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8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031705.jpg

 

누구나 궁금해 하지만 모두가 쉬쉬 하는 것, 영국 ‘데일리 메일’이 그런 터부 중 하나인 방귀에 대해 알고 싶은 네 가지를 정리했다.

 
◆ 안 뀌는 사람?
의사와는 아니어도 친구들과는 방귀 얘기를 하는 경우가 있다. 파트너와 방귀를 텄는가? 부터 실수로 그 앞에서 방귀를 뀌었는데 어떻게 해야 하나? 등등. 그럴 때 꼭 “나는 방귀 잘 안 뀌어서 몰라” 하는 말로 분위기를 깨는 부류가 있다. 정말일까? 호주의 개업의 지니 맨스버그에 따르면, 그런 사람은 없다. 사람은 누구나 매일 방귀를 뀐다.
 
◆ 얼마나 뀌나?
건강한 성인이라면 남녀 비슷하게 하루 평균 2리터 정도의 가스를 배출한다. 즉 자는 동안을 포함해 우리는 매일 열 번에서 스무 번까지 방귀를 뀐다.
 
◆ 남녀 평등? 냄새는?
방귀의 양이나 횟수에 있어서는 남녀 간에 차이가 없다. 하지만 냄새에 관해서라면 얘기가 다르다. 성인 남녀 16명을 대상으로 한 실험에 따르면, 여자의 방귀가 남자의 방귀보다 더 구리다. 참가자들은 하제를 넣은 강낭콩 캐서롤을 먹고 방귀를 뀌었다. 연구진은 그 가스를 튜브에 수집한 다음, 가스 분광법으로 분석했다. 냄새 탐지기도 사용했다. 그 결과 여성의 방귀가 남성의 방귀보다 더 독하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 냄새 덜 풍기려면?
방귀 냄새는 뭘 먹었는지에 따라 결정된다. 예를 들어 양배추, 콩, 콜리플라워 등을 먹으면 상대적으로 더 역한 가스가 나온다. 덜 구린 방귀를 원한다면 식단에 신경을 쓸 것. 유당을 소화시키는 데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은 유제품을 되도록 멀리하는 게 좋다. 변비가 있어도 방귀 냄새가 강해진다. 규칙적으로 화장실에 갈 수 있도록 장 건강에 주의를 기울일 것.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1. 어두운 데서 책 읽으면 눈 나빠진다?

    한번 나빠진 시력, 회복 불가?...사실일까 거짓일까 부모의 시력이 나쁘면 자식의 시력도 나쁘다는 말이 있는데, 이는 일부분 틀리다. 나쁜 시력은 대부분이 근거리 작업을 쉬지 않고 오래 하는 등 잘못된 습관으로 인해 발생한다. ◇아이가 TV를 가까이서 보면...
    Date2020.03.23
    Read More
  2. No Image

    건강 습관 지켜, 10년 더 건강하게

    '건강한 습관 5가지만 제대로 지키면 질병 없이 10년 더 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 공중보건대 연구팀은 11만명 이상의 사람을 대상으로 5가지 건강 습관을 평가했다. 5가지 건강 습관은 ▲금연 ▲18.5~24.9의 건강한 체질량지수 ▲...
    Date2020.03.23
    Read More
  3. No Image

    요즘 모두 어려운데..힘이 되는 성경구절

    1. 에베소서 6장 10~12절 끝으로 너희가 주 안에서와 그 힘의 능력으로 강건하여지고 마귀의 간계를 능히 대적하기 위하여 하나님의 전신 갑주를 입으라 2. 고린도후서 10장 4절 우리의 싸우는 무기는 육신에 속한 것이 아니요 오직 어떤 견고한 진도 무너뜨리...
    Date2020.03.18
    Read More
  4. 기초적인 면역력 높이는 방법과 면역에 좋은 음식들

    위생 습관과 사회적 거리두기 외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개인이 대비하는 최선의 방법은 스스로와 가족의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다. 1. 건강한 식단 과일, 채소, 불포화지방, 건강한 곡물류를 챙기자. 현미나 통밀 같은 통곡류도 면역력을 높...
    Date2020.03.18
    Read More
  5. 체중이 좀 늘었다고 해도…해서는 안 되는 5가지

    대부분의 여성들은 체중이 늘면 당황하면서 살을 빼기 위해 특단의 조치를 취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러다보면 오히려 더 큰 문제를 만들 수가 있다. 이와 관련해 ‘위민스 헬스’가 체중이 늘었을 때 여성이 하면 안 되는 행동 5가지를 소개했...
    Date2020.03.18
    Read More
  6. 방귀에 관한 궁금증 4가지는?

    누구나 궁금해 하지만 모두가 쉬쉬 하는 것, 영국 ‘데일리 메일’이 그런 터부 중 하나인 방귀에 대해 알고 싶은 네 가지를 정리했다. ◆ 안 뀌는 사람? 의사와는 아니어도 친구들과는 방귀 얘기를 하는 경우가 있다. 파트너와 방귀를 텄는가? 부터...
    Date2020.03.18
    Read More
  7. 갈등을 두려워 않으면 치매 위험 낮다

    갈등을 두려워하지 않는 성격을 가진 사람은 치매 위험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위스 제네바대 연구팀이 65세 이상 성인들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할 결과 갈등을 두려워하지 않고, 불친절하며, 비협조적인 성격을 가진 사람은 치매 위험이 더 낮은 ...
    Date2020.03.18
    Read More
  8. 손상시 회복 안 되는 '콩팥' 지켜야

    콩팥은 혈액 속 노폐물을 걸러내 소변으로 배출시키고 혈압을 조정하는 등의 기능을 수행하는 기관이다. 만성콩팥병은 단백뇨 또는 혈뇨가 나오는 등 콩팥에 손상이 있거나 콩팥 기능의 저하가 3개월 이상 지속되는 상태를 말한다. 콩팥은 한 번 기능이 떨어...
    Date2020.03.18
    Read More
  9. '이것' 먹으면 사망 위험 저하

    하루 먹는 식단의 100kcal를 고기 등 동물성 단백질 대신 콩, 견과류, 통곡물 등 식물성 단백질로 바꾸면 사망 위험이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 공중보건대 연구팀은 약 3만7000명의 미국 성인들의 식단을 분석한 결과, 하루 동안 섭취하...
    Date2020.03.18
    Read More
  10. 먹는 장사로 돈 벌고 싶다고요?

    상권 말고 사람을 분석해야…적성도 중요 식당 창업은 자영업자의 무덤으로 불린 지 오래다. 그러나 실패 가능성을 알면서도 장사에 뛰어들고 싶은 게 예비 창업자의 마음이다. 전문가들은 창업 전 반드시 해야 할 일로 △타깃 설정 △투자비 줄이기 △맛집...
    Date2020.03.18
    Read More
  11. 집에서 할 수 있는 '근력 운동'... 운동부족 경계해야

    집에서는 어떤 운동을 하는 게 좋을까? 먼저 가벼운 스트레칭과 맨손체조 등으로 준비 운동이 필수다. 자신이 느끼기에 무겁지 않은 무게의 아령으로 근력 운동을 하는 것도 좋다. 실내운동의 양은 최소 20분에서 최대 1시간 정도가 적당하다. 벽을 이용한 스...
    Date2020.03.15
    Read More
  12. 마사지 효과 많다…근육 이완시키고 혈관 확장...세포 재생 증가

    근육의 통증을 줄이기 위해 마사지를 받는 사람이 많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껴지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통증이 있는 곳을 마사지하면 경직된 근육이 이완되고, 혈관이 확장돼 혈류가 증가한다.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마사지 부위...
    Date2020.03.15
    Read More
  13. 든든한 식사가 튼튼한 노년 만든다

    신체기능 떨어져 식욕 감퇴…영양많은 식사 중요 나이가 들면 신체기능이 떨어지면서 식욕이 감퇴한다. 하지만 저칼로리 고영양 음식을 섭취해야 노년기 건강을 지킬 수 있다. 노년층이 되면 많은 사람들이 식욕부진에 시달리게 된다. 하지만 단기간이 ...
    Date2020.03.15
    Read More
  14. 김치 바실러스균의 효능 및 함량 입증

    김치 바실러스균, 백김치에 없어…고춧가루 김치에 많아 예부터 김장김치가 맛있고 몸에 좋다는 건 알려져 있다. 그러나 무엇이 어떻게 좋은지 알고 먹는 사람은 흔치 않다. 최근 김장김치의 효능이 과학적으로 하나씩 입증되고 있어 관심을 끈다. 한국...
    Date2020.03.15
    Read More
  15. 아보카도 하루 1개, 콜레스테롤 줄여

    하루에 아보카도 한 개를 먹으면 혈중 나쁜 콜레스테롤이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펜실베니아 주립대 연구팀의 연구 결과, 아보카도가 포함된 식단에 참여한 참가자들은 연구 시작 전이나 저지방 식단을 마친 후보다 나쁜 콜레스테롤로 불리는 &...
    Date2020.03.15
    Read More
  16. 익혀 먹으면 더 좋은 채소들…토마토, 시금치, 마늘, 당근

    채소는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식품이다. 그런데 조리법을 조금 달리하면 채소 속 영양소의 체내 흡수율을 더 높일 수 있다. 익혀 먹으면 좋은 채소들을 알아본다. ◇토마토=볶아 먹으면 활성산소 제거에 도움 토마토는 기름에 볶아 먹는 것이 좋다. 토마토...
    Date2020.03.15
    Read More
  17. 코로나 불안 달래주는 '영혼의 수프'

    양파 수프, 바이러스 공포에 보양식으로 각광 채 썬 양파 볶아 집에서 곰탕 국물로 푹 고아 '양파 수프'는 언제든 데워 먹을 수 있는 저장 음식이고, 외로움도 다독여준다. 또 다른 기능은 '보양'이다. 양파에 있는 알리신과 케르세틴은 항(抗...
    Date2020.03.15
    Read More
  18. 이것 만지면 코로나19 감염?

    바이러스, 무생물 표면에서 9일간 생존 지폐, 손잡이 등 주의해야 할 9가지는? "코로나바이러스는 최대 9일 동안 무생물 표면에서 생존할 수 있다" 미국의 병원 저널은 사스와 메르스를 포함해 인간에게 전염되는 코로나바이러스 22개를 연구한 결과 금속이나 ...
    Date2020.03.11
    Read More
  19. No Image

    락스,절대분무기로뿌리지말고…닦아야

    락스제조업체들이 락스를 절대로 분무기에 뿌리지 말고 천에 묻혀 닦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락스희석액을 분무기로 분사해서 사용해서는 안된다는 것. 유한양행은 "감염성물질에락스등살균소독제를 직접 분사하게 되면 감염성물질이 에어로 졸화돼 공기중에 떠...
    Date2020.03.11
    Read More
  20. 코로나 바이러스로 집에만 있을 때… '척추' 강화하는 운동

    뉴욕을 비롯 미전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도로 늘어나면서 외출을 자제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실내에만 있으면 움직임이 크게 줄면서 척추 건강이 나빠질 수 있다. 의사들은 "실내에서 큰 움직임 없이 생활하다 보면 척추 근력, 유연성이 떨어져 목...
    Date2020.03.1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9 Next
/ 5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