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7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20190512_170942.jpg

 

 

건강을 위해 할 수 있는 이상적 인 운동 방법은 매일 꾸준하게 운 동하는 것이다. 하지만 시간이 내 기 어려워 주말에 몰아치기로 운 동을 해도 효과가 있을지 고민일 것이다. 이와 관련한 한 연구결과 에 따르면 주말에 몰아서 운동해 도 사망률을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국립노화연구소 역학 연구 팀은 40세 이상의 남녀 3400여 명 을 대상으로 6년 동안 추적 조사해 연구했다. 연구팀은 이들의 운 동 상황 등을 관찰 하였다. 연구 결과, 주말에 한두 번 몰아 서 운동하는 사람들도 매일 운동 을 하는 사람들과 사망률이 비슷 하게 낮은 것을 발견했다. 매일 운 동을 하는 사람들은 주말에 몰아 서 운동을 하는 사람들보다 적당 하거나 격렬한 강도의 운동을 약 50% 더하는 것으로 나왔지만, 사 망률은 거의 같았다. 에릭 쉬로마 연구원은 '헬스데 이'와의 인터뷰에서 "격렬한 운동 을 주말에 몰아서 하는 소위 '주 말 전사'로 불리는 사람들도 매일 운동을 하는 사람들과 비교했을 때 비슷한 수치로 사망률이 낮았 다"고 이야기했다. 미국 보건 당 국의 운동 지침에 의하면, 일주일 에 보통에서 높은 강도의 운동을 150~300분 하는 것이 권장된다. 미국 뉴욕대 랑곤 의과대학의 임 상 영양학자이자 운동 생리학자 인 사만다 헬러 박사는 "어쨌든 정기적으로 꾸준히 운동하는 게 좋다"며 "정기적인 운동은 수면과 혈압, 정신 기능, 뼈 건강, 근력과 심장 건강 등을 향상하는 효과가 있다"고 전했다. 그는 "바쁜 일상을 보내는 사람 들에게 주말에 운동하는 것은 중 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Physical Activity Patterns and Mortality: The Weekend Warrior and Activity Bouts) 는 '메디슨 앤 사이언스 인 스포 츠 앤 엑서사이스(Medicine & Science in Sports & Exercise)' 4월호에 게재됐다.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1. 스트레스 측정 키트 개발 됐다

    내가 받는 스트레스가 어느 정도인지를 객관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자가 스트레스 센서 키트가 연구팀에 의해 개발됐다. 신시내티대학 공대의 앤드루 스테클 전기공학 교수 연구팀은 가정에서 소변, 타액, 땀, 혈액으로 스트레스 호르몬을 측정할 수 있는 테...
    Date2019.05.30
    Read More
  2. 열정적인 삶 사는 사람 조기 사망 위험 낮아

    계획적이고 열정적인 삶을 사는 사람이 조기 사망 위험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시간대학교 연구팀은 심리 관련 설문에 참여한 50세 이상 성인 7000여 명을 대상으로 데이터를 분석했다. 심리 관련 질문지는 “미래를 위한 계획을 짜고, 실천하는 일...
    Date2019.05.30
    Read More
  3. 정제된 곡물 보다 전곡이 건강에 좋아

    대장암, 췌장암 등 식생활을 통해 생기는 질병이 늘어나면서 쌀밥과 잡곡밥에 대해 엇갈린 시선이 있는 게 사실이다. 흰쌀밥, 흰식빵보다는 잡곡밥, 통밀빵 등을 몸에 좋은 음식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잡곡밥은 흰쌀밥보다 섬유질, 미네랄, 비타민이 더 ...
    Date2019.05.30
    Read More
  4. 신경손상 증상 7가지

    말초 신경은 뇌와 척수에 메시지를 전달한다. 신경망이 제대로 가동될 때는 뇌가 필요한 정보를 얻게 돼 근육을 움직이고 통증을 감지하며, 내부 장기가 적절하게 작동되도록 한다. 하지만 말초 신경이 손상을 입으면 얘기가 달라진다. 걷는 것조차 힘들게 되...
    Date2019.05.30
    Read More
  5. 멀미에 대처하는 방법

    숨을 고르고 틈틈이 규칙적으로 심호흡을 해보는 것도 도움이 된다. 자동차나 배를 탄다면 좌석 위치도 중요하다. 모두 멀미를 줄이는 방법들이다. '가디언'이 멀미에 대처하는 방법을 정리했다. ◆ 자리 잡기 배를 탄다면 정면을 향한 가운데 자리가 ...
    Date2019.05.30
    Read More
  6. 7세 이전 눈 평생 시력 좌우

    안과전문의 방문이 가장 정확해 무살 전후까지 성장하는 다른 신체 부위와 달리 눈 은 만 7~8세에 대부분 완성 된다. 김안과병원 김용란 원 장은 "영유아 시기 눈 건강 은 평생을 좌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따라서 약시, 사시 같이 시력 발...
    Date2019.05.27
    Read More
  7. 숙면하지 못하면 치매 위험 높여

    그리고 불면증 환자 계속 늘어 면증 환자는 늘고 있으며, 특히 노인 환자가 많다. 건강 보험심사평가원 조사에 따르 면 2017년 집계된 불면증 환 자 수는 2013년 대비 48.3% 증가했다. 2013년 대비 증가 폭이 가장 큰 연령대는 80대 이상, 60대, 20대 순이었다...
    Date2019.05.27
    Read More
  8. 한방치료, 암 환자 체력 회복에 탁월

    암세포는 평소에도 계속 생 산되고 있지만 암으로 발전 하지 않는 이유는 바로 '면 역체계’ 때문이다. 이 체계가 약화되면 자연스럽게 항암 효과도 떨어져 암세포가 증 식된다. 경희의료원 후마니타스암 병원 한의면역암센터 이범준 교수는 “...
    Date2019.05.27
    Read More
  9. 물 많이 마시면 설탕 음료 덜 섭취 한다

    CNN방송은 물을 많이 마신 아 이는 설탕이 함유된 음료를 덜 섭 취할 가능성이 높다는 새로운 연 구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의학협회가 발행하는 학술지 소 아과학이 최근 발표한 연구에 따 르면, 물을 마시지 않으면 하루 평균 93칼로리를 더 섭취하는 것...
    Date2019.05.27
    Read More
  10. 골다공증 비단 노인만의 문제 아냐

    골다공증은 뼈에 구멍이 있는 병을 말한다. 이런 골다 공증은 노인 질환으로 인식됐지만 노인만의 문제가 아 니다. 특히 부모 중 골다골증 환자가 있거나 젊은데도 키가 줄 었다거나 하는 사람이라면 보다 신경 써야 한다. 때론 불 분명하고 애매모호한 증상...
    Date2019.05.27
    Read More
  11. 주택 시세 시각 차이 잘못하면 벌어져

    감정가 낮다고 매물가 정해지는 것 아냐 주택 시세 관련된 바이어와 셀러 간의 시각 차이는 자주 발생한다. 그런데 주택 감정가 의 목적을 잘못 이해하면 양측의 시각 차이는 더욱 벌어지게 된다. 주택 시세는 현재 주택 구입 활동 중인 바이어가 지불할 의향...
    Date2019.05.27
    Read More
  12. 에이전트 대충 선택하면 안돼

    최소한 온라인 리뷰 읽어봐야 에이전트를 대충 선택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다. 최소한 친지와 지인들로부터 추천을 받아야 하고 해당 지역에서 어떤 거래들을 성사시켰는지 확인해야 하며 온라인 리뷰도 읽어 봐야 한다. US뉴스&월드리포트가 바 이어&middo...
    Date2019.05.27
    Read More
  13. 20~30대 여성 골밀도 낮은 수준

    젊었을때 높여야 노후에 유지 수월 근육과 뼈 밀도는 30대에 정 점에 이른 후 지속적으로 줄 어든다. 감소세는 비교적 완 만하게 진행되다가 60대 초 중반 이후에 속도가 빨라지 고 심하면 노쇠에 이른다. 그 래서 20~30대도 근육과 뼈 건 강을 미리 챙기는 것...
    Date2019.05.26
    Read More
  14. 동안 피부 유지하려면 무엇을 먹을까

    젊은 피부를 유지하려면 무 엇을 먹는지도 중요하다. 피 부 노화 방지에 도움 되는 식 품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 살 펴봤다. ◇시금치 시금치는 각종 비타민의 보 고가 되는 채소다. 항산화 작 용을 하는 비타민A와 살균 효과가 있는 엽록소가 풍부해 기미 등의...
    Date2019.05.26
    Read More
  15. 선글라스 제대로 자외선 차단 되는지 점검 필요

    자외선은 수정체·망막까지 깊 게 침투해 눈 노화를 앞당기기 때 문에 이를 막으려면 자외선 차단 이 되는 선글라스를 써야 한다. 다 만 선글라스가 자외선 차단이 제 대로 되고 있는지 점검이 필요하 다. 선글라스의 자외선 차단 코팅에 균열이 없는지...
    Date2019.05.26
    Read More
  16. 고단백 다이어트 식단 유지시 주의해야 할 것

    내 몸의 상태를 고려하지 않고 무조건 고단백질 식단만 을 고집하다 뜻하지 않은 질병을 얻게 될 수도 있다. 고 단백 다이어트 식단을 유지해야 할 때 주의해야 할 점은 무엇일까? 칼슘 손실로 인한 골다공증 단백질의 구성 요소인 아미노산은 대사과정에서 ...
    Date2019.05.26
    Read More
  17. 육류 섭취가 조기사망의 원인? 고기 섭취, 꼭 필요할까?

    자신의 몸 상태에 따라 육류 섭취 필요 육류를 많이 먹게 되면 조기 사망할 위험이 크다는 외국 의 연구결과가 나타났다. 이 스턴 핀란드 대학교 연구팀 이 42~60세 남성 2,600여 명 을 22년간 추적해 조사한 결 과, 하루에 고기를 250g 이상 먹는 남성은 76g ...
    Date2019.05.25
    Read More
  18. 아령, 당뇨 예방에 도움된다

    당뇨병은 인슐린이 만들어 지지 않거나 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해서 핏속의 포도당 이 높아지는 질환이다. 인슐 린은 췌장에서 분비되는 호 르몬으로, 핏속의 포도당을 에너지로 바뀐다. 포도당이 많은 피는 끈적끈 적해 혈관에 문제를 일으켜 병을 발병한다. ...
    Date2019.05.12
    Read More
  19. 공복해 피해야 하는 음식 2

    ◇위가 약하다면 새콤 한 과일은 섭취 말아야 아침에 식욕이 없어 과일을 갈아 주스로 만들어 먹는 이 들이 있다. 하지만 건강을 챙 긴다고 아침 과일을 먹는 사 람들은 새콤한 과일만 먹는 지 확인하자. 새콤달콤한 맛은 누구나 즐기지만 파인애플같이 산도가...
    Date2019.05.12
    Read More
  20. 주말에만 운동해도 사망률 낮아진다

    건강을 위해 할 수 있는 이상적 인 운동 방법은 매일 꾸준하게 운 동하는 것이다. 하지만 시간이 내 기 어려워 주말에 몰아치기로 운 동을 해도 효과가 있을지 고민일 것이다. 이와 관련한 한 연구결과 에 따르면 주말에 몰아서 운동해 도 사망률을 낮출 수 ...
    Date2019.05.1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60 Next
/ 60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