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생제 과다 사용하면…병원균 내성 높이고 대장암 걸릴 위험도

by 벼룩시장 posted Aug 24,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항생제 과다 사용하면…병원균 내성 높이고 대장암 걸릴 위험도

2019-08-24_17h48_03.png

 

항생제는 각종 세균으로부터 우 리 몸을 지켜주는 일명 '기적의 발 명품'이지만 남용을 하면 오히려위 험하다. 병원성 세균이 항생제에 과도하게 노출되면 일부는 일부는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돌연변이 한 다. 이것이 내성이다. 내성이 생긴 세균은 항생제에 잘 반응하지 않는 다. 결국 항생제를 다시 사용했을 때 내성이 있는 세균은 살아남아 증식한다. 짧은 시간 동안 항생제 의 '맛'만 보다 내성이 더 강해지면 항생제를 사용해도 죽지 않는 '슈 퍼박테리아'가 될 수 있다. 현재까지 개발된 항생제 종류는 약 200가지에 달한다. 한국은 항 생제 사용량이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에서 50% 가까이 높은 편 이다. 최근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항생제의 과도한 사용은 대장암 위 험을 높일 수 있다. 미국 존스홉킨스 암센터 연구팀 은 영국의 1100만 명 이상 환자에 대한 약물 처방 및 진단에 대한 자 료를 수집해 연구 진행한 결과, 지 난 23년 동안 2만 8890명이 대장암 에 걸린 것을 확인했고, 항생제에 노출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 다 대장암 발생 확률이 약 16% 더 높았다. 연구팀은 항생제를 하루만 사용 해도 대장암 위험이 약간 증가하지 만, 15일 이상 사용할 때 부터 대장 암 위험이 빠르게 증가한다고 말했 다. 항생제를 15~30일 사용하는 경 우 대장암 위험이 8% 증가했고, 30 일 이상 사용한 경우 15% 증가했 다. 그 원인은 항생제 사용으로 인 해 장내 유익균이 줄어들었기 때문 이라고 설명했다. 똑같은 감기라도 원인에 따라 항 생제 사용을 달리해야 한다. 바이 러스에 의한 단순 감기일 경우 항 생제 치료가 필요하지 않다. 항생 제가 증상을 완화하거나 질병 기 간을 단축하지 못하고, 부작용이나 내성 균주 증가의 원인이 될 수 있 기 때문이다. 하지만 감기 합병증 (2차 감염)으로 세균 감염이 발생 한 경우라면 즉시 항생제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합병증(2차 감염)이 있다면 4일이 지나도 증상이 점차 악화된다. 2차 감염 증상은 대표적으로 폐렴, 축 농증, 기관지염 등이 있다.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Articles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