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단백질 챙기는 4가지 아침 식사

    아침을 꼭 필요한지에 대해서 찬반 이 갈린다. 그러나 다수의 전문가들은 아침 식사를 중요하게 본다. 특히 단백질이 포함된 아침 식사를 해아한다고 조언한다. 하루를 든든하고 활기차게 보낼 수 있는 힘이 되기 때문이다. 단백질은 포만감을 높이며 허기가 ...
    Date2019.02.22
    Read More
  2. 무르는 '과일', 신선하게 보관하는 방법

    키위, 비닐봉지 넣어 보관하면 말랑해진다 보관하기 쉽지 않아 실온에 나두거나, 냉장고에 넣어두면 금세 맛이 없어지는 과일. 한 연구결과에 의하면 대부분 과일의 적합한 저장온도는 0~5℃ 사이로 보관하는 것이 좋으며, 습도는 90~95% 정도 유지해 주는 것이...
    Date2019.02.19
    Read More
  3. 눈 건강, 5가지만 지키면 충분히 시력 보호할 수 있다

    적정한 몸무게 유지, 시력 감퇴로부터 예방할 수 있다 시력은 노력만으로도 충분히 보호할 수 있다. 실제 여러 연구에 의하면, 생활이나 식습관을 바꾸기만해도 노화에 따르는 3가지 흔한 질병인 녹내장, 백내장, 황반 퇴화 등을 관리할 수 있다고 한다. '...
    Date2019.02.19
    Read More
  4. 슈퍼 푸드 '모링가', 혈관 염증 예방

    모링가가 슈퍼푸드`로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모링가는 건조하고 척박한 환경에서 자라는데 주로 인도와 아프리카에 자생하는 식물로 250여 가지의 풍부한 영양성분을 지닌다. 특히 모링가의 성분은 혈관 염증을 완화시키며 당뇨병 예방, 모발 강화 등에...
    Date2019.02.19
    Read More
  5. 기침에 관한 4가지 궁금증

    반복해서 계속 기침이 나온다. 겨울도 끝나가지만 왜 기침을 하는걸까? 뒤늦게 감기에 걸린걸까? 아니면 알레르기일까? 미국의 '위민스 헬스(Women's Health)'가 기침에 관한 궁금증을 정리했다. 왜 하나? 이비인후과 전문의 모니카 리 박사에 의...
    Date2019.02.19
    Read More
  6. '저녁형 인간', 낮에 뇌 기능 떨어진다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저녁형 인간'(night owl)은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아침형 인간'(morning lark)과 비교해 뇌 기능에 근본적인 차이를 보인다는 연구결과가 나타났다. 영국 버밍엄대학 인간 뇌 건강센터(Center for Human Brain ...
    Date2019.02.19
    Read More
  7. 가공식품 섭취 줄여야…美전문가 '단명' 경고

    가공식품을 자주 섭취하면 단명할 확률이 증가한다는 결과가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의학저널 'JAMA Internal Medicin'e에 의하면, 가공식품을 10% 더 많이 섭취할 때마다 일찍 죽을 확률이 14% 증가한다. 가공식품들은 공장에서 대량 생산되기 때문...
    Date2019.02.19
    Read More
  8. '입 냄새'로 알아보는 나의 질병

    달달한 과일 냄새가 난다면 당뇨병이 원인일 수도 향기로운 냄새는 인상이나 매력을 증가시키는 효과를 가져오게 된다. 하지만 냄새가 코를 찌르는 '악취'로 느껴지면 주변인들에게 좋지 않은 인상을 남기기 마련이다. 이에 많은 사람들이 향수를 뿌리...
    Date2019.02.19
    Read More
  9. 삶이 무료하다면 실천해야하는 6가지 습관

    하루에 30분 일찍 일어나면 하루가 더 상쾌하다 쳇바퀴 같은 삶에 지쳐, 무엇을 해도 좀처럼 나아지는 것 같지 않는다고 느껴지고 늘 제자리같이 느껴지는 삶. 특별한 일 없이 그냥 하루 조용하게 지나가는 삶. 자신이 그냥 그저 그런 존재라고 느껴져, 그냥 ...
    Date2019.02.19
    Read More
  10. 겨울철 정전기를 예방하는 방법

    ▶미지근한 물로 샴푸해야… 계속되는 춥고 건조한 날씨 속 불청객 정전기로 인하여 일상의 불편함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정전기는 공기 중의 수증기량 즉, 습도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어서 습도가 높은 여름철보다는 건조한 겨울철에 많이 발...
    Date2019.02.15
    Read More
  11. 발톱으로 알아보는 건강상태

    ▶노란색 발톱, 곰팡이가 원인일 수도… 톱은 하루에도 수십 번씩 살펴보는 반면 발톱은 신체구조상 살펴보기 쉽지 않다. 하지만 발톱에는 건강을 체크하는 지표가 되어 가끔 건강을 체크하고 싶다면 살펴보는 것이 좋다. 특히 색처럼 감지하기 쉬운 변화...
    Date2019.02.15
    Read More
  12. No Image

    일상이 불안하다면…치매 조기 신호일 수도

    나이가 들면서 불안 증상이 심해진다면 치매의 조기 신호 중 하나일 수도 있다고 나타났다. 미국 브리검 여성병원 연구팀은 불안 증상의 증가는 알츠하이머의 조기 신호일 수 있다먀 미 정신의학회지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인지기능이 정상인 62~90세 270명을 ...
    Date2019.02.15
    Read More
  13. 경구피임약, 공감 능력 떨어질 수도

    경구피임약을 복용하는 여성은 상대방 감정을 이해하는 공감(empathy) 능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타났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독일 그라이프스발트대 임상심리학과 연구팀은 "경구피임약이 상대방 얼굴에 나타난 감정을 정확하게 읽어내는 능력...
    Date2019.02.15
    Read More
  14. 자기 전, 양을 세면 잠이 잘 온다?

    ▶잠에 관한 5가지 속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잠에 관한 속설에 관해 전문가의 의견을 실었다. 낮잠-일반적인 인간의 생체리듬에는 오후 점심을 먹은 직후, 몸과 마음이 '늘어지는' 구간이 있다. 심하게 졸리면 낮잠을 자는 게 좋다. 트럭 ...
    Date2019.02.15
    Read More
  15. 홍차, 집중력 향상에 탁월하다

    ▶홍차의 효능과 부작용 홍차의 어원은 19세기 중엽부터 홍차를 생산해 수출하려 했던 일본인이 자국내 녹차를 일본차로 부르고, 유럽인이 마시는 차는 차의 빛깔이 붉다고하여 '홍차'라고 불렀다. 풍미가 진한 홍차는 지역과 제조 방법에 따라 스트레...
    Date2019.02.15
    Read More
  16. 아직도 졸음 쫓으려고 커피 드세요?

    알아두면 졸음 쫓는데 도움되는 식품 4가지 식품들 오렌지, 에너지 전달하는 '천영당' 풍부…졸음 쫓아 아침의 피곤함을 위해 커피나 스트레칭, 산책 등으로 졸음에서 벗어나려고 한다. 하지만 어김없이 찾아오는 졸음을 떨치려 매번 커피에 의...
    Date2019.02.12
    Read More
  17. No Image

    "뇌의 조화로운 정보처리 능력으로 의식 형성"

    미국·유럽 합동연구팀, '뇌 활성' 패턴 발견 인간의 두뇌에서 어떻게 의식이 형성되는지 과학계의 오랜 미스터리였다. 미국과 유럽의 신경과학자들이 그 '해답'이 될 수도 있는 주목할 만한 연구결과를 내놨다며 과학 전문매체 '퓨...
    Date2019.02.12
    Read More
  18. 관절염에 특효…보스웰리아의 효능

    보스웰리아는 인도나 아프리카 동부 고산지대의 키 작은 관목 `프랑킨센스` 나무의 수액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유황으로 불리는 보스웰리아는 보스웰릭산 성분으로 염증 촉진 물질 저해 및 염증차단 역할을 하고, 염증을 유발하는 것의 활성을 억제하며 연골세...
    Date2019.02.12
    Read More
  19. 알아두면 좋은 여성들이 신체변화

    건강을 위해 알아야 하는 것들이 있다. ‘하트닷오알지’에 따르면, 임산부나 폐경기 여성처럼 신체 급격하게 변해 여성은 다음과 같은 수치를 알아두면 건강상 문제가 발생할 때 대비하기 쉬워진다. 1. 허리둘레-허리둘레 수치는 체질량지수(BMI)...
    Date2019.02.12
    Read More
  20. 우리 아이, 말 더듬는나요?

    6개월 이상 지속되면 자연적 치유, 드물다 부모와 가족, 주면인들의 도움이 필요하다 초등학교 입학을 전후로 말더듬 증상을 발생해 부모들은 아이의 말하기 습관에 대해 특별한 관심이 필요하다. 일반적으로 말더듬 증상은 생후 18개월부터 만 12세 무렵까지 ...
    Date2019.02.1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8 Next
/ 38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