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

초혼 여성, 2-3인치 빨리 걷는다

미혼 남성, 1파운드 더 악력 세다

 

adult-1867702_1280.jpg

 

결혼한 사람이 미혼자와 기교, 걸음이 더 빠르며 악력도 더 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며 미국 CNN방송이 보도했다. 

 

국립 공공도서관이 발간하는 과학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에는 런던대학교교육연구소의 나타샤 우드 연구팀이 결혼 여부와 일상에서 업무를 수행할 능력 간의 연관관계를 연구했던 결과가 실었다. 

 

우드는 "걷는 속도는 건강의 전반적인 척도로, 균형감강과 속도, 날렵함과 같은 것들을 포함하며, 악력은 몸의 힘에 영향을 준다"며 "그간 기혼자가 더 건강하고 사망률이 낮다는 연구결과들이 많이 있었지만, 물리적인 능력에 관한 연구는 거의 없었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는 두개의 노인그룹을 대상으로 나누었으며, 걷는 속도와 악력의 정도 등 두가지 물리적인 능력에 초점을 맞춰 진행했다. 50세 이상 영국인을 대상으로 한 종적 연구, 51세 이상 미국인을 대상으로 한 건강ㆍ은퇴연구 등 두가지다.

 

기혼자는 한번 결혼한 사람과 재혼자들로 구분했으며 미혼자는 한번도 결혼하지 않은 사람 혹은 이혼자(배우자 사망으로 미망인이 된 경우 포함)를 대상으로 연구했다. 함께 살지만 결혼하지 않은 사람들은 조사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걷는 속도는 65세 이상 노인들 만을 대상으로 연구됐다. 

 

두가지 연구결과, 기혼자들이 최고 점수를 냈다고 분석됐다.

 

미혼 남녀들은 기혼자들에 비해 걸음 속도가 더 느렸으며 초혼인 영국 남성들은 미혼자들에 비교해 초당 4인지 더 빨리 걸었고, 미망인들보다는 초당 3인치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초혼 남성들과 재혼 남성들 간에는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보였다. 초혼 남성들이 재혼 남성들에 비교해 초당 10분의 1인치 덜 빨리 걸었다. 

 

이런 결과는 미국에서도 유사했다. 미국의 초혼 남성들은 미혼자들에 비해 초당 1인치 더 빨랐으며, 미망인들에 비해서는 초당 3인치 빨랐다. 초혼 남성들은 재혼 남성들에 비해 초당 5분의 1 인치 가량 빨리 걸었다. 

 

영국 여성들 중에는 초혼 여성들이 미혼 여성들에 비해 초당 2~3인치 빨리 걸었고, 미국 여성의 경우 초혼자가 미혼에 비해 초당 2인치 더 빨리 걸었다. 

 

악력의 경우에는, 여성들에게는 결혼과 큰 관계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남성들에게는 비슷한 패턴을 나타났다. 

 

초혼인 미국 남성들의 경우 미혼 남성들에 비해 1파운드 더 악력이 센 것으로 나타났고, 미망인들에 비해서는 2파운드 더 셌다. 

 

특히 악력이 가장 센 경우는 재혼한 남성들인 것으로 파악됐으며 재혼 남성들의 악력은 미국의 초혼 남성들에 비교해 2분의 1 파운드 가량 더 셌다. 영국의 재혼남성들은 초혼 남성들에 비해 1파운드 더 셌다. 

 

우드는 "이번 연구결과는 물리적으로 더 힘이 센 사람들이 재혼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도 "악력과 재혼 간의 연관성을 보여주는 더 많은 연구가 이뤄져야 한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나이든 사람들의 건강이 결혼률이 감소하는 것에 상당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우드는 이야기했다. 더 많은 사람들이 미혼인 채로 나이가 들면, 노년에 물리적인 능력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더 많이 늘어날 수 있다 이야기했다.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미동부 구인구직 취업정보 알바 일자리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



  1. 자주 실신한다면 '미주신경성 실신', 의심해봐야…

    실신 반복되면 예방위해 진료 받아야 머리가 어지럽고, 아찔한 느낌, 속이 울렁거리고 손발이 차며 식은땀이 흐르며, 피부가 창백해지고 귀가 먹먹해지는 증상이 있다면 미주신경성 실신일수도 있다. 이러한 사람들은 스트레스나 극심한 긴장상태에서 혈압이 ...
    Date2019.02.12
    Read More
  2. 수면을 위해 밤에 하면 안되는 2가지

    밤에 자지못한다는 두려움, 수면에 나쁜 영향 준다. 밤에 자다 중간에 갑자기 잠을 깨면 당황하게 된다. 다시 잠 자려고 노력하더라도 뒤척이다 잠을 제대로 못 자면 다음날 컨디션이 엉망이 되기도 한다. 자다 밤중에 깨면 어떤 사람은 스마트폰으로 시간을 ...
    Date2019.02.10
    Read More
  3. "여성의 뇌는 남성과 비교해 더 젊다"

    여성의 뇌, 정신적으로 예리하고 오래간다 여성의 뇌 실제 나이보다 3.8세 젊어보인다 뇌의 신진대사를 관찰한 결과 여성의 뇌는 실제 나이보다 젊게 보이며, 남성의 뇌는 나이 들어 보인다고 한 연구 보고서가 나왔다. AFP통신은 20대부터 80대에 이르는 전 ...
    Date2019.02.10
    Read More
  4. No Image

    우울증에 도움 되는 3가지 방법

    미국의 경우 우울증은 여성의 8%, 남성의 4%가 영향을 받고 있다고 한다. '리브스트롱닷컴'은 우울증을 퇴치하는 데 도움이 되는 방법 5가지를 소개했다. 1. 운동-운동은 신체와 정신도 긍정적으로 유지시키는데 도움을 준다. 연구에 따르면, 적당한 ...
    Date2019.02.10
    Read More
  5. No Image

    아침을 건강하게 보내는 법

    아침을 건강하게 시작하다보면 하루를 보다 성공적으로 보낼 확률이 높다. 미국 의료포털 웹엠디에 따르면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아침 습관을 개선하면 건강과 삶의 질이 향상된다고 전했다. 수면 패턴 추적: 시간 간격을 두어 알람이 여러 차례 울리도록 설정...
    Date2019.02.10
    Read More
  6. "기혼자가 더 빨리 걸으며 악력이 더 세다"

    초혼 여성, 2-3인치 빨리 걷는다 미혼 남성, 1파운드 더 악력 세다 결혼한 사람이 미혼자와 기교, 걸음이 더 빠르며 악력도 더 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며 미국 CNN방송이 보도했다. 국립 공공도서관이 발간하는 과학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에는 런던대학...
    Date2019.02.10
    Read More
  7. 허리 통증 일으키는 7가지 원인들

    불안감·우울증, 허리통증 유발 통증, 마음에서 비롯될수도 있다 의학적으로 통증은 실제적이거나 잠재적인 조직 손상과 관련되거나 또는 그러한 손상으로 유발한 불쾌감과 감정적인 경험을 나타낸다. 통증은 신체를 보호하기위해 방어수단으로서 신체의...
    Date2019.02.10
    Read More
  8. 아침 빈속에 챙겨먹으면 '약'이 되는 식품들

    당근, 혈압조절에 효과 오트밀, 위장 내벽 보호 아침 시간에 바쁘다는 이유로 제대로 식사하기 힘든 사람들이 많다. 공복인 아침에는 입맛도 없으며 소화가 잘 안 되는 사람들이 많아 더욱더 아침식사와 멀어지고 아침식사를 거르는 일이 잦아지게 되기도 한다...
    Date2019.02.05
    Read More
  9. No Image

    의사 전달에 알면 좋은 행동 심리학

    우리는 상대방과 대화할 때 말로뿐만 아니라 손, 표정 등을 활용해 깊은 의사 전달을 한다. 중요한 회의나 면접이 있을때나, 상대방의 말도 주의를 기울여야할 때 상대방이 사용하는 비언어적 표현에 신경 써야할 필요가 있다. 때로는 신체언어가 말 뒤에 숨겨...
    Date2019.02.05
    Read More
  10. 당신에게서 악취가 나는 이유…귀지로 알아보는 나의 건강상태

    귀지에 심한 악취 귓 속 염증이 원인일 수도 몸에서 분비되거나 축적되는 노폐물은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지표가 되기도 한다. 귓구멍 속에 낀 때, 즉 귀지도 그중 하나로 건강 상태를 체크할 수 있다. ‘헬스라인닷컴’ 자료를 토대로 귀지로 보는 ...
    Date2019.02.05
    Read More
  11. 눈 건강 지키고 싶다면…

    눈도 정기적인 검진 팔요 나이가 들면서 점점 나빠지는 눈. 지금이라도 노력하면 보호할 수 있다. 연구에 의하면, 생활이나 식습관을 바꾸면 노화에 따르는 3가지 흔한 안질환 녹내장, 백내장, 황반 변성 등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고 한다. 그렇다면 '프리...
    Date2019.02.03
    Read More
  12. '집안일' 치매 예방 효과 있다

    나이가 들게되면 건강 유지를 위해 운동이 필수이지만, 어려운 경우가 생기면 집에서라도 꾸준히 몸을 움직이는 것이 좋다. 집안일 같은 신체 활동이 치매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나타났다. 미국 러시대 메디컬센터 연구진은 고령 남녀 454명을 대상으로 20년...
    Date2019.02.03
    Read More
  13. 귀를 팔때 면봉을 사용하시나요?

    면봉으로 고막에 상처날 수도 있다 심하면 고막과 이소골 손상도 생겨… 목욕을 하고 난 뒤 귀지를 파기 위해 습관적으로 면봉을 찾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이는 잘못된 습관이다. 귀지가 더럽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고 '코메디 닷컴'이 전했...
    Date2019.02.03
    Read More
  14. 행복하려면 버려야하는 생각들

    행복하고 싶다면 목표를 세우기보다 일상에서 행복 찾아야… 미루는 습관, 불안감 가져와 스트레스 수치 높아질 수 있다 부정적이고 비관적인 생각들로 하루를 보내는 사람들이 있다. 누구나 행복하게 살 수 없지만, 긍정적인 사고를 하는 시간의 비중을...
    Date2019.02.03
    Read More
  15. 기억력에 좋은 3가지 식품

    특정 식품을 잘 챙겨 먹기만 해도 기억력과 인지력이 떨어지는 것을 막는데 도움이 된다. ‘에브리데이헬스닷컴’이 기억력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는 음식을 전했다. 1. 아몬드-아몬드는 뇌기능을 향상시키는 우수한 식품으로, 기억력을 좋게 하는...
    Date2019.01.29
    Read More
  16. 이것만 꾸준하게 섭취해도 혈당 낮아진다

    콩류, 귀리, 아스파라거스, 아마 등에 있는 ‘점성 섬유’가 혈당 관리에 상당한 도움이 된다고 나타났다. 점성 섬유는 물에 녹는 수용성 식이섬유의 일종으로 수용성 식이섬유는 음식물을 위장에 오래 머물러 혈당이 서서히 상승하게끔 만들며, 인...
    Date2019.01.29
    Read More
  17. 운동, 심장·폐 기능 향상시 심장병 감소된다

    체력수준과 심장마비, 협심증 위험, 상관관계 있다 운동 등으로 심장과 폐의 기능을 조금만 향상시켜도 심장마비 등 심각한 심장 질환 발생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나타났다. 노르웨이 과학기술대학교 심장 운동 연구 그룹(CERG) 연구팀은 2006~2008년 4500여 ...
    Date2019.01.29
    Read More
  18. No Image

    저체온증에 대응하려면…

    심부 체온이 33~35도 사이면 ‘경증 저체온증’이라고 부른다. 닭살이라고 불리는 기모근 수축 현상이 일어나며, 피부가 창백해지고 몸이 떨린다. 자꾸 잠이 오며 몸의 중심을 잡기 어려워지게 된다. 심부 체온이 29~32도 사이면 ‘중등도 저체...
    Date2019.01.29
    Read More
  19. 중년에게 좋은 운동 방법

    나이가 들어가면서 체중 조절이 어렵다고 느껴지는 이들이 많을 것이다. 근육은 줄고, 뼈는 약해지며, 신진대사는 느려져 살찌기 쉬운 체질로 변해 중년이 되면 식단 관리와 운동에 보다 신경 써야 한다. 체중이 증가하게되면 당뇨병, 고혈압, 심장 질환 등 ...
    Date2019.01.29
    Read More
  20. 자는데 소변이 계속 마렵나요? 야뇨증의 원인

    야뇨증, 당뇨병의 원인일 수도 자기 전 술이나 커피 삼가해야 충분히 잘 시간에 화장실에 가고 싶어서 자주 깨어나면 삶의 질이 떨어지게 된다. 푹 잔 것 같지 않은 기분이 들어 힘들게 느껴지기 마련이다. 그러면 수면 중 소변이 자주 마려운 이유는 왜일까. ...
    Date2019.01.2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8 Next
/ 38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