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

구글 웨이모, 상업용 목적으로 운영…8만 대 이상 확보해 서비스 확대

 

Screen Shot 2018-11-17 at 2.53.09 PM.png

구글의 자율주행차 계열사인 웨이모의 택시

 

세계 최대 인터넷 기업인 구글의 자율주행차 계열사인 웨이모가 다음 달부터 미국 애리조나주(州) 피닉스 일대에서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를 공식 상용화한다. 미국 블룸버그통신은  "웨이모가 운전자 없는 자율주행 택시를 피닉스에서 상용화한다"며 "그동안 비공개 시험 서비스를 해왔던 것을 넘어 다음 달부터는 유료로 공개 서비스를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웨이모의 존 크래프칙 최고경영자(CEO)는 "피닉스에 이어 조만간 다른 지역으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웨이모의 자율주행 택시 상용화는 2009년 구글이 처음 자율주행차 기술을 개발하기 시작한 이래 9년 만에 이뤄낸 성과다. 올해 우버, 테슬라의 자율주행차가 연이어 인명 사고를 내면서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고조된 상황에서 과감하게 서비스 상용화를 단행하는 것이다. IT(정보기술) 업계에서는 웨이모를 시작으로 미국 GM포드, 일본 도요타 등 글로벌 IT자동차 기업들이 연이어 운전자가 없는 무인 자율주행 택시를 내놓을 것으로 보고 있다. 

 

웨이모가 다음 달 시작하는 자율주행 택시는 운전자가 없는 무인 자율주행차로 운영된다. 승객이 스마트폰 앱(응용 프로그램)으로 자율주행 택시를 호출해 탑승하면 자동으로 목적지까지 주행한다. 승객이 목적지에 도착해 내리면 앱에 연동된 신용카드에서 요금이 자동 결제된다. 운임은 미국의 양대 차량 공유 서비스인 우버리프트와 비슷한 수준으로 책정될 전망이다. 우선 웨이모는 애리조나주 피닉스를 중심으로 반경 100마일 이내에서 사전 신청한 가입자들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웨이모는 기업용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크래프칙 CEO는 "월마트(유통), 오토네이션(자동차 판매) 등 기업들과 함께 자율주행 택시를 서비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기업의 매장에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무료로 자율주행 택시를 제공하는 식이다. 서비스 지역과 운행 대수 역시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웨이모는 지난달 미국 캘리포니아주 정부로부터 운전자 없는 자율주행차 운행 허가를 받았다. 피닉스에서 안전성과 사업성을 증명할 경우 곧바로 본거지 격인 캘리포니아에서도 서비스를 시작할 준비를 갖춘 것이다. 자율주행차 수도 빠르게 늘리고 있다. 당초 웨이모는 피아트크라이슬러(FCA)의 미니밴 퍼시피카 600여 대로 자율주행 택시 시험을 시작했지만, 올 들어 이를 수천 대로 확대하고 있다. 내년부터는 FCA로부터 6만 대, 재규어로부터 2만 대의 미니밴과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를 들여와 자율주행 택시로 개조한다. 이를 통해 8만 대 이상의 자율주행 택시를 확보하고 사업 확장에 나선다는 것이다.

 

IT 업계에서는 웨이모의 공격적인 움직임이 경쟁사들을 자극해 자율주행 택시 확산 시점을 더욱 앞당길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한국은 이런 움직임을 전혀 쫓아가지 못하고 있다. 웨이모 수준의 기술은 시험하는 것조차 불가능한 상황이다. 웨이모나 미국의 자동차 기업들은 자율주행차를 이미 양산, 상용화하는 단계에 접어든 반면 한국은 이제 시제품 몇 대를 시험하고 있는 수준"이라며 "이런 기술 격차가 계속될 경우에는 자율주행차 시장에서 한국의 입지는 크게 좁아질 것으로 보인다.

웨이모가 개발한 자율주행 밴 /웨이모
Screen Shot 2018-11-17 at 2.53.13 PM.png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미동부 구인구직 취업정보 알바 일자리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



  1. 디스커버리 프로그램, 동양인이 절반 이상 차지

    인종 다양성 위해 추진… 실효성은 의문 드블라지오 시장이 뉴욕시 특수목적고 입학생의 인종 다양성을 위해 추진 중인 ‘디스커버리 프로그램’의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됐다. 올해 디스커버리 프로그램 대상자로 선정된 아시안 학생 비율이 ...
    Date2019.04.12 Views46
    Read More
  2. 뉴욕 스타의원, "나는 K뷰티 전도사"

    코르테스 연방하원의원, 한국화장품 매니아 인스타그램에 한국식 피부관리법 소개 관심 "미국 최고의 스타 정치인은 'K뷰티' 전도사다." 영국 일간 가디언지가 난데없이 한국식 화장법에 대한 특집 기사를 냈다. 계기는 연방 하원의원 알렉산드리아 오...
    Date2019.04.09 Views65
    Read More
  3. 美입양아 6명 등 일가족 차량추락…살해-자살극 밝혀져

    ▲ 제니퍼와 새라 하트 가족. KATU 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일가족 여덟 명을 태운 SUV 승용차가 캘리포니아주 해안 도로를 달리다 추락, 전원 사망한 사건은 동성연애 부부의 계획된 살해-자살극으로 판명됐다. 시신들을 검시한 결과 이 사건은 제니퍼와 새라 ...
    Date2019.04.09 Views64
    Read More
  4. 항생제 안듣는 슈퍼박테리아 확산…뉴욕,뉴저지에 집중 발생

    전세계 200만명 이상 감염돼…뉴욕 309건, 뉴저지 104건 발생 항생제가 듣지 않는 슈퍼박테리아-칸디다속 진균이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다. 칸디다속 진균은 면역 기능이 약화된 사람이 주로 감염되는데 지난 5년간 감염 사례가 급속히 늘고 있는 것. 특...
    Date2019.04.09 Views53
    Read More
  5. No Image

    초대형 입시 비리, 하버드 에서도 의혹 불거져

    의혹 커지자, 하버드 독립조사 착수 할 것 최근 명문대학 들이 초대형 입시 비리로 들끓는 가운데 하버드대에서도 비슷한 의혹이 불거졌다. 보스턴글로브에 따르면 메릴랜드주의 사업가 자오는 아들의 펜싱 활동을 계기로 하버드대의 펜싱 코치 브랜드와 친구...
    Date2019.04.09 Views81
    Read More
  6. No Image

    트럼프, 오바마케어 폐지 궤도수정…"내년 선거 뒤로"

    '러시아 스캔들' 특검의 족쇄를 벗자마자 오바마케어 폐지에 나섰던 트럼프 대통령이 궤도수정에 들어갔다. 전임자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대표적 유산인 오바마케어 폐지 문제를 대선 국면에서 전면에 내세우며 전선을 키울 듯한 기세였으나 대체...
    Date2019.04.07 Views77
    Read More
  7. '미투'에 딱 걸린 바이든 전 부통령

    '진보꼰대', 여성신체 접촉으로 유명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 주자인 조 바이든(76) 전 부통령이 여성 정치인에 대한 부적절한 신체 접촉으로 대선가도에 빨간불이 켜졌다. 그는 상원의원, 부통령을 지낸 40여 년간 다수의 여성에게 지나친 친밀감을 ...
    Date2019.04.07 Views52
    Read More
  8. 흑인 여성동성애자, 시카고 시장 당선

    美정치사에 획기적인 역사로 기록 시카고에서 미국 대도시 처음으로 동성애자인 흑인 여성 시장이 당선됐다. 후보인 로리 라이트풋(56) 전 시카고 경찰위원회 의장은 이날 또 다른 흑인 여성 후보와 결선투표를 치렀다.득표율은 75%대 25%. 압도적인 표차로 당...
    Date2019.04.07 Views51
    Read More
  9. 트럼프, 가족이민 줄이고 취업이민 확대

    전체영주권 발급 규모 100만명은 계속 유지 트럼프 행정부이 숙련직 중심의 합법이민을 늘이고, 가족이민은 축소하는 내용의 새로운 이민개혁안을 마련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 고문(사...
    Date2019.04.07 Views57
    Read More
  10. '홈 스테이징' 집을 팔기전 장식하는 절차

    팔리는 시간 단축과 가격도 높은 가격 받아 홈 스테이징은 집을 팔기 위해 셀러가 실내 가구를 재배치하거나 인테리어 소품을 활용하는 등 큰 비용을 들이지 않고 집을 장식하는 절차다. 홈 스테이징 된 매물은 팔릴 때까지 걸리는 기간이 단축됐을 뿐만 아니...
    Date2019.04.07 Views55
    Read More
  11. 보잉, 737맥스 사고에 대해 실수 인정

    FAA 성명 "적절한 조치 취할 것" 5개월 사이 두차례 추락해 수백명의 사망자를 낸 보잉 '737맥스 8'에 대해 보잉측이 처음으로 실수를 인정했다. CNBC에 따르면 보잉은 뮬렌버그 보잉 CEO 명의로 성명을 내고 "'737맥스 8' 기종의 두차례 추락...
    Date2019.04.07 Views45
    Read More
  12. No Image

    펜실베니아 주 의회, 타 종교 베려심 부족

    주 하원의장 "종파 초월해 기도해 줄 것 강조" 펜실베니아 주하원의원이 주의회 본회의장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13번이나 외치며 기도한 일이 정치권과 교계 안팎에서 논란을 빚고 있다. 초선 의원이자 목사 사모인 보로위츠 주하원의원은 최초의 무...
    Date2019.04.07 Views60
    Read More
  13. SHSAT 폐지, 아시안 목소리 높여야

    리우 상원의원, 아시안 학부모 포럼 참여 당부 특목고 입학시험(SHSAT) 폐지 정책에 대해 아시안의 목소리를 적극 개진해야 합니다.” 특목고 입시제도와 공립학교 인종 다양성을 주제로 포럼을 주최하는 리우 뉴욕주상원의원이 아시안 학부모의 참여를 ...
    Date2019.04.07 Views69
    Read More
  14. SAT, ACT 표준시험 안보는 대학 늘어났다

    표준점수 ‘필수’ 아닌 ‘선택사항’ 교육전문매체 인사이드하이어에드에 따르면 버크넬대, 드퓨대, 패어레이 디킨슨대, 페리스주립대, 에어그린주립대, 덴버대, 미네소타대 크룩슨 캠퍼스대 등이 2018~2019 입시전형을 발표하면서 SAT ...
    Date2019.04.07 Views51
    Read More
  15. MIT, 화웨이, ZTE와 관계 단절 밝혀

    다른 명문대학들도 화웨이와 관계 끊어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명문대학 중 하나로 꼽히는 매사추세츠공대(MIT)는 화웨이와 관계를 단절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MIT 측은 "연방정부의 조사 등으로 인해 MIT는 더는 화웨이, ZTE 및 그 자회사와...
    Date2019.04.07 Views54
    Read More
  16. 맨해튼 5애비뉴도 텅텅 비어

    모바일 시대 맞은 美 소매 시장 '흔들' 맨해튼 브로드웨이만 상점 188개 비어 2018년 미국의 온라인 소매 매출 성장률 12%는 오프라인 소매 매출 성장률 4.4%의 약 3배다. 뉴욕 맨해튼의 명품 쇼핑거리 ‘5애비뉴’의 매장들이 텅텅 비어가...
    Date2019.04.02 Views52
    Read More
  17. 맨하탄 60St 남단 진입차량에 12~25달러 교통혼잡세 부과

    2021년부터 실행…재산세 인상율 매년 2%이하 제한…맨션세 부과 앤쿠오모 뉴욕주지사와 뉴욕주 상원 및하원의장이 “맨하탄 교통혼잡세 등이 포함된 1,755억 달러 규모의 새해 예산안에 합의, 뉴욕시 맨하탄 교통혼잡세가 결국 현실화 됐다....
    Date2019.04.02 Views42
    Read More
  18. 뉴저지주, 오는 하반기부터 안락사 시행

    주 상,하원 통과, 주지사도 서명…미국서 8번째 주 뉴저지주가 올해 하반기부터 안락사가 시행될 예정이다. 안락사는 이미 뉴저지주 상하원을 통과한 이후 필 머피 주지사가 이번주 내로 서명하게 되면, 4개월 후인 8월경부터 안락사가 합법적으로 시행...
    Date2019.04.02 Views57
    Read More
  19. 미국가정 6.5%인 840만 가구는 은행계좌 없는 빈곤층

    일부 시,주정부들, '현금없는 결제' 반대…카드만 받는 업체에 벌금 부과 미국에서 은행 계좌 없이 현금만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여전히 상당한 숫자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예금보험공사(FDIC)는 지난 2017년 기준으로 미국 가정의 6....
    Date2019.04.02 Views58
    Read More
  20. "멕시코 불법이민 차단안하면, 국경폐쇄"

    트럼프, 이민자 수용 못해…국경폐쇄가 최선 트럼프 대통령이 "만일 멕시코 당국이 모든 불법 이민을 차단하지 않는다면 다음주 미국과 멕시코간 국경을 폐쇄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만약 멕시코가 미국 남쪽 국경으로...
    Date2019.04.02 Views3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110 Next
/ 110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