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No Image

    '분노조절장애'…병 아닌, 우울증 증상

    신경질 또는 욱하는 감정 표출되는 것일 뿐 최근 '분노조절장애'라는 단어가 부쩍 많이 회자된다. 폭력 사건의 가해자가 감형을 받기 위한 증거로 자신이 분노조절장애를 앓는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그러나 분노조절장애라는 의학적 진단명은 없다는 ...
    Date2019.12.17
    Read More
  2. 한 잔은 괜찮다?…"암 위험 5% 높여"

    하루 한 잔만 술을 마셔도 매일 마시는 사람은 암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도쿄대 연구팀은 암 환자 6만3232명과 이들과 성별, 나이에 맞는 6만3232명의 대조군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모든 참가자는 평균 알코올 소비 빈도와 정도...
    Date2019.12.17
    Read More
  3. 깊은 잠을 못 자면…이 음식 탓일 수도

    탄수화물이 불면증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컬럼비아대 연구팀은 음식 섭취 일기를 쓴 여성 참가자 5만 명 이상의 기록을 바탕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섭취한 식품의 혈당 지수가 높은 여성이 불면증을 일으킬 가능성이 더 큰지...
    Date2019.12.17
    Read More
  4. "믿음, 소망, 사랑은 항상 있을 것인데, 그 중에 제일은 사랑"

    누구나 사랑하는 이의 말에 귀 기울인다. 만일 누군가의 말을 건성으로 듣거나 들으려 하지 않는다면 그건 둘 사이에 사랑이 식었거나 없어졌다는 증거다. 나는 이 지구상에서 가장 고귀하고 아름다운 피조물이다. 그런 존재인 나 자신의 내면의 소리를 듣지 ...
    Date2019.12.15
    Read More
  5. 20, 30대 한국여성들의 근육 건강?

    젊은 여성들 근육 건강 '빨간불'…60대와 비슷 청년기부터 노쇠의 주요 요인인 근육과 뼈 건강을 지키는 것이 중요한데, 20~30대 여성의 근육과 뼈 건강 상태에 대한 한국 의료계의 우려가 크다. 근육과 뼈 밀도는 30대에 정점에 이른 후 지속적...
    Date2019.12.15
    Read More
  6. 추워서 나가기 싫다면…무릎, 하체 건강 지키는 실내 운동법

    관절이 약한 사람들에게 가장 기본이 되는 운동은 '걷기'다. 의사들은 하루 최소 한 시간 걷기를 권장한다. 하지만 겨울에는 야외활동이 부담스러울 수 있다. 이때에는 실내에서 할 수 있는 다양한 운동을 통해 운동량을 유지하는 게 도움이 된다. 실...
    Date2019.12.15
    Read More
  7. "낮잠을 1시간 30분 넘게 자면?

    "뇌졸중 발생 위험 25% 높아진다" 중년이나 노년의 성인이 낮잠을 너무 오래 자면 나중에 뇌졸중을 일으킬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타났다. 특히 보통 사람보다 낮잠, 밤잠을 모두 오래 잘 경우 뇌졸중 위험이 거의 두 배가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
    Date2019.12.15
    Read More
  8. 위산역류, 소화불량…개선하는 식사법

    패스트푸드, 편의점 음식 줄이고 야식 피해야 패스트푸드와 편의점 음식으로 식사를 대신하고, 자야 할 시간에 야식을 즐기는 사람이 늘면서 기능성 소화기 질환을 앓는 사람이 증가하고 있다. 소화불량증, 위식도 역류질환, 과민성 장 증후군, 만성 변비 등은...
    Date2019.12.15
    Read More
  9. "미역, 다시마, 심장질환 위험 낮춘다"

    미역, 다시마를 먹으면 심근경색 등 허혈성 심장질환 위험이 낮아진다는 결과가 나왔다. 일본 국립암연구센터는 1990년대 이후 오키나와 등 9개 현에 사는 40~69세 남녀 8만6000여명을 대상으로 20년간의 건강 상태를 추적, 조사했다. 미역, 다시마를 먹는 빈...
    Date2019.12.15
    Read More
  10. 한두 잔 술도 발암 위험 높아진다

    송년회 시즌이다. 간을 지키자고 다짐한 사람이라도 술자리에 앉아 있다 보면 한두 잔은 마시기 마련. 그런데 소량의 술도 암에 걸릴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도쿄 대학교 연구진은 암환자 6만여 명과 건강한 사람 6만여 명의 음주 습관을 ...
    Date2019.12.15
    Read More
  11. 집안 환기시키면 세균들이 죽는다

    대부분의 바이러스는 공기 중에서 5분 이상 생존하지 못한다. 집에 들어오자마자 손 씻기를 강조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하지만 겨울철 유행하는 독감 바이러스는 공기 방울 형태로 몇 시간 동안 떠다니며 생존하며 특정 바이러스는 72시간까지 생존하는 ...
    Date2019.12.15
    Read More
  12. 자신의 혈관 탄력을 높이려면?

    '제자리걷기' 효과 많아…사무직 직장인은 필수 혈액순환이 원활하려면 혈관 탄력이 좋아야 한다. 혈관 탄력이 떨어져 점점 딱딱해지는 것이 동맥경화다. 동맥경화는 뇌졸중이나 심근경색 등 중증질환 위험을 높인다. 혈관 탄력을 높이는 방법은...
    Date2019.12.10
    Read More
  13. 걷기만 해도 혈압, 혈당 떨어진다…올바른 '걷기 자세'는?

    걷기 운동은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특별한 기술도 필요 없어 실천이 쉬운 대표적 운동이다. 최근에는 매일 30분 걷기가 당뇨병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도 나왔다. 단, 걷기도 바른 자세로 시도해야 효과적이다. ◇걷기, 혈관 탄력 높이고 당뇨병 예...
    Date2019.12.10
    Read More
  14. 의사가 안 먹는 음식 1위는 탄산음료

    탄산음료가 몸에 좋지 않다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다. 헬스조선이 의사, 약사, 영양학자 100명을 대상으로 되도록 피하는 음식이 무엇인지 설문한 결과에서도, 탄산음료가 1위(42명)를 차지했다. 당분 함량이 과도하게 많고, 탄산이 식도를 자극하고, 포만...
    Date2019.12.10
    Read More
  15. 체내염증 유발, 또는 완화하는 음식

    오랜 시간에 걸쳐 일어나는 '만성 염증'은 심뇌혈관질환, 암, 우울증, 치매를 유발하며 만병의 근원으로 작용한다. 만성 염증을 예방하려면 체지방을 줄이고, 몸을 움직이고, 과식을 막는 등 바른 생활습관을 실천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식습관 교정...
    Date2019.12.10
    Read More
  16. No Image

    입에 고이는 침 뱉을까, 삼킬까?

    우리 입속에는 자연스럽게 침이 고인다. 침은 90% 이상의 물과 다양한 유기물질 및 무기물질로 구성돼 있다. 건강한 성인은 하루에 약 1.5L의 침을 분비한다. 그런데 이 침을 뱉는 게 좋은지, 삼키는 게 좋은지 궁금해하는 사람이 많다. 연구 결과를 보면 침은...
    Date2019.12.10
    Read More
  17. 당신이 하나님의 말씀을 소중하게 여기는 5가지 신호는?

    영국 크리스천투데이는 최근 ‘당신이 진정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소중하게 여기는 5가지 신호’라는 제목의 칼럼을 소개했다. 다음은 주요 내용이다. 1. 영적 훈련 가운데 성장하고 있다. 사도행전 2장 42절 ‘저희가 사도의 가르침을 받아 서...
    Date2019.12.07
    Read More
  18. 나이 60은 제 2의 청년기…70은 황금기라고 믿어라

    "전반기 인생이 별로라도 생각되도…후반기 인생을 잘 살면 성공" 어렸을 적 어른들로부터 들은 지혜로운 가르침 중에 이런 말들이 있다. “인생은 시작이 중요하다" “시작이 반이다" “일찍 일어나는 새가 벌레를 잡는다" 인생의 온갖 ...
    Date2019.12.07
    Read More
  19. 심장에 나쁜 음식 vs 좋은 음식?

    ◇심장에 나쁜 음식=튀김, 도넛, 밀가루, 가공육 심장 건강에 가장 안 좋은 음식은 트랜스 지방이다. 트랜스 지방은 체내 염증 물질을 증가시켜 혈관의 기능을 망가뜨리는데, 심장 세포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끼쳐 협심증 등을 유발할 수 있다. 그 다음으로 안 ...
    Date2019.12.07
    Read More
  20. 자전거,등산,수영… 유산소 운동이 건강에 독이 될 때

    유산소 운동이 건강을 지키는 데 최고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유산소 운동도 본인의 상태에 맞지 않게 하면 오히려 해가 될 수 있다. ◇등산 등산은 심폐지구력이 약한 사람이 하면 좋다. 등산할 때 보행속도를 빨리 하는 등 운동 강도를 늘리지 않...
    Date2019.12.0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60 Next
/ 60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