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0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최근 걱정이 많은 중년 남성들은 정신건강이 악화될 뿐만 아니라 당뇨병, 심장병, 뇌졸중 등의 질병 발생 위험이 더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바 있다. 보스턴대 의대 정신의학과 연구팀에 따르면 걱정으로 인한 이런 위험의 증가는 매일 술을 많이 마시는 것과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도 걱정을 많이 하면 건강이 나빠지는 건 마찬가지다. 하버드 의대 연구팀이 42~69세의 여성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에 의하면 걱정이 많은 여성들은 텔로미어의 길이가 빨리 짧아져 노화가 일찍 진행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텔로미어는 염색체 끝부분에 달려 있는 마개 같은 것으로 유전물질을 보호해 주는 역할을 한다. 텔로미어는 나이가 들면서 짧아지는데 같은 연령대에서 길이가 짧으면 암과 심장질환, 치매 등의 발병률과 사망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걱정이 신체에 미치는 나쁜 영향은 이뿐이 아니다. 걱정이 많아지면 우선 신경계가 영향을 받는다. 몸의 각 부분은 뇌, 척수, 신경 등으로 이루어진 네트워크를 통해 서로 연락을 주고받는데 걱정이 쌓이면 이 체계가 스트레스 호르몬을 방출한다.

그 결과 호흡이며 심장 박동이 빨라지고 혈당이 상승한다. 

이와 함께 면역력이 떨어져 몸에 침입한 병원체를 제대로 퇴치하지 못하게 되고, 신경이 예민해지면서 위 등 장에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그렇다면 이런 걱정에서 벗어나려면 어떻게 하는 게 가장 좋을까.

전문가들은 “걱정되는 일이 있다면 일단 몸을 움직이는 게 좋다”고 말한다. 이와 관련해 운동이 불안 장애 발병 위험을 60%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운동량이 많은 선수들은 불안 장애 발병 위험이 극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운동을 하면 기분을 좋게 하는 엔도르핀이 분비되면서 걱정으로 인한 불안 증상을 가라앉힌다. 

이와 함께 건강에 좋고, 기분을 전환시키는 음식을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걱정이 많은 사람은 똑똑하다 | 허프포스트코리아

 

잎이 많은 채소에 들어있는 엽산은 뇌 세포를 활성화시키고 걱정에서 벗어나는 데 도움이 된다. 이밖에 비타민D가 많은 우유와 오메가-3 지방산을 포함한 연어 등의 등 푸른 생선, 세로토닌 분비를 촉진하는 탄수화물이 들어있는 통곡물 등도 걱정이 많은 사람에게 좋은 식품으로 꼽힌다.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1. 모든 연령대서 부족하게 먹는 이 영양소

    모든 연령대를 막론하고 가장 부족하게 먹는 영양소는 바로 칼슘이다. 그래서 칼슘만은, 신경써서 챙겨 먹는 것이 좋다. 칼슘은 우유, 유제품에 풍부하다. 멸치 같은 뼈째 먹는 생선이나 미역과 다시마 등의 해조류에도 많이 들었다. 우유와 유제품은 칼슘 함...
    Date2022.02.18
    Read More
  2. 건강한 잡곡밥? 이 사람에겐 독될 수도

    건강에 좋은 음식인데, 신장이 안 좋으면 피해야 하는 음식들이 있다. 특히 당뇨병 환자의 경우 당뇨병만 있을 때는 추천 음식이지만 신장 합병증이 생기고 나면 먹지 말아야 하는 음식으로 바뀌는 것이 많다.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본다. ▷잡곡밥=잡곡밥을...
    Date2022.02.18
    Read More
  3. 건강에 보탬 되는 실내 식물 5가지

    ◆ 스킨답서스 = 영어로는 골든 포토스(golden pothos)라 불리는 덩굴 식물. 심장 모양의 잎사귀가 집안 분위기를 상쾌하게 만든다. 키우기 쉽고 공기를 정화하는 능력도 뛰어나다. 2017년 논문에 따르면, 실내 오존 수치를 낮추는 데에도 효과가 있다. ◆ 고무...
    Date2022.02.18
    Read More
  4. 생각보다 훨씬 건강에 나쁜 습관 4가지

    1.잠자리에서도 스마트기기를 끼고 산다: 침대에까지 태블릿PC 등을 갖고 들어가는 경우가 있다. 전자기기에서 나오는 빛은 잠을 오게 하는 호르몬인 멜라토닌의 양을 감소시킨다. 잠자기 전 뭔가 하고 싶다면 스마트기기보다는 책이나 잡지를 읽거나 음악을 ...
    Date2022.02.18
    Read More
  5. 건강에 좋지만…나이들면 이만큼만 먹어야

    노인은 영양소를 고루 섭취해야 체력을 유지할 수 있고, 만성질환 극복도 수월해진다. 어떻게 먹어야 할까? ◇곡류: 잡곡밥 추천 대부분의 노인이 탄수화물은 충분히 섭취하고 있기 때문에, 추가로 더 먹거나 흡수에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 탄수화물을 먹으면...
    Date2022.02.18
    Read More
  6. 굶는데도 살 안 빠진다? 장내 비만균 줄이고 유익균 늘려라

    '살 찌는 체질'이 장내세균 때문일 수 있다. 온갖 방식의 다이어트를 시도해도 성공하지 못 했다면 장내세균 환경이 좋지 못한 것일 수 있다. 장내세균은 영양분의 소화·흡수, 면역, 호르몬 분비 등에 관여해 여러 작용을 한다. 장내세균 환경...
    Date2022.02.11
    Read More
  7. "하루에 몇 초만 근력운동 해도 효과 있다"

    하루에 몇 초만 근력 운동을 해도 근력 강화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에디스코완대 연구팀은 대학생 39명을 대상으로 4주 동안 하루 3초의 근력 운동이 근육에 미치는 영향을 추적 관찰했다. 참가자들 중 13명은 운동을 하지 않은 반면, 나...
    Date2022.02.11
    Read More
  8. 눈 건강에 나쁜 뜻밖의 음식 5가지

    눈은 심장, 그리고 혈관의 건강 상태에 영향을 받는다. 심장과 혈관에 나쁜 음식은 눈에도 나쁘다는 뜻이다. 어떤 음식을 피해야 할까? ◆ 파스타 = 정제한 흰 밀가루로 만든 빵과 파스타, 즉 단순 탄수화물을 많이 먹는 사람은 노화로 인한 황반 변성을 겪게 ...
    Date2022.02.11
    Read More
  9. 스트레스를 푸는 의외의 방법 5가지

    스트레스라는 말은 원래 물리학 영역에서 ‘팽팽히 조인다’라는 뜻의 ‘라틴어’에서 나왔다. 의학 영역에서는 캐나다의 내분비학자인 한스 셀리에 박사가 ‘정신적 육체적 균형과 안정을 깨뜨리려고 하는 자극에 대해 안정 상태를...
    Date2022.02.11
    Read More
  10. 건강의 적신호…유독 뱃살이 빠지지 않는 이유 9가지

    40대 직장인 김모씨는 3년 전 가슴이 뻐근한 증세로 병원을 찾았다가 심장병 진단을 받았다. 심장근육으로 가는 큰 혈관 중 2개가 막혔다는 얘기를 듣고 나서야 부랴부랴 담배를 끊고 기름진 음식을 절제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뱃살은 쉽게 빠지지 않았고 1년...
    Date2022.02.04
    Read More
  11. 걱정 많으면 몸도 폭삭…걱정 떨쳐내는 방법

    최근 걱정이 많은 중년 남성들은 정신건강이 악화될 뿐만 아니라 당뇨병, 심장병, 뇌졸중 등의 질병 발생 위험이 더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바 있다. 보스턴대 의대 정신의학과 연구팀에 따르면 걱정으로 인한 이런 위험의 증가는 매일 술을 많이 마시...
    Date2022.02.04
    Read More
  12. 불안 증상을 덜어내는 법 4가지

    불안장애는 다양한 형태의 비정상적, 병적인 불안과 공포로 인하여 일상생활에 장애를 일으키는 정신질환을 통칭한다. 불안과 공포는 정상적인 정서 반응이지만, 정상적 범위를 넘어서면 정신적 고통과 신체적 증상을 초래한다. ◆운동 불안 증상에 대처하기 ...
    Date2022.02.04
    Read More
  13. 돈 많지 않아도…행복해지는 간단 방법

    돈이 많아야 행복하다는 말은 틀린 말도 아니지만, 정답도 아니다. 소득과 행복이 비례 곡선을 그린다는 연구 결과도 있고, 금전적으로 여유가 있어야 자아실현에 유리한 것 역시 사실이다. 하지만 대다수 사람들은 돈이 많지가 않다. 결국 돈이 아닌 다른 방...
    Date2022.02.04
    Read More
  14. 치매와 단순 노화 증상을 구별하는 8가지 방법

    자꾸 잊는 일이 잦아진다면 자연스러운 노화 과정의 일부분일 수도 있고 알츠하이머병의 초기징후일 수도 있다. 치매를 일으키는 대표적 퇴행성 뇌질환인 알츠하이머는 65세 이상 인구에게서 주로 나타나는데, 한 번 발생하면 되돌리기 어려운 질병이다. 하지...
    Date2022.01.30
    Read More
  15. 운동 전에 먹으면 좋은 음식 5가지는?

    ◆과일, 요구르트 스무디: 아침에 운동을 한다면 과일, 요구르트 스무디야말로 아침식사와 스낵으로 모두 좋은 음식이다. 운동 전에 조금 먹고 남은 것은 냉장고에 넣어두었다가 아침식사 대용으로 먹어도 좋다. ◆땅콩버터 토스트: 탄수화물 섭취를 제한하는 ...
    Date2022.01.30
    Read More
  16. No Image

    방치하면 위험…고관절 골절 예방법?

    고관절 골절 환자가 증가하는 이유는 골다공증 악화, 근육량 감소, 척추 및 관절 퇴행, 균형감각 저하 등 크게 4가지를 들 수 있다. 골다공증 골절 후 1년 내 치명률이 고관절 골절은 남성 20.8%, 여성 13.6%로 나타났다. 고관절 골절 방치하면? 2년 내 사망...
    Date2022.01.30
    Read More
  17. 말까지 어눌... 환자 100만 어지럼증

    어지럼증 버티면 안 될 5가지 증상 75세의 김모 환자는 3년 전부터 어지럼증을 겪고 있다. 이석증으로 심한 어지럼을 겪은 뒤 빙빙 도는 증세는 없어졌으나 움직일 때마다 어질어질한 느낌이 지속되고 있다. 구름 위를 걷는 것 같은 느낌 때문에 중심을 못 잡...
    Date2022.01.30
    Read More
  18. 코로나시대…폭발하는 분노 가라앉히는 방법 4가지

    천천히 호흡한다, 10까지 센다, 산책한다 등. 이런 방법들은 흥분하거나 분노가 치솟는 폭발 직전 상황에서 감정을 가라앉히기 위한 조언들이다. 약간의 스트레스를 받는 정상적 상황에서는 유용할 수 있다. 하지만 팬데믹이 시작된 이래로 그 효과가 떨어지...
    Date2022.01.21
    Read More
  19. 며칠 전에 깎았는데… 손톱만 빨리 자라는 이유

    손톱이 발톱보다 일찍 자라는 것처럼 느껴질 때가 많다. 같은 날 손톱과 발톱을 동시에 깎았음에도, 유독 손톱만 자라는 속도가 빠르게 느껴지는 것이다. 실제 손톱과 발톱은 자라는 속도가 다르다. 정확한 길이나 성장 속도는 사람마다 다르지만, 보통 손톱...
    Date2022.01.21
    Read More
  20. 전자레인지에 비닐랩 넣지말자

    최근 생태계와 인체에서 환경호르몬의 영향으로 추정되는 사례가 잇따라 발견되고 있다. 아이를 갓 낳은 산모의 모유에서 신종 환경호르몬이 검출되거나, 국내 하천과 연안 일대에서 잡히는 붕어와 숭어의 10% 가량이 암컷은 수컷으로, 수컷은 암컷으로 성(性...
    Date2022.01.2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5 Next
/ 8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