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년전 입양된 아기가 어엿한 실리콘밸리 전문직 여성으로

by 벼룩시장 posted May 03, 2021

 

 

학생 농구부서 활발히 활동백인동네서 정체성혼란 겪기도
대학서 K-Pop 한국에 눈뜨고입양 당당히 밝히며 사회생활

 

1.png

▲입양 직후 색동 한복 차림과 가톨릭 교회에서 영성체를 받는 장면, 초등학교 6학년 농구팀 활동, 대학 졸업식에서 학사모를 환하게 웃는 모습. 사라 피셔 제공
 

 1993 6 경기 포천에서 미혼모의 딸로 태어난 윤초는 하루 만에 홀트아동복지회로 넘겨졌다. ‘김’이란 성은 어머니에게서 따왔고, ‘윤초’란 이름은 홀트 측에서 ‘진실을 닮았다’는 뜻으로 지어줬다. ‘한국의 딸’에서 ‘미국의 여성’이 윤초의 성장사를 돌아본다.
 
영등포구의 위탁가정에 맡겨진 윤초는 8개월 뒤인 1994 2 23 미국 캘리포니아로 떠났다. 윤초가 탑승한 유나이티드 808 비행기에는 다른 3명의 입양아도 함께 있었다.
 
 
윤초가 한국을 떠날 가져간 것은 대한민국 일일여권에 색동저고리 한복 , 장난감 그리고 입고 있는 배내옷이 전부였다.
유효기간 하루짜리 여권은 윤초가 미국에 도착한 이후에는 국제법상 이상 대한민국 국민이 아니라는 것을 의미했다.
 

윤초는 캘리포니아주 주도인 새크라멘토에서 자동차로 3시간 정도 거리인 왓슨빌에서 성장했다. 양부 제럴드 피셔와 양모 캐런 피셔에게는 직접 낳은 조시와 크리스 아들이 있었다. 피셔 부부는 세상에 좋은 가정이 필요한 아이가 너무 많다고 오랫동안 믿어 왔고 입양을 결심했다. 윤초는 피셔 부부의 번째 한국 입양아였다. 피셔 부부는 윤초에게 사라라는 이름을 지어줬다. 어린 시절 사라는 누굴 마주치건 재잘거리며 얘기를 하는 붙임성 좋은 소녀였다.
 

사라는 백인이 대부분인 미국 시골 마을에서 아시아계로서 정체성의 혼란을 겪기도 했다. 가족끼리 외식을 하러 나가면인종이 뒤섞인 피셔 가족을 바라보는 호기심 어린 시선도 느꼈다. 학교에서 자신의 문화권에 관한 음식을 가져오는 숙제가 나오면 양부모의 집안인 아일랜드나 크로아티아 음식을 가져가야 할지, 한국 음식을 가져가야 할지 고민하기도 했다처음 만난 상대방이 ‘피셔’란 성을 듣고 당황해하면 ‘입양됐어요’란 말을 붙이는 일상이 됐다. 하지만 사라는 교내 농구팀과 배구팀, 소프트볼팀에서 활약하고 육상 대회에서 메달을 따는 적극적인 학생이었다. 백인 친구들과 팀을 이뤄 대회에서 입상하는 활발한 학창시절을 보냈다.
 

사라가 한국을 이해하길 원했던 피셔 부부는 사라를 한국 식당에 데려갔고, 한국 여행을 제안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때마다 사라는 마음의 준비가 있지 않다는 이유로 거절하곤 했다.
사라가 자신의 정체성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인 것은 캘리포니아주에서 가장 오래된 사립대학인 퍼시픽대에 진학한 이후였다. 대학에서 아시아계 친구들을 만나고, K-팝과 한국 글로벌 기업의 활약 소식을 접하면서 한국에 대해서도 눈을 뜨게 됐다. 현재 사라는 실리콘밸리에서 금융결제 소프트웨어 유망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인 인튜이트에서 전문직 여성으로 일하고 있다.

 

 

 

 

 

 

 

 

 

 

 

 

 

 

 

 

 

 

 

 

 

 

 

 

 

 

 

 

 

 

 

 

 

 

 

 

 

 

 

 

 

 

 

 

 

 

 

 

 

 

 

 

 

 

 

 

 

 

 

 

 

 

 

 

 

 

 

 

 

 

 

 

 

 

  

 

 

 

 

 

 

 

 

 

 

 

 

 

 

 

 

 

 

 

 

 

 

 

 

 

 

 

 

 

 

 

 

 

 

 

 

 

 

 

 

 

 

 

 

 

 

 

 

 

 

 

 

 

 

 

 

 

 

 

 

 

 

 

 

 

 

 

 

 

 

 

 

 

 

 

 

 

 

 

 

 

 

 

 

 

 

 

 

 

 

 

 

 

 

 

 

 

 

 

 

 

 

 

 

 

 

 

 

 

 

 

 

 

 

 

 

 

 

 

 

 

 

 

 

 

 

 

 

 

 

 

 

 

 

 

 

 

 

 

 

 

 

 

 

 

 

 

 

 

 

 

 

 

 

 

 

 

 

 

 

 

 

 

 

 

 

 

 

 

 

 

 

 

 

 

 

 

 

 

 

 

 

 

 

 

 

 

 

 

 

 

 

 

 

 

 

 

 

 

 

 

 

 

 

 

 

 

 

 

 

 

 

 

 

 

 

 

 

 

 

 

 

 

 

 

 

 

 

 

 

 

 

 

 

 

 

 

 

 

 

 

 

 

 

 

 

 

 

 

 

 

 

 

 

 

 

 

 

 

 

 

 

 

 

 

 

 

 

 

 

 

 

 

 

 

 

 

 

 

 

 

 

 

 

 

 

 

 

 

 

 

 

 

 

 

 

 

 

 

 

 

 

 

 

 

 

 

 

 

 

 

 

 

 

 

 

 

 

 

 

 

 

 

 

 

 

 

 

 

 

 

 

 

 

 

 

 

 

 

 

 

 

 

 

 

 

 

 

 

 

 

 

 

 

 

 

 

 

 

 

 

 

 

 

 

 

 

 

 

 

 

 

 

 

 

 

 

 

 

 

 

 

 

 

 

 

 

 

 

 

 

 

 

 

 

 

 

 

 

 

 

 

 

 

 

 

 

 

 

 

 

 

 

 

 

 

 

 

 

 

 

 

 

 

 

 

 

 

 

 

 

 

 

 

 

 

 

 

 

 

 

 

 

 

 

 

 

 

 

 

 

 

 

 

 

 

 

 

 

 

 

 

 

 

 

 

 

 

 

 

 

 

 

 

 

 

 

 

 

 

 

 

 

 

 

 

 

 

 

 

 

 

 

 

 

 

 

 

 

 

 

 

 

 

 

 

 

 

 

 

 

 

 

 

 

 

 

 

 

 

 

 

 

 

 

 

 

 

 

 

 

 

 

 

 

 

 

 

 

 

 

 

 

 

 

 

 

 

 

 

 



  1. 93세 할아버지, 손수 만든 장수 지팡이 7200개, 7년간 기증

    Date2021.07.23 By벼룩시장 Views6 newfile
    Read More
  2. 남편이 유산으로 남긴 노트 속 아이디어, 아들과 함께 실현

    Date2021.07.16 By벼룩시장 Views33 file
    Read More
  3. 인공지능(AI) 딥러닝의 차세대 스타로 꼽히는 한인교수

    Date2021.07.16 By벼룩시장 Views44 file
    Read More
  4. "CEO 의지로 독서모임 시작했지만···이젠 직원들이 주도합니다"

    Date2021.07.16 By벼룩시장 Views32 file
    Read More
  5. “병원 나와 걷기앱 창업... 4년만에 매출 300억 찍었죠”

    Date2021.07.16 By벼룩시장 Views17 file
    Read More
  6. 쓸모없는 불가사리로 100억 매출 올리는 서울대 휴학생

    Date2021.07.11 By벼룩시장 Views28 file
    Read More
  7. 교촌치킨 가맹점주들 100억 주식 받는다... 권원강 창업주 증여

    Date2021.06.29 By벼룩시장 Views230 file
    Read More
  8. 망한 헬스장에서 치즈볼 먹방했더니 주인에게 벌어진 일

    Date2021.06.22 By벼룩시장 Views208 file
    Read More
  9. 뉴욕 한인창업가 정세주 대표, 미국서 4조 기업 일궜다

    Date2021.06.15 By벼룩시장 Views202 file
    Read More
  10. 매일 완판…월 2천만원 버는 사장님의 나이는?

    Date2021.06.14 By벼룩시장 Views153 file
    Read More
  11. 두살 IQ 146, 美최연소 멘사 회원… “스페인어 배우고 원소기호 줄줄”

    Date2021.06.08 By벼룩시장 Views239 file
    Read More
  12. 대기업 그만 두고 겁없이 도전…2년만에 14만개 팔아치워

    Date2021.06.08 By벼룩시장 Views233 file
    Read More
  13. 손정의, 한국 인공지능 교육기업에 2000억 투자

    Date2021.05.25 By벼룩시장 Views236
    Read More
  14. 샌드위치로 성공신화…미국의 첫 한인 NBA 구단주

    Date2021.05.18 By벼룩시장 Views326 file
    Read More
  15. 가상화폐 이더리움 창시자 부테린, 27살에 최연소 억만장자

    Date2021.05.10 By벼룩시장 Views321 file
    Read More
  16. 27년전 입양된 아기가 어엿한 실리콘밸리 전문직 여성으로

    Date2021.05.03 By벼룩시장 Views402 file
    Read More
  17. 한국계 엘리엇 강, 美국무부 차관보 지명

    Date2021.04.19 By벼룩시장 Views473 file
    Read More
  18. 美 프로농구(NBA)의 첫 아시안계 첫 심판은 한인 입양아

    Date2021.04.19 By벼룩시장 Views370 file
    Read More
  19. 윤여정, 미배우조합상 여우조연상 수상…아카데미상만 남았다

    Date2021.04.06 By벼룩시장 Views414 file
    Read More
  20. 美하원, 고 김영옥 대령에 최고명예인 ‘의회 금메달’ 추진

    Date2021.03.30 By벼룩시장 Views462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