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출신 트레일러 기사 황길재씨

by 벼룩시장 posted Jul 30, 2019

"길재씨, 오늘도 미국을 달린다" 

동아일보, 뉴욕출신 트레일러 기사 황길재씨 보도

이민후 다양한 인생, 직업 겪어가는 한인 삶 조명 

2019-07-30_13h56_50.png

 

 

 

대형 트레일러를 운전하는 뉴욕출 신 황길재씨(50)가 동아일보에 크 게 보도되며, 힘들지만 굿굿하게 이 민생활을 도전적으로 살아가고 있 는 그의 삶이 한국에 조명돼 화제가 되고 있다. 박용 뉴욕특파원은 40t 대형 트레 일러를 몰고 미국을 종횡무진 달리 고 있는 뉴욕 방송기자 출신 황길재 씨의 인터뷰 기사를 통해 “그의 ‘아 메리칸 드림’은 정지된 스냅샷이 아 니라 계속 시련과 응전이 이어지는 한 편의 영화 같다”고 표현했다. 황길재씨는 서울의 중앙대에서 연 극영화를 전공한 후 2007년 38세에 뉴욕으로 이민을 왔다. 황씨의 이민 자 생활은 시작부터 시련이었다. 오 자마자 글로벌 금융위기가 터졌고, 그를 뽑아줬던 미국 회사는 문을 닫 았기 때문이다. 이민자 도시 뉴욕에 서 황씨는 아들과 딸, 아내까지 데 리고 왔지만 실직을 한 것이다. 다 행히 황씨는 한인 라디오방송사에 서 기자로서의 일자리를 얻어 금융 위기의 풍파를 견뎠다. 2013년 방송사를 퇴직한 황씨는 뉴 욕에서 택시 운전에 도전했다. 당시 엘로우 택시 운전은 나름 벌이가 괜 찮았고, 그는 틈틈히 택시를 운전하 며 겪은 일을 페이스북에 연재했다. 또 한국의 여러 일간지들이 '나는 뉴 욕의 옐로캡 기사'라는 제목으로 택 시기사 황길재씨를 기사로 보도하 기도 했다. 그러나 옐로우 택시 운전도 곧 어 려움이 닥쳐왔다. 승차 공유 회사인 우버가 급성장하면서 수입이 크게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한때 주급이 1,200~1,500달러에 달했다가 곧 절 반 가까이 줄어들게 된 것이다. 월 세로 1,500달러를 내면 황씨는 가장 으로서 4명의 가족을 먹여살리기엔 역부족이었다. 황씨는 “손님들이 편리하고 차량도 깨끗한 우버를 타 면서 옐로우 택시는 더욱 희망이 없 어지게 됐다. 그래서 황씨는 작년 초 옐로우 택 시 운전을 그만뒀다. 옐로우 택시를 비싼 가격에 매입한 이민자출신 운 전자들은 그동안 한인 1명을 포함, 8명이나 자살을 할 만큼 옐로우 택 시기사들은 절망감에 빠진 것이다. 그러나 황씨는 좌절하지 않았다. 그는 옐로우 택시보다 수십배나 덩 치가 큰 대형 트레일러 운전에 도전하고 싶었고, 이 괴물 트럭을 몰로 광활한 아메리 칸 대륙을 누비고 싶은 꿈을 꾼 것이 다. 때마침 황씨는 4000달러가 넘는 트럭 운전사 교육 훈련을 무료로 해 준다는 회사를 만났고, 선배 트러커 와 한 조가 돼 석 달간 4만 마일을 달 리며 트럭 운전면허를 따고 운전 실 무를 배웠다. 그리고 황씨는 요즘은 매일 트럭에 서 잠을 자며 하루 400∼500마일을 달리고 있다. 4주 이상 나갔다가 집 에 돌아와 4일 정도를 쉬고 다시 달 린다고 한다. 가족, 친구들과 떨어져 지내는 건 힘들지만, 수입은 다시 두 배나 늘어났다. 그러나 트레일러 운전도 몇년 후에 는 어떻게 될런지, 아무도 모른다. 황 씨 역시 트레일러 운전기사의 삶에 도 위기가 닥칠 거라는 걸 잘 안다. 동료 운전사들은 미국-중국 무역전 쟁으로 화물 주문량이 작년만 못하 다고 투덜거린다. 우버가 트럭 서비 스 시장에 진출한다느니, 자율주행 트럭이 도로에나올 것이라느니 하는 말도 들린다. 황씨는 “모 두가 겪을 일자리 변화를 우리가 먼저 겪는 것 일 뿐”이라며 “고교생 아들과 딸이 취업할 때면 시장은 더 빨리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황씨는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에서 가장 힘든 사람들은 나처럼 연 4만∼5만 달러 버는, ‘일하는 서민’일 것”이라고 말했다. 저소 득층은 국가에서 생활비나 의료비 등을 지원해 주지만 부자도 빈자도 아닌 어정쩡한 중산층은 스스로 벌어서 감당해야 하기 때문이다. 황씨 는 “우리도 언젠가 빈곤층으로 떨어질 수 있지 않느냐”는 우려감을 나타냈다. 그러나 황씨는 항상 꿈을 잃지 않는다. 그는 언젠가 영화감독이 되는 꿈을 포기하지 않았 다. 미국 트럭 운전사의 삶 자체를 다룬 영화 를 찍어볼 계획이다. 그는 페이스북에 트레일 러 기사의 삶을 일기형식으로 거의 매일 게재하고 있다. “사이버 시대엔 ‘아메리칸 드림’이라는 지리 적 한계는 없다고 봅니다. K팝 스타 방탄소년 단도 처음엔 인터넷과 소셜미디어로 미국에서 유명해졌잖아요. 요즘 디지털 장비가 좋아져 큰돈 안 들이고 영화를 만들 수 있어요.” 황씨는 영화 시나리오를 쓴 것도 있고, 페이스 북 뿐만 아니라 온라인 신문에도 칼럼을 연재 하고있다. 미국에 이민와서 그동안 택시를 운 전하고, 현재 트레일러를 몰고 있지만 황씨는 자신을 영화연출가, 연극배우, IT 전문가, 뇌과 학 강사, 그리고 기자로 표현한다. 대학 졸업 후 곽지균 감독 연출부에서도 일하 는 등 영화판에 뛰어들었지만 그때마다 번번이 영화가 안됐고, 그 후 마음을 추스리며 중국 티 켓, 네팔, 인도, 파키스탄의 고산지대 순례를 1 년 이상 계속했다. 여행 후 정신세계원에 입사한 그는 동서고금 의 정신세계 지식과 수련법을 익혔고 종국엔 뇌과학 강의까지 맡았다. 이곳을 통한 인연으 로 미국에서 다큐멘타리 영화를 만들 기회가 생겨 미국에 오게 됐고, 미국에서 IT 전문가와 방송 기자를 거쳐 택시와 트레일러의 세계까지 섭렵하게 된 것이다. 이렇듯 그의 화려한 경력을 보더다로 황씨는 앞으로도 어떤 상황이 닥치더라도, 좌절하지 않고 항상 새로운 도전을 할 각오가 되어 있다.



  1. 美 피플지, '떠오르는 아시아계 스타'에 한인배우 4명 선정

    Date2019.09.30 By벼룩시장 Views82 file
    Read More
  2. 뉴욕 상장 연기한 <위워크>창업자, 최고경영자직 사퇴

    Date2019.09.30 By벼룩시장 Views100 file
    Read More
  3. "내가 열다섯살 때, 엄마는 내 몸을 500달러에 팔았어요"

    Date2019.09.30 By벼룩시장 Views108 file
    Read More
  4. 아버지 사업 실패로 파산…14만개 판매 성공시킨 제품은?

    Date2019.09.30 By벼룩시장 Views84 file
    Read More
  5. 배우 정준호, 500억 기업 대표

    Date2019.09.30 By벼룩시장 Views110 file
    Read More
  6. 류현진, 추신수 선수 나란히 기념비적인 홈런포 작렬

    Date2019.09.24 By벼룩시장 Views165 file
    Read More
  7. ‘Great Grey’ 저자 지성언 차이나다 공동대표의 조언

    Date2019.09.24 By벼룩시장 Views162 file
    Read More
  8. 마켓컬리 공동창업 박길남 이사 “마켓컬리, 3년내 연매출 1조”

    Date2019.09.22 By벼룩시장 Views163 file
    Read More
  9. 한인입양아 출신이 억만장자 구단주

    Date2019.09.17 By벼룩시장 Views244 file
    Read More
  10. 100여년전 충남서 감리교 전파한 샤프 선교사

    Date2019.09.11 By벼룩시장 Views186 file
    Read More
  11. 주류언론 최초 여기자...카니 강씨 76세로 별세

    Date2019.08.20 By벼룩시장 Views197
    Read More
  12. 재미방송인 김관호씨, 미주 독립운동 흔적 182곳 탐방 한인

    Date2019.08.18 By벼룩시장 Views206 file
    Read More
  13. 존 이, LA 한인시의원 두번째 탄생

    Date2019.08.18 By벼룩시장 Views205 file
    Read More
  14. 북한 억류 김동철목사, 억류 경험 밝혀...욕조 고문받고 두번 기절

    Date2019.08.13 By벼룩시장 Views279 file
    Read More
  15. 북한 수감 캐나다 임현수목사, 북한 지하교인들 눈물과 고통 잊지못해

    Date2019.08.10 By벼룩시장 Views199 file
    Read More
  16. 한인 2세 데이빗 심씨, 벤처기업으로 승승장구

    Date2019.08.06 By벼룩시장 Views223 file
    Read More
  17. 오리곤주 혼혈한인 1.5세 앨버트 이씨, 민주 경선 후보 출마

    Date2019.08.06 By벼룩시장 Views185 file
    Read More
  18. 한인여성 변호사, 박영선씨, 홍수정씨

    Date2019.07.30 By벼룩시장 Views187 file
    Read More
  19. 뉴욕출신 트레일러 기사 황길재씨

    Date2019.07.30 By벼룩시장 Views323 file
    Read More
  20. 마동석, 마블영화에 한인이 최초로 주연

    Date2019.07.23 ByHailey Views242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