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어학원·대학, '비자규제' 운영난

by 벼룩시장01 posted Jan 17,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

유학생 심사, 이민단속 강화…세퍼드대 폐교

 

셰퍼드.jpg

 

한인 운영 셰퍼드 대학교가 재정난으로 최근 폐교한 가운데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비이민 비자 발급 심사가 대폭 강화되면서 유학생들의 비자 취득이 더욱 까다로워지면서 한인 유학생들에 의존도가 높은 한인사회 내 영리대학과 어학원들의 수강생이 급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강 인원의 절반가량을 차지했던 한인 유학생들의 학생비자와 취업비자 발급심사가 까다로워지면서 어학원 및 영리 대학들 가운데 일부는 신입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어 문을 닫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트럼프 정부의 학생비자 기준 및 이민단속이 강화됨에 따라 오바마 행정부에 비해 유학생 비율이 10%이상 줄어들었고, ‘졸업 후 현장실습’(OPT) 발급도 까다로워진 상태다. 
또 체류자격 유지를 위해 영리대학에 지원하는 학생 수는 크게 줄어들고 있다.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미동부 구인구직 취업정보 알바 일자리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