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중저가 화장품들 왜 쇠퇴를 거듭하고 있나?

by 벼룩시장 posted Feb 26,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스킨푸드 법정관린…토니모리 손실 50억원…에뛰드도 적자운영

 

토니.jpg

 

한국의 중저가 화장품 브랜드들이 국내 시장 경쟁 심화 등으로 잇따라 적자를 내며 쇠퇴일로를 거듭하고 있다.  

 

스킨푸드가 경영난을 이기지 못하고 법정관리에 들어간 데 이어 2000년대 K-뷰티 열풍을 일으켰던 1세대 로드숍 브랜드 실적이 줄줄이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자회사 에뛰드도 매출이 2183억원으로 16% 감소했고, 영업손실 262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잇츠스킨을 운영하는 잇츠한불의 경우 매출은 2154억원으로 전년 대비 12.3% 줄었고, 영업이익은 208억원으로 무려 54.1% 쪼그라들었다. 한때 '달팽이크림'으로 고공성장 했지만, 현재 200여 곳인 전국 매장을 단계적으로 줄이고 온라인 판매에 집중할 예정이다. 

 

토니모리는 적자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연결 기준 50억원의 영업손실을 내 적자폭이 커졌다. 매출액은 1810억원으로 전년 대비 12% 감소했다. 

 

업계에선 중저가 화장품 브랜드들의 실적 부진 요인으로 경기침체 속 할인·마케팅 등 한국내 시장 경쟁 심화, 사드 보복 조처로 내려진 한한령, 온라인 유통채널 성장, 헬스앤뷰티(H&B)스토어의 성장 등을 꼽는다.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Articles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