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감소 생명 위협줄 수 있어... 건강할때 근력운동 해야

by Hailey posted Aug 10,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

근감소 생명 위협줄 수 있어... 건강할때 근력운동 해야

KakaoTalk_20190809_183227796.jpg

 

근육은 골격근육, 심장근육, 내장근육 등 다양하다. 심장 근육은 수축을 반복하며 혈액이 온 몸을 돌게 한다. 내장 근육은 위나 대장이 연동운동을 통해 음식물을 나르게 한 다. 근육은 모두 생명 유지에 꼭 필요한 활동을 한다. 탄수 화물과 지방을 태워 힘을 만들어 내기도 한다. 그런데 건강한 사람이라도 40세 이후 매년 근육이 줄어 든다. 심하면 해마다 1%씩 감소하는 사람이 있다. 운동 을 하지 않고 음식 섭취에 문제가 있으면 더욱 감소한다. 운동을 못하고 음식도 제대로 먹지 못한 채 장기간 누 워지내면 근육이 눈에 띄게 줄어든다. 근육 감소가 두드 러지는 근감소증까지 오면 생명까지 위협받을 수 있다. 골격근육은 몸무게의 40% 정도를 차지할 정도로 체내 비중이 높다. 우리 몸은 ‘버팀목’인 골격을 유지하기 위해 수천 개의 근섬유로 구성된 하나의 근육이 서로 연결돼 기 둥 역할을 한다. 그런데 단백질이 점차 사라지면 근육소 모가 증가하면서 몸은 극도로 쇠약해진다. 질병 자체 보 다 근육부족으로 사망할 수도 있다. 송근암 부산대 의과대학 교수는 “환자라도 움직일 수 있 으면 충분한 영양섭취와 함께 근육운동을 병행해 근육을 키워야 한다. 면역세포인 림프구의 활성을 도모해 면역력 을 높여야 한다”고 했다. 오래 누워있는 환자에게 병실 복 도를 거닐게 하는 등 몸을 움직일 것을 권장하는 것은 이 런 이유 때문이다. 건강할 때 근력운동을 열심히 해 몸 곳곳에 근육을 비축 해둔 환자는 회복이 빠르다. 하지만 건강한 사람이라도 팔다리 근육이 줄면 당뇨병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 박원하 삼성서울병원 스포츠의학센터 교수는 “근력운동 을 할 때 유산소운동도 같이 해야 운동 효과가 더 좋다”면 서 “유산소운동을 하지 않고 근력운동만 하면 심폐 기능 이 정체돼 운동 효과가 50% 정도에 머물 수 있다”고 했다. 걷기, 달리기, 수영 등 유산소운동은 몸 안에서 산소를 운반하는 시스템의 효율을 높이고 산소를 이용한 대사 과 정이 빠르게 일어나도록 한다. 격심한 근육의 수축이나 운동을 할 때에는 산소가 충분히 공급돼야 한다. 산소는 혈액 내의 적혈구를 통해 운반된다. 운동 중 산소공급을 충분히 하기 위해서는 호흡 운동을 왕성하게 해 혈액 중 의 산소농도를 높이고 근육으로 가는 혈액 순환량을 함 께 높여야 한다. 예기치 않은 사고나 질병으로 누구나 환자가 될 수 있다. 하지만 병상에서는 근육이 회복 속도를 가를 수 있다. 환 자가 되기 전 근육이 탄탄했던 사람은 부작용이 적고 퇴 원도 빠른 경우가 많다. 적절한 양의 육류, 달걀, 콩류 등을 통해 단백질을 충분 히 섭취하고 등산, 계단오르기, 스쿼트, 팔굽혀펴기만 해 도 근육 부족에 시달리는지는 않는다. 돈들이지 않고 집 에서도 할 수 있다. 생명줄인 근육은 건강할 때 저축해놔 야 한다.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미동부 구인구직 취업정보 알바 일자리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