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7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뇌졸중 발생 위험 25% 높아진다"

 

121409.jpg

 

 

중년이나 노년의 성인이 낮잠을 너무 오래 자면 나중에 뇌졸중을 일으킬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타났다. 특히 보통 사람보다 낮잠, 밤잠을 모두 오래 잘 경우 뇌졸중 위험이 거의 두 배가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조사 결과는 미국 신경학회(ANN)가 발행하는 저널 '신경학' 온라인판에 실린 논문에서 나타났다. 논문은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소재 화중과기대연구진이 중국인 3만1750명(평균 62세)을 평균 6년간 추적 관찰한 분석 결과다.

연구진은 피험자들이 밤잠과 낮잠을 각각 얼마나 오래 자는지, 수면의 질은 어떤지 등을 조사한 뒤 고혈압, 당뇨병, 흡연 등 다른 위험 요인을 반영해 향후 뇌졸중 발병 위험을 비교 분석했다.

피험자들은 조사를 시작할 땐 뇌졸중 등 특별한 건강 문제가 없었는데, 전체 피험자의 4.9%인 1557명은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실제로 뇌졸중을 일으켰다.

분석 결과, 규칙적으로 하루 90분 이상 낮잠을 자는 사람은 낮잠 시간이 30분 미만인 사람보다 뇌졸중 위험이 25% 높았다. 또 밤잠을 하루 9시간 넘게 자는 사람은 7~8시간 자는 사람보다 뇌졸중 가능성이 23% 높았다.

가장 위험한 그룹은 낮잠과 밤잠을 모두 정상보다 오래 자는 사람들이었다. 이 그룹에 속한 피험자에게 뇌졸중이 생길 가능성은 수면 시간과 패턴이 보통인 사람보다 무려 85% 높게 나타났다. 낮잠 ,밤잠을 많이 자는 사람은 뇌졸중 위험 요인인 혈중 콜레스테롤과 허리둘레 수치가 안 좋은 쪽으로 변한다는 보고는 이전에도 나왔다.

한편 수면의 질과 관련한 조사에서도 숙면하지 못하는 사람은 숙면하는 사람보다 뇌졸중 위험이 29% 높다는 결과가 나타났다.

논문의 저자인 이 대학의 장 샤오민 박사는 "밤잠과 낮잠을 보통 수준으로 깊게 자는 게 특히 중년과 노년층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1. 비타민 D, 겨울에 부족 우려…섭취 필요

    최근 비타민 D 결핍 상태에 놓인 사람들이 많다. 추위를 피해 실내 생활이 증가하면서 햇빛을 쬐는 시간이 줄고 있기 때문이다. 비타민 D 합성은 하루 20~30분 정도 햇빛만 쬐도 결핍을 막을 수 있다. 따로 건강기능식품 형태로 섭취하지 않아도 된다. 비타민...
    Date2019.12.23
    Read More
  2. 혼밥으로 위 나빠졌다면…식습관 바꿔야

    한국에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혼자 밥 먹는 이른바 '혼밥족' 역시 많아졌다. 실제 한국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1인 기준 청년 가구가 65만5000가구로 10년 사이에 30%나 증가했다. 연구에 따르면 1인 가구의 절반(52%)이 하루 세끼를 모두 혼자 식사...
    Date2019.12.23
    Read More
  3. 나이들면 어깨 통증은 날개뼈, 허리는 하체근육 키워야

    65세 이상 절반 근육, 뼈 통증 겪어…유산소, 근력, 유연성 운동 병행해야 노인의 절반 이상이 근육, 뼈, 관절 통증을 겪는다. 나이가 들수록 근육 힘이 줄고, 뼈의 밀도가 낮아지며, 연골이 닳기 때문이다. 근골격계 통증을 방치하면 근육, 관절이 쪼그...
    Date2019.12.23
    Read More
  4. 매운 고추 먹으면 심장마비 위험 낮아져

    이탈리아 지중해 신경의학 연구소가 2만3,000명의 참가자를 8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고추를 한 주에 4회 이상 먹는 사람은 심장마비로 조기 사망하는 위험이 40% 낮았다. 연구진은 고추의 이런 효능은 캡사이신에서 비롯한 것으로 추측했다. 캡사이신은 매운...
    Date2019.12.23
    Read More
  5. 당신이 자주 잠을 설친다면…밤 수면 망치는 '3대 질환'

    빈뇨도 주요 원인 겨울철 밤이 길면 자연스럽게 취침 시간이 빨라지면서 수면 시간이 길어진다. 그런데 이 시간 숙면을 취하지 못하면 다양한 질환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 다음 날 피로감에 휩싸이는 것은 물론 비만, 고혈압, 심혈관질환, 치매 위험까지 높아...
    Date2019.12.23
    Read More
  6. "우리가 성경을 읽지 않는 진짜 이유는 무엇인가?"

    'The Gospel Coalition' 브랜드 스미스 작가, 성경읽기 관련 칼럼 발표 미국의 The Gospel Coalition이 ‘우리가 성경책을 읽지 않는 진짜 이유’라는 제목의 칼럼을 소개했다. 칼럼에서 브랜든 D. 스미스 작가는 ‘Christian Standard...
    Date2019.12.17
    Read More
  7. 체중조절 힘들게 하는 뜻밖의 원인

    사람들은 왜 체중 감량에 어려움을 느끼는 걸까. 요즘 사람들은 1970년대 동일 연령대의 사람들보다 10% 가량 체중이 많이 나간다. 이는 환경호르몬과 스트레스가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와 관련해 ‘프리벤션닷컴’이 소개한 체중 ...
    Date2019.12.17
    Read More
  8. 조금 걷고 숨이 '헉헉'…호흡근 약한 탓

    조금만 걸어도 숨이 차다면 '호흡근'이 약한 건 아닌지 의심해보자. 호흡근은 가슴을 움직여서 폐 수축과 이완을 돕는 모든 근육을 통틀어 일컫는 말이다. 폐는 완전히 성장한 뒤부터는 폐활량이 커지지 않는다. 호흡근은 다음과 같은 동작으로 쉽게 ...
    Date2019.12.17
    Read More
  9. 일어나서 기지개 쭉~건강 효과 많다

    아침에 일어나서 몸이 찌뿌둥해 기지개를 켜는 사람이 많다. 그런데 기상 직후 기지개를 켜는 것은 실제로 건강 효과를 가져다 준다. 우선 잠들었던 몸을 효과적으로 깨울 수 있다. 잠잘 때는 아주 적은 에너지가 필요하지만, 아침에 일어나면 활동을 위해 더...
    Date2019.12.17
    Read More
  10. 여성 얼굴이 말해주는 건강상태 6가지

    사람은 나이가 들어가면서 노화 증상이 일어난다. 특히 여성들은 폐경기에 들어가면 안면홍조와 함께 피로감, 불안감, 우울, 기억력 장애 등이 동반되기도 하고 수면장애를 겪기도 한다. 하지만 이런 노화에 따른 증상뿐만 아니라 영양소 결핍 등으로 인해 나...
    Date2019.12.17
    Read More
  11. 건강 척도인 근육 감소막는 식품

    근육이 감소하면 심혈관질환, 당뇨병, 골절, 낙상 등 각종 질병과 부상 위험이 커진다. 특히 심혈관질환 위험이 높아지는 이유는 근육이 줄면 같은 양의 음식을 먹어도 신진대사를 통해 소비되는 열량이 적어지기 때문이다. 실제 근육량이 적은 사람은 근육량...
    Date2019.12.17
    Read More
  12. No Image

    '분노조절장애'…병 아닌, 우울증 증상

    신경질 또는 욱하는 감정 표출되는 것일 뿐 최근 '분노조절장애'라는 단어가 부쩍 많이 회자된다. 폭력 사건의 가해자가 감형을 받기 위한 증거로 자신이 분노조절장애를 앓는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그러나 분노조절장애라는 의학적 진단명은 없다는 ...
    Date2019.12.17
    Read More
  13. 한 잔은 괜찮다?…"암 위험 5% 높여"

    하루 한 잔만 술을 마셔도 매일 마시는 사람은 암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도쿄대 연구팀은 암 환자 6만3232명과 이들과 성별, 나이에 맞는 6만3232명의 대조군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모든 참가자는 평균 알코올 소비 빈도와 정도...
    Date2019.12.17
    Read More
  14. 깊은 잠을 못 자면…이 음식 탓일 수도

    탄수화물이 불면증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컬럼비아대 연구팀은 음식 섭취 일기를 쓴 여성 참가자 5만 명 이상의 기록을 바탕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섭취한 식품의 혈당 지수가 높은 여성이 불면증을 일으킬 가능성이 더 큰지...
    Date2019.12.17
    Read More
  15. "믿음, 소망, 사랑은 항상 있을 것인데, 그 중에 제일은 사랑"

    누구나 사랑하는 이의 말에 귀 기울인다. 만일 누군가의 말을 건성으로 듣거나 들으려 하지 않는다면 그건 둘 사이에 사랑이 식었거나 없어졌다는 증거다. 나는 이 지구상에서 가장 고귀하고 아름다운 피조물이다. 그런 존재인 나 자신의 내면의 소리를 듣지 ...
    Date2019.12.15
    Read More
  16. 20, 30대 한국여성들의 근육 건강?

    젊은 여성들 근육 건강 '빨간불'…60대와 비슷 청년기부터 노쇠의 주요 요인인 근육과 뼈 건강을 지키는 것이 중요한데, 20~30대 여성의 근육과 뼈 건강 상태에 대한 한국 의료계의 우려가 크다. 근육과 뼈 밀도는 30대에 정점에 이른 후 지속적...
    Date2019.12.15
    Read More
  17. 추워서 나가기 싫다면…무릎, 하체 건강 지키는 실내 운동법

    관절이 약한 사람들에게 가장 기본이 되는 운동은 '걷기'다. 의사들은 하루 최소 한 시간 걷기를 권장한다. 하지만 겨울에는 야외활동이 부담스러울 수 있다. 이때에는 실내에서 할 수 있는 다양한 운동을 통해 운동량을 유지하는 게 도움이 된다. 실...
    Date2019.12.15
    Read More
  18. "낮잠을 1시간 30분 넘게 자면?

    "뇌졸중 발생 위험 25% 높아진다" 중년이나 노년의 성인이 낮잠을 너무 오래 자면 나중에 뇌졸중을 일으킬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타났다. 특히 보통 사람보다 낮잠, 밤잠을 모두 오래 잘 경우 뇌졸중 위험이 거의 두 배가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
    Date2019.12.15
    Read More
  19. 위산역류, 소화불량…개선하는 식사법

    패스트푸드, 편의점 음식 줄이고 야식 피해야 패스트푸드와 편의점 음식으로 식사를 대신하고, 자야 할 시간에 야식을 즐기는 사람이 늘면서 기능성 소화기 질환을 앓는 사람이 증가하고 있다. 소화불량증, 위식도 역류질환, 과민성 장 증후군, 만성 변비 등은...
    Date2019.12.15
    Read More
  20. "미역, 다시마, 심장질환 위험 낮춘다"

    미역, 다시마를 먹으면 심근경색 등 허혈성 심장질환 위험이 낮아진다는 결과가 나왔다. 일본 국립암연구센터는 1990년대 이후 오키나와 등 9개 현에 사는 40~69세 남녀 8만6000여명을 대상으로 20년간의 건강 상태를 추적, 조사했다. 미역, 다시마를 먹는 빈...
    Date2019.12.1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57 Next
/ 57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