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습관적으로 하는 나쁜 행동은 일의 효율성을 떨어뜨리고 에너지를 낭비하게 만든다. 건강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Picture46.png

 

 

1. 머리카락 꼬기

머리카락을 손가락에 걸고 빙빙 돌리는 습관을 가진 여성들이 있다.습관적으로 꼬다보면 머리카락 뿌리에 자극이

정도로 심하게 당겨지기도 한다.

머리카락이 팽팽해질 정도로 당겨지면 머리카락 뿌리에 손상이 가게 된다. 머리카락을 꼬는 습관 정도는 대수롭지

않게 넘길 수도 있지만, 장기적으로 머리카락 뿌리에 자극을 가할 경우 머리카락의 일시적 혹은 영구적인 손상을

일으킬 있다.

 

2. 머리털 뽑기

머리카락 꼬기가 심해지면 머리털을 과도하게 뽑는 발모 벽으로도 이어진다. 발모 벽은 자신의 머리카락을

스스로 뽑는 습관이다. 이러한 행동 역시 머리카락의 영구적 손실을 일으켜 탈모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

과다하게 머리털을 뽑는 습관은 정신적 강박증에서 비롯되는 행동이므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3. 손톱 깨물기

가장 흔한 습관 하나가 바로 손톱 물어뜯기다. 손톱을 깨무는 습관이 오래 사람들은 손톱뿐 아니라 손톱

변의 살까지 깨무는 경우가 많다. 결국 손톱 주변의 피부까지 손상을 일으키게 된다.

피부껍질이 일어나고 상처가 부위에 입안의 세균이 옮겨 붙으면 감염증이 일어날 우려가 있다. 반대로 손가락

있던 세균이 입안으로 들어가 입안이나 목구멍에 감염증을 일으키기도 한다.

손톱을 깨무는 습관은 고치기 힘든 습관 하나로 알려져 있다네일아트 취미를 갖는다거나 껌을 씹으면 의식적

으로 손톱을 깨무는 행동을 줄일 있다.

 

4. 우두둑 소리 나게 꺾기

 

Picture47.png

 

 

목이 결리거나 피곤함을 느낄  목에서 우두둑 소리가 정도로 꺾는 사람들이 있다. 이처럼 목을 꺾고 나면 

시원하다는 생각이 들어 반복적으로 이러한 행동을 하게 된다.

하지만 이런  꺾기를 반복하면 관절의  운동성으로 인한 인대 손상이 일어날 있다. 보다 장기화되면

 관절염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가볍게 목을 풀어주는 운동으로 대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1. No Image

    “은퇴하고 집 줄여도…부부에겐 각방 필요하다”

    은퇴 후 생활비 걱정은 많이 하면서도, 주거 형태에 대해서는 심각하게 고민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다. 보유 주택은 어떻게 할 것인지, 자녀들과 함께 거주할 것인지, 지방으로 이사갈 것인지, 해외에 가서 살 것인지... 다양한 선택지가 있지만 결정은 뒤로 ...
    Date2021.11.27
    Read More
  2. No Image

    나잇살 천천히 찌면...가장 오래산다

    나이 들면서 차오르는 ‘나잇살’로 고민인 사람들이 많지만, 정상 체중이었다가 천천히 살이 쪄간다면 크게 걱정할 필요가 없겠다. 성인기에 체질량지수가 정상이었던 사람이 나이가 들면서 과체중이 될 경우 가장 오래 산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Date2021.11.27
    Read More
  3. 몸속 독소 제거하는 천연식품 5가지

    ▷파인애플·망고=수분·당분·섬유질이 많은 열대 과일은 체내 독소를 흡착해 배출시키는 효과가 있다. 또 이러한 과일은 섭취했을 때 당분이 혈액 속으로 들어가는 속도가 느려 단맛이 나는 다른 과일처럼 혈당을 급격히 올리지 않아 혈당...
    Date2021.11.27
    Read More
  4. 입 냄새도 나고, 방귀도 잦다면…이것을 줄이세요

    견딜 수 없는 입 냄새가 나고, 방귀가 잦거나 배에서 꾸르륵 소리가 난다면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다는 몸의 신호 일수 있다. 입 냄새는 스트레스로 자율신경계가 교란돼 생긴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면 몸의 교감 신경은 활성화되고, 반대 작용...
    Date2021.11.27
    Read More
  5. 아픈 친구나 가족에게 해서는 안 될 말 5가지

    사람이 병들고 죽는 일은 인과 관계를 따르지 않는다. 평생 담배라곤 입에 대지 않았던 사람이 폐암에 걸리고, 모두에게 착하다는 평판을 듣던 젊은이가 사고로 일찍 세상을 떠나기도 한다. 심각한 질환이 있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억울한 마음부터 드는 까닭...
    Date2021.11.27
    Read More
  6. 행복을 가로막는 독소 같은 생각 7 가지를 버려라

    긍정적이냐, 부정적이냐 하는 생각의 차이가 삶의 질을 바꾼다. 부정적인 사고는 심장병을 비롯한 신체 질환과 연관을 보인다 는 점에서도 그렇다. ‘허프포스트닷컴’에 따르면, 좀 더 나은 삶을 위해 버려야 할 독이 되는 생각에는 다음과 같은 ...
    Date2021.11.20
    Read More
  7. 전립선이 걱정? 남자가 먹으면 좋은 음식 5가지

    1) 브라질너트: 브라질너트에 포함된 셀레늄은 미량 미네랄로 호르몬 건강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셀레늄은 아주 적은 양만 있어도 되지만, 조금만 부족해도 생식 건강에 치명적일 수 있다.가임성이 낮은 남성들이 이 미네랄을 보충하자 임신 성공 확률이 56%...
    Date2021.11.20
    Read More
  8. 추운 날 국물? 이렇게 먹으면 식도암 위험

    찬바람이 몸에 감길 때면 뜨끈한 국물 요리가 생각난다. 실제로 뜨거운 음식을 먹으면 심부 체온이 올라 효율적인 보온 효과를 누릴 수 있다. 하지만 음식이 매우 뜨거울 때 그대로 삼키면 식도암 발병 위험이 커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식도는 위장과 달...
    Date2021.11.20
    Read More
  9. 건강 위해 개선해야 할 나쁜 습관들

    습관적으로 하는 나쁜 행동은 일의 효율성을 떨어뜨리고 에너지를 낭비하게 만든다. 건강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1. 머리카락 꼬기 머리카락을 손가락에 걸고 빙빙 돌리는 습관을 가진 여성들이 있다.습관적으로 꼬다보면 머리카락 뿌리에 자극이 갈 정도로 ...
    Date2021.11.20
    Read More
  10. 현대차 내부고발자, 美도로교통안전국 포상금 2400만불 받는다

    현대차·기아의 세타2엔진 결함을 고발한 내부고발자인 전 현대차 직원이 미연방도로교통안전국(NHTSA)으로부터 2400만달러 상당의 포상금을 받게 됐다. 미연방도로교통안전국은 성명을 통해 내부고발자에 지급되는 첫번째 포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
    Date2021.11.14
    Read More
  11. 노화 늦추는 생활습관 7가지를 일상화하면 젊음 찾는다

    ◆ 노화는 어떻게 일어날까? 노화란 나이가 들어가면서 몸의 구조와 기능이 점진적으로 퇴화하는 것을 의미한다. 몸의 세포 분화와 증식이 줄어들어 기존의 것을 갉아먹으면서 퇴화를 촉진한다. 겉으로 드러나는 피부 주름 뿐 아니라 몸속 장기의 기능이 떨어...
    Date2021.11.13
    Read More
  12. 오래 앉아서 걸리는 '의자병'… '이 동작'으로 예방하기

    오래 앉아있는 것 자체가 건강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친다며 이를 병으로 일컬얻고, 이른바 '의자병'이라 불리고 있다. ◇아령을 활용해 발바닥 풀어주기: 작은 아령이나 아령 손잡이 같은 모양의 도구를 활용하여 발바닥에 대고 체중을 실어 지그시 눌...
    Date2021.11.13
    Read More
  13. 추위가 주는 건강상 이점 4가지

    추위는 일상을 힘들게 한다. 고혈압의 고령층에겐 위험한 계절이다. 늘어나는 실내 생활로 코로나 19도 걱정이다. 그러나 추위에 단점만 있는 건 아니다. ◆잠 = 선선하게 자야 수면의 질이 좋아진다. 여러 연구가 제안하는 최적 수면 온도는 섭씨 16~19도. 개...
    Date2021.11.13
    Read More
  14. 잠깐 고강도 운동이 45분보다 효과

    1분 동안 고강도 운동을 하면 45분 동안 적당히 운동하는 것보다 더 효과가 좋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맥마스터 대학 연구팀은 높은 강도의 운동 사이에 잠깐의 휴식을 넣어 신체 훈련을 반복하는 인터벌트레이닝을 추천하며 이 같이 밝혔다. 전력질주 ...
    Date2021.11.13
    Read More
  15. 면역력 사흘 만에 끌어올리는 법

    미국 건강 매체 ‘프리벤션’이 면역 시스템을 보강하는 사흘짜리 프로그램을 정리했다. ◆오늘 = 균형 잡힌 식단은 면역력 증강에 필수다. 그러나 바쁜 현대인은 아침은 거르고, 점심은 대충 때우기 일쑤. 대개 저녁 식사에 집중한다. 그 관심을 점...
    Date2021.11.13
    Read More
  16. 최고령 연예인 송해와 이순재의 인지기능 유지법 5가지

    최고령 MC, 최고령 배우… 송해(95세), 이순재(88세)를 소개하는 글에서 자주 보는 수식어다. 100세, 90세를 눈앞에 두고서도 왕성한 활동을 하는 이들의 건강은 늘 주목받는다. 신체건강 뿐 아니라 정신건강도 관심이다. 노년이 되면 인지기능이 떨어...
    Date2021.11.06
    Read More
  17. 변기 물 내릴 때 이것을 잊으면… 공기 중 세균 둥둥

    변기 물을 내릴 때 뚜껑을 닫지 않으면, 오염된 물방울이 공기 중에 떠다녀 세균·바이러스 전파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대 연구팀이 공중 화장실 전염병 전파 위험과 관련된 38개의 연구를 비교·분석...
    Date2021.11.06
    Read More
  18. 자주 먹는 이 음식들…명치 통증 유발 가능

    식사 후 불쾌한 포만감이 들거나, 조금만 먹어도 금방 배가 부른다면 '기능성 소화불량'일 수 있다. 배 위쪽(상복부) 통증과 속 쓰림도 기능성 소화불량 증상이다. 상복부 팽만감이나 구역, 구토, 트림, 메스꺼움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이런 증상...
    Date2021.11.06
    Read More
  19. 점심 식사 후 피해야 할 행동 4가지

    대부분의 사람은 점심 식사 후 정해진 패턴대로 생활한다. 그런데, 일부 습관은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엎드려 낮잠 자기: 직장인들은 식사 후 점심 책상에 엎드려 '낮잠 타임'을 갖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이 자세는 척추에...
    Date2021.11.06
    Read More
  20. 신경질적인 성격 보유자… 치매 더 잘 걸려

    일부 성격이 알츠하이머 발생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성실하면 알츠하이머 발병률이 낮았고 신경증적이면 그 반대였다. 플로리다 주립대 테라치아노 교수는 먼저 설문을 통해 3000명이 넘는 참가자의 성격 요인을 나눴다. 성격 요인은 심리학...
    Date2021.10.3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