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사망자 올해 연 40만명대로 급증…장례비용 급증 등 사회문제 

신생아는 작년 30만명대로 급감, 인구감소 2023년으로 당겨져 

 

사망자.jpg

 

 

저출산·고령화로 인구 구조가 적게 낳고, 많이 죽는, 소산다사형으로 빠르게 바뀌고 있다. 사망자는 1970년부터 작년까지 47년간 연 20만명대에 머물렀지만, 올해 30만명을 넘고 2030년 42만명, 2059년 57만명을 넘는 등 본격적인 다사망 시대로 진입할 전망이다. 반면 신생아 수는 1970년 100만명에서 작년에 30만명대로 줄었고, 2040년 24만명, 2059년 17만명까지 떨어질 것으로 통계청은 예측하고 있다.

 

통계청은 작년 사망자가 28만5600명으로 1970년 사망 통계를 작성한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고, 올해는 처음으로 사망자가 30만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28일 밝혔다. 올 들어 3월까지 사망자는 8만180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7만3000명)보다 12.1%(8800명) 늘어났다. 사망자가 작년보다 6%만 늘어나면 올 전체 사망자는 30만명을 넘어선다.

 

◇고령자 사망 급격히 늘어

이지연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수명 개선 속도가 점점 둔화되고 있는 데다, 사망 연령층인 70·80대 인구가 큰 폭으로 늘어나 올해, 늦어도 내년에는 사망자가 30만명을 넘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고령자가 늘어나면서 기대수명에 다다른 고령자들의 사망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이처럼 사망자는 늘고 신생아는 줄면서 인구 자연 감소(출생〈사망) 시기도 당초 통계청 예상(2028년)보다 5년 앞당겨진 2023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한국 전체 인구는 1970년(3088만명)에서 작년(5123만명)까지 47년간 2035만명(65.9%) 늘었으나, 사망자가 1970년(25만8589명)부터 줄곧 20만명대에 그쳤던 것은 특이한 경우라고 입을 모은다. 조영태 서울대 교수는 "상·하수도 등 보건 환경이 개선되고, 의료 기술 발전과 건강보험 혜택 확대 등으로 수명이 세계에서 유례없을 정도로 빨리 늘어났기 때문"이라며 "수명 연장으로 사망률이 크게 떨어져 죽는 사람이 그동안 늘지 않았던 것"이라고 말했다.

 

◇수도권에선 화장도 어려워

그렇지만 앞으로는 다르다. 통계청은 앞으로 30년간(2018~2047년) 예상 사망자는 1387만명으로, 지난 30년간(1988~2017년)의 748만명에 비해 639만명(1.9배)이나 많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처럼 다사망 시대가 되면 사회·경제적으로 큰 충격파가 올 수밖에 없다. 우선 장례 비용(장례비+화장 등 장묘 비용) 급증과 수도권의 화장 시설 부족이 문제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5년 1인당 장례 비용과 장묘 비용은 평균 1380만원으로 연간 전체 장례 비용이 3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계됐다. 2020년대 후반은 4조원, 2040년대는 5조~7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수도권의 화장장 등 화장 시설 부족도 심각하다. 복지부에 따르면 화장 시설은 전국에 59곳(화장로 346개) 있지만 서울·부산·경기 등은 이미 수요에 비해 시설이 부족한 상태다.

 

임종 전 환자를 돌볼 의료기관이나 간병·간호 인력도 크게 부족할 전망이다. 병원에서 사망자가 전체 사망자의 76%에 달하고, 사망 전 요양 시설에 평균 20개월 있는 것으로 나타나 앞으로 요양병원 병상은 물론 간호·간병인 부족 사태가 심각해질 수 있다. 의료전문가들은  "병원이 아니라 요양 시설, 자택에서 사망할 수 있도록 가정간호·간병·호스피스 제도를 활성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망자2.jpg


  1. 아파트 베란다 추락 조심해야

    Date2018.06.09 Views0
    Read More
  2. 교육부, '적폐 청산' 나섰다?

    Date2018.06.09 Views0
    Read More
  3. '양심선언' 파면 장교 29년만에 복권

    Date2018.06.09 Views0
    Read More
  4. 김문수 후보 "주한미군 철수시 한국은 적화…난 총살 당해"

    Date2018.06.06 Views1
    Read More
  5. 5·18때 여성 고문,성폭행 258명

    Date2018.06.06 Views1
    Read More
  6. 10평대 초소형 아파트 인기 급증

    Date2018.06.06 Views1
    Read More
  7. 사망자 30만→42만명…적게 낳고 많이 사망하는 시대

    Date2018.06.06 Views1
    Read More
  8. 황혼 재혼한 70대 남편 살해

    Date2018.06.06 Views1
    Read More
  9. "10년 부양…살기 너무 힘들어"

    Date2018.06.06 Views1
    Read More
  10. 또 포토라인서 고개숙인 조현아

    Date2018.06.06 Views1
    Read More
  11. "안먹어도 배 안고픈 것 알게 돼"

    Date2018.06.06 Views1
    Read More
  12. 미국, 수입차에 25% 관세폭탄 예고

    Date2018.05.29 Views9
    Read More
  13. 한국, 빈부격차 더 심해져…정부, "최저임금 때문인지 분석 중"

    Date2018.05.29 Views9
    Read More
  14. 방탄소년단에 세계가 열광

    Date2018.05.29 Views8
    Read More
  15. 젊은 중개사들 급증…"밥벌이도, 노후도 안돼"

    Date2018.05.29 Views8
    Read More
  16. 전셋값 하락세, 14주째 지속…아파트 공급 늘어

    Date2018.05.29 Views8
    Read More
  17. 사진관이 여성 수백명 몰카 촬영

    Date2018.05.29 Views5
    Read More
  18. 무단횡단 여대생에만 사고책임?

    Date2018.05.29 Views6
    Read More
  19. "취업·결혼은 가능…투표권은 안돼?

    Date2018.05.29 Views5
    Read More
  20. 한국 18세 청소년들 정치의식 높아

    Date2018.05.29 Views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