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내놓은 하루도 안돼 전액 현금 구입도 많아…14년만의 최대 호황

 

최근 미국의 주택시장이 지난 2006 호황 때보다 " 미쳤다"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다.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의 부동산 중개인 안드레아 화이트는 지난달 침실 3개짜리 주택을 매물로 등록한 하루도 집을

보지도 않고 전액 현금으로 매수하겠다는 연락을 받았다.

 
불과 2 가격에서 37% 급등한 52만달러를 곧바로 현금으로 낸다는 제안에 계약은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대신 집을 보러 오기로 약속을 잡았던 다른 17명의 매수 희망자에게는 이미 계약이 끝난 집이라는 전화를 돌려야 했다.

 
2014
년부터 부동산 중개업에 종사한 화이트는 새크라멘토에서 이런 매수 광풍은 적이 없다면서 " 말을 잃었다. 매수자들에

게는 가슴 아픈 소식이지만, 매도인들에게는 축복"이라고 말했다.

 
최근 14 동안 가장 주택 거래가 활발했던 지난해 이후에도 미국 부동산 시장의 열기는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부동산중개인협회(NAR) 따르면 1 거래된 기존주택 중위가격은 전년 동월보다 14.1% 오른 303900달러로 1 매매가로

사상 최고치를 찍었다. 2월에도 313천달러로 전년 동월보다 15.8% 급등했다.

 
거의 모든 지역에서 전년 대비 두자릿수대 가격 상승률이 나타났다고 신문은 전했다.

 
사상 최저 수준의 주택담보대출 금리와 30대에 접어든 밀레니얼 세대의 주택시장 진입, 코로나사태에 따른 이사 수요가 맞물린

것이 배경으로 분석된다.

 
반면 2008 금융위기 이후 주택 신축이 감소하고 집을 내놓는 매도인이 줄어들면서 공급이 막힌 탓에 가격은 뛰어오르는 추세다.

 

1.png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1. “미국 주택시장, 2006년보다 더 미친 상승세 보이고 있다”

    집 내놓은 지 하루도 안돼 전액 현금 구입도 많아…14년만의 최대 호황 최근 미국의 주택시장이 지난 2006년 호황 때보다 "더 미쳤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다.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의 부동산 중개인 안드레아 화이트는 지난달 침실 3개짜리 ...
    Read More
  2. 중국 경제가 2028년 세계 1위?…GDP 추월해도 패권국은 미국

    중국의 작년 GDP는 14조7000억달러로 미국(20조9000억달러)의 70.3%를 기록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 GDP의 70%까지 간 나라는 1995년 일본이 유일했다. 중국 매체들은 “2025년이면 중국이 세계 1위 경제 대국이 될 것”이라고 했다. 위안화 ...
    Read More
  3. 4차 현금지원 촉구 민주의원 증가…2천불 1회 후 매달 1천불 지급 제안

    미국민들에 대한 4차 현금지원을 촉구하는 민주당 의원들이 계속 늘어나고 있으며 2000달러씩 한번 제공한 후 매달 1000달러씩 지급하자는 혼합 법안까지 상정돼 조 바이든 대통령의 선택이 주목되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서명 서한을 보낸 민주당 의...
    Read More
  4. 올 가을 통과될 美 2.3조달러 인프라 투자안…경제적 효과는 아직 글쎄

    한국은행, “미국 중고령층 은퇴자 급증해 경기회복 지연 요인으로 작용할 것” 미국 바이든 정부가 최근 발표한 2조3천만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안, '미국 일자리 계획'의 경제적 효과는 아직 판단하기 어렵다는 평가가 대부분이다. 투자...
    Read More
  5. 美 경제회복과 함께 크레딧카드 소비에 불이 붙었다

    연초 5% 안팎으로 예상됐던 올해 미국 경제성장률 전망이 7% 안팎으로 무게중심을 옮겨가고 있다. 모건스탠리는 가장 낙관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1조9,000억달러 규모 신규 부양법안이 의회를 통과하자 올해 연간 성장률을 7.3%로 상향 조정했다. 특히 4분기...
    Read More
  6. PPP 신청 5월 말까지 연장됐다

    연방 급여보호프로그램(PPP)의 신청 기한이 오는 5월 31일까지로 두 달 연장됐다. 연방상원은 3월 말로 끝날 예정이었던 2차 PPP의 신청 마감을 두 달 연장하는 내용의 법안을 찬성 92표, 반대 7표라는 압도적인 표결로 가결시켰다. 해당 법안은 지난주에 연...
    Read More
  7. 바이든 3조달러 인프라 투자 위해 2조달러 부유층 세금 인상

    미국 전역 도로교량 상하수도 개보수…최고 소득세율 39.6%, 법인세 28%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주 부터 차기 경기부양책으로 3조달러를 인프라(사회기반시설)에 투자하되 그 재원을 충당하기 위해 2조달러 이상의 부유층 세금을 올리는 방안을 본격 ...
    Read More
  8. 다시 뛰는 미 국채 금리…작년 1월 이후 최고수준, 10년물 1.7% 넘어

    미국의 주요 시장 금리인 국채 10년물 금리가 약 14개월 만에 1.7%를 넘어섰다. CNBC 방송에 따르면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이날 장중 한때 1.7540%까지 치솟았으며 결국 1.7% 초반대에 장을 마쳤다. 작년 1월 이후 최고 수준이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
    Read More
  9. “바이든의 1.9조달러 경기부양책은 40년간 최악의 거시정책”

    서머스 전 재무장관, 연준의 완화적 통화정책 겹쳐, 인플레 불붙이는 정책 로런스 서머스 전 미국 재무장관이 1조 9,000억 달러에 달하는 조 바이든 행정부의 경기 부양책을 지난 40년간 거시 정책 중 최악 이라고 평가했다. 서머스 전 장관은 “정부의 ...
    Read More
  10. 美국세청(IRS), “실업수당 면세 수정보고 안해도 된다” 발표

    12,000달러 실업수당 비과세 자동 처리돼…부부는 24,000달러까지 면세 혜택 3차 경기부양안에 포함된 실업수당 1만200달러 비과세 조치와 관련해 이미 올해 세금보고를 마친 실업수당 수혜 납세자들은 따로 수정 세금보고를 하지 않아도 된다. 연방국세...
    Read More
  11. 미국의 부동산, 뜨겁게 달아올랐다…매물 부족, 매입자는 넘쳐

    3차 경기부양안에 따른 현금 지급으로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지면서 미국의 각 지역마다 부동산 시장이 뜨겁다. 워싱턴 DC인근 북버지니아주의 경우 타운하우스가 45만달러 정도에 나왔는데 18명의 바이어가 몰리면서 3명이 4만5,000달러의 웃돈을 준다고 제의...
    Read More
  12. 올 美성장률 7%대...중국 앞지를 가능성

    코로나19 최대 피해국이라는 오명을 썼던 미국이 자신감을 되찾고 있다. 바이러스 확산세가 잡히고 백신 접종에도 부쩍 속도를 내면서 경제 활동이 살아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조 바이든 대통령이 최종 서명한 1조9,000억달러 규모의 부양안까지 집행되...
    Read More
  13. 식당, 주점, 커피숍 등 요식업계 살식당, 주점, 커피숍 등 요식업계 살리기 위해 286억불 무상 지원리기 위해 286억불 무상 지원

    안 갚아도 되는 그랜트 형식…식당 업주들에게 희소식…코로나관련 2020년 매출 손실액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고 재정적 어려움에 처해 있는 식당을 되살리기 위해 미연방정부가 286억 달러 규모의 자금을 지원한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한 ...
    Read More
  14. 미국의 최저 이자율이 끝나간다…이자율 연말 3.4%까지 오를 예정

    미국 국채 금리 상승세 계속…모기지 이자율 한동안 오름세…재융자 신청 급감 모기지 이자율이 급등했다. 한동안 기록적으로 낮은 수준을 유지하던 모기지 이자율이 2월 들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며 3% 대(30년 고정)에 근접했다. 작년과 비교...
    Read More
  15. 美 일자리 깜짝 증가… 농업분야 빼고…식당·주점 등 38만개나 증가

    경제 회복 기대로 국채금리 급상승…중국, 러시아 등 30개 신흥국에서 자본 해외 유출 지난달 미국 경제의 핵심 지표인 일자리 수가 깜짝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노동부는 2월 비농업 일자리가 총 37만9000개 늘었다 고 발표했다. 시장 전망치 평...
    Read More
  16. 공급부족에 美주택 매매가격 최고…1월 주택 거래 0.6% 상승

    미국에서 주택 수급 불균형으로 매매가격이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1월 기존주택 판매가 전월보다 0.6% 증가한 669만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년 동월과 비교 하면 23.7% 급증했다. 협회에 따르면 1월 말 현재 매물로 나...
    Read More
  17. 최악 실수로 5억불 잃게 된 美시티은행…뉴욕에서 무슨 일이 생겼나?

    미국 시티은행이 지난해 실수로 송금한 9억 달러중 일부를 돌려받지 못할 처지에 놓였다. 뉴욕타임스는 “시티은행이 잘못 송금한 9억 달러 중 5억 달러를 반환 받기 위한 소송에서 패소했다”며 “최근 몇 년 간 월가에서 일어난 최악의 사고...
    Read More
  18. 테슬라 추월한 비트코인…시가총액 1조 돌파, 5만4천달러대 거래

    대표적인 가상화폐 비트코인의 시가총액이 1조 달러를 처음 돌파한 이후 계속 상승세를 거듭하고 있다. 현재 비트코인은 5만6천달러대에서 거래되고 있다.비트코인 가격은 지난 6개월 동안 350% 폭등했고, 2월 들어서만 64% 올랐다. 1조 달러의 시가총액은 극...
    Read More
  19. 바이든, 학자융자금 5만불 탕감에 난색

    1만불 탕감 고수….행정명령보단 미의회 승인 선호 “하버드, 예일대 등 아이비 학생들까지 지원은 무리” 척 슈머, 워런 상원의원 등 5만달러 탕감 거듭 촉구 대학 학자 융자금을 얼마나 탕감해줄 것인지를 놓고 조 바이든 대통령의 1만달러...
    Read More
  20. 테슬라·트위터도 뛰어든 비트코인, 1개당 5만불 육박…계속 상승세

    암호화폐 대장 격인 비트코인 가격이 개당 5만 달러에 육박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미국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15일 5만달러에 육박한 상태다. 최근 전통적인 금융회사가 잇따라 비트코인을 지불수단으로 인정하고...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3 Next
/ 73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