 충동·가정파탄 등 2차 피해 겪어     교육·여성단체들이 전남 순천 청암대에서 총장의 성추행을 고소했다가 쫓겨난 여교수 2명의 즉각 복직과 법원·검찰의 진실 규명을 촉구했다. ...
    Date2018.02.20
    Read More
  6. 한국의 붕어빵 장사, 급속히 감소

    재료인 밀가루, 팥, 설탕 가격 크게 올라     붕어빵은 붕어 모양 틀에 밀가루 반죽과 단팥소를 넣어 구운 대표적인 길거리 간식이다. 붕어빵은 1950~60년대 미국 곡물원조로 밀가루가 대량으로 들어오면서 크게 퍼졌다. 굶주린 도시민들의 점심 대용이기도 했...
    Date2018.02.20
    Read More
  7. 이란여객기 산에 충돌 66명 사망

      이란 여객기가 산에 충돌해 탑승자 66명 전원이 사망했다. 이란 수도 테헤란을 이륙해 남서부로 향하던 현지 아세만항공 소속 여객기가 산에 충돌하면서 완전히 파괴됐다. 아세만항공사 측은 “사고 여객기에 탑승한 승객 60명과 승무원 6명이 모두 사망했다...
    Date2018.02.20
    Read More
  8. 1위 고다이라 "당신을 존경해요"

    은메달 머문 이상화 "당신도 대단해요"     '빙속 여제' 이상화(29)와 일본 스피드스케이팅 간판 고다이라 나오(32)가 아름다운 눈물과 위로로 마무리했다. 경기를 마친 뒤 고다이라는 경기 직후 둘 사이의 대회에 대해 "이상화에게 '잘했어'라고 한국어로 말...
    Date2018.02.20
    Read More
  9. 평창올림픽 선수 중 178명(6%), 다른 국가 귀화 출신

    '민족적 뿌리'·'문화적 바탕'·'올림픽 출전 꿈' 위해 귀화     클로이 김이 2018 평창겨울올림픽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종목에서 금메달을 따자 한·미 양국이 난리가 났다. 1만 5000명었던 클로이의 트위터 팔로워 수는 불과 몇 시간 만에 14만명을 넘어섰다. ‘...
    Date2018.02.20
    Read More
  10. 맥도날드, 평창이 마지막 후원

    2016년 리우올림픽 흥행 실패가 원인     지난 수십 년간 올림픽을 공식 후원해온 미국 패스트푸드 기업 맥도날드가 올해 평창동계올림픽을 마지막으로 올림픽 무대에서 퇴장한다.  CNN머니에 따르면 맥도날드는 지난해 6월 수십 년간 이어온 국제올림픽위원회...
    Date2018.02.16
    Read More
  11. '절대 갑' 벤츠코리아, 한국 딜러사 쥐어짜기로 사상최대 실적

    공정위, 불공정 수익배분 조사, 우월적 지위 남용... 6년만에 3배 성장     지난 2002년 한국에 진출한 벤츠코리아는 지난해 사상 최고의 성적을 거두며 국내 수입차 시장의 역사를 다시 썼다. 한국 진출 수입차 브랜드 가운데 처음으로 연 판매 대수 6만대를 ...
    Date2018.02.13
    Read More
  12. '국회의원 월급 최저임금으로!'

    점심도 3500원으로…청와대 청원 22만명     국회의원 급여를 최저 시급으로 책정해달라는 청와대 청원에 참여한 인원이 22만명을 넘어섰다. 청와대 홈페이지의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는 ‘국회의원 급여를 최저시급으로 책정해 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
    Date2018.02.13
    Read More
  13. No Image

    숨은 보험금 8310억 찾아가

    '접속 폭주'…아직도 6.5조원 남았다   접속자가 폭주해 화제를 모은 숨은보험금 통합조회 ‘내보험 찾아줌’을 통해 6주간 8310억원이 주인을 찾아갔다. 아직도 6조5000억여원의 보험금이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18일 서비스를 ...
    Date2018.02.13
    Read More
  14. 건강보험 올해 1조2천억 적자

    "누적수지는 19조5천억 흑자 유지"     해마다 당기수지 흑자행진을 이어간 건강보험재정이 올해는 1조2천억원 가량의 적자로 돌아설 것으로 보인다.  비급여 진료를 단계적으로 급여화하는 이른바 '문재인 케어'의 본격 시동으로 건강보험의 보장성을 확대하...
    Date2018.02.13
    Read More
  15. 한국기업이 내는 법인세 무려 60조 걷혔다

    7조 늘어…세율은 과세기준 3천억 이상 법인세 22%에서 25%로 올려     정부가 9일 표한 ‘2017 회계연도 세입ㆍ세출 마감 결과’에 따르면 법인세는 59조2000억원이 걷혀전년도보다 7조 이상이 더 걷힌 것으로 나타났다. 세목 중에 증가 폭이 가장 크다. 지난해 ...
    Date2018.02.13
    Read More
  16. No Image

    현직 부장검사, 성범죄로 긴급체포

    현직 부장검사가 성범죄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검찰이 따로 조사단을 꾸려 조직 내 성범죄 조사에 나선 후 사례다.  검찰 조사단은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소속 A 부장검사를 성범죄 혐의로 긴급체포했다”며, “구체적인 범죄 시기, 내용 등은 알려줄 수 없다”고 ...
    Date2018.02.13
    Read More
  17. "위계 통한 성폭력 절대 용납 못해"

    "시인 고은 문제, 이사회서 다룰 것" 작가회의 이사장에 선출된 이경자씨     "기득권을 빌미로 여성 문인에게 성폭력을 가했을 경우 단호히 대처하겠다." 지난 주 진보성향 문인 단체인 ‘한국작가회의’ 첫 여성 이사장으로 선출된 소설가 이경자(70·사진)씨는...
    Date2018.02.13
    Read More
  18. No Image

    제주서 20대 여성 관광객 살해돼

    "용의자는 게스트하우스 관리인…도주 중"   제주에서 20대 여성 관광객이 목졸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달아난 용의자의 뒤를 쫓고 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제주시 구좌읍 모 게스트하우스 인근에서 26세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시신에는 누군...
    Date2018.02.13
    Read More
  19. No Image

    교수, '결혼 숨기고 제자와 불륜'

    "이혼 절차 진행 중…여제자, 협박 계속"   서울의 한 대학 교수가 결혼 사실을 숨긴 채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서울 모 대학으로부터 50세 교수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 중이다. 대학 측이 제출한 ...
    Date2018.02.13
    Read More
  20. No Image

    출감 후 옛 여자친구에 보복 폭행

    '알몸사진 유포' 협박으로 복역 후 앙갚음   옛 여자친구를 협박한 협의로 실형을 살고 나온 30대 남성이 보복범죄를 저질러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옛 여자친구를 찾아가 무차별 폭행을 한 혐의로 유모(38)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
    Date2018.02.1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Next
/ 34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