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6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작년 조사때 거짓말, 증거인멸도거액 퇴직금 뺏길수도

 

부하 직원과의 사적 관계로 쫓겨난 맥도날드의 전직 대표(CEO) 재임 시절 다수의 직원과 부적절한 성적 관계를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사내 조사에서 거짓말을 하고 증거를 인멸한 사실까지 확인돼 거액의 퇴직금을 뺏길 가능성이 커졌다.

 
맥도날드는사 법원에 스티브 이스터브룩 CEO 상대로 이와 같은 내용의 소송을 제기했다.

 

소장에 따르면 지난해 11 CEO 자리에서 쫓겨난 이스터브룩은 2018년께 부하 직원 3명과 성적 관계를 맺고 이메일로 수십 건의 누드 사진

영상 등을 주고받았다.

 
그는 이들 1명에게 수십만달러 상당의 회사 주식을 넘겨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부하 직원과의 성적 관계를 금지한 회사 규정을 위반한 것이자, 작년 회사 측의 조사에서 거짓말을 했다는 증거가 된다.

 
맥도날드는 지난해 10 이스터브룩이 부하 직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있다는 의혹에 대한 조사에 나섰으나, 이스터브룩은 육체적인

관계는 없었고 성적인 문자메시지와 영상을 주고받았을 뿐이라고 해명한 있다. 당시 이스터브룩은 부하 직원들과 성적인 관계를 맺은

적이 번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맥도날드는 지난달 '이스터브룩이 다른 부하 직원들과도 성적 관계를 맺었다' 익명의 제보를 받고 재조사에 착수, 그가 작년 조사

휴대전화 이메일을 삭제한 사실까지 확인했다.

 
이번 소송으로 이스터브룩은 4천만달러이상으로 추정되는 막대한 퇴직금과 스톡옵션을 잃을 위기에 처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맥도날드는 임직원이 부정직하고 해임될 만한 정당한 사유가 있었다고 판단할 경우 나중에라도 퇴직금을 회수할

권리를 갖고 있다.

 

01.png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1. 민주당 후보 조 바이든, 당선되면 최고령인 78세 취임

    30세에 연방상원의원 당선 직후 아내, 어린 딸 사고로 잃어 장남은 뇌종양 사망…부통령 역임한 화려한 50년 정치경력 최근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대통령 후보로 공식 선출된 바이든은 30세에 델라웨어주 연방상원의원이 된 뒤 47년만에 마침내 대권 도...
    Date2020.08.24 Views183
    Read More
  2. “트럼프는 성관계설 여배우에게 소송비용을 물어줘라”

    법원, 성관계 합의서 당사자로 판단…트럼프에 4만4천불 지급 명령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과의 성관계를 주장하며 소송을 제기했던 전직 포르노 배우 스테파니 클리퍼드(사진)에게 소송비용을 물어줘야 한다는 미국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LA 고등법원은 ...
    Date2020.08.24 Views108
    Read More
  3. 미국 내 서류미비자 1,050만 명…10년 간 14% 줄었다

    2017년을 기준으로 미국 내 서류미비자수는 1,050만여 명으로 추산돼 미국 인구의 3.2% 정도라고 퓨리서치 센터는 전했다. 미국 내 서류미비자수는 지난 2007년 1,220만여 명에 달했다가 이후 10년 간 약 170만 명(14%)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 미국 내...
    Date2020.08.24 Views156
    Read More
  4. 민주 전당대회 주인공은 바이든 아닌, 미셸 오바마였다

    소셜 미디어에서 미셸 오바마의 언급량, 바이든의 5배 넘어 최근 미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가장 대중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사람은 대선후보로 지명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아니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인인 미셸 오바마였다. 미국의 데이터분석 업...
    Date2020.08.24 Views132
    Read More
  5. 美 학부모, 자녀 식비 대느라 빚져

    휴교 영향 식료품 지출 급증… 25%가 부채 경험 미국 내 학부모 4명 중 1명꼴로 자녀들의 식사 비용 부담으로 빚을 지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코로나 사태로 휴교 기간이 길어지면서 가정에서 식사를 해결해야 하는 상황과 식료품의 가격 인상이...
    Date2020.08.24 Views111
    Read More
  6. 오바마 대통령, 헐리웃 스타들도 이 회사의 고객

    양털, 사탕수수로 만든 세계서 가장 편한 운동화의 대명사…올버즈 소프트웨어 개발하듯 신발 만들어…유기농 식품처럼 대중화 될 것 실리콘밸리 신발로 유명세를 탄 올버즈의 양털 신발 ‘울러너’. 올버즈 2017년 미국 캘리포니아에...
    Date2020.08.24 Views128
    Read More
  7. 진짜 트럼프의 본모습이 밝혀진다?

    집사 변호사 마이클 코온, 회고록서 폭로 예고 트럼프의 호텔 변태 성행위부터 사기행각까지… “트럼프 대통령의 라스베이거스 섹스 클럽에서의 ‘골든 샤워(성교 중 방뇨)’부터 세금 사기, 부패한 옛 소련 관료들과 유착까지 난 그저...
    Date2020.08.17 Views209
    Read More
  8. 뉴저지주, 11월 본선거 전 전 모든 유권자들에게 우편투표 용지 발송

    오는 11월3일 뉴저지주에서 진행되는 대통령선거가 우편 투표 중심으로 치러진다. 필 머피 주지사는 “대통령과 연방의원, 주·카운티·타운 선출직을 뽑게 되는 11월3일 뉴저지주 본선거를 위해 지난 7월 예비선거처럼 모든 등록 유권자들에...
    Date2020.08.17 Views104
    Read More
  9. 여론조사서 민주당 후보 바이든 우위 지속…일부주에선 경합 결과도

    뉴욕타임스, 24년만에 가장 큰 격차…폭스뉴스는 2016년 역전 사례 주장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선다는 여론조사가 속출하고 있다. 민주당은 최근 흑인 여성 중 최초로 카멀라 해리스 상원 의원을 부통령 후보로 낙점한...
    Date2020.08.17 Views135
    Read More
  10. 트럼프-민주당 우편투표 전쟁 확대

    트럼프 예산지원 차단…우체국장은 감원, 사업 축소 트럼프, 우편투표는 민주당에 유리한 투표방식 인식 트럼프 대통령의 지속적인 우편 투표 문제 삼기와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인 연방우체국장의 비용 절감 조치가 올 11월 대선에서 우편투표에 대한 ...
    Date2020.08.17 Views140
    Read More
  11. 코로나에 독감까지…쌍둥이처럼 함께 유행하는 트윈데믹 공포

    코로나 19사망자가 18만 명에 육박하는 가운데 미국에서 독감 공포까지 확산되고 있다. 코로나19의 백신이나 치료제의 개발이 아직 완료되지 않은 상황에서 독감 피해까지 덮친다면 의료 체계가 붕괴될 수 있다는 우려 까지 나오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코로나...
    Date2020.08.17 Views179
    Read More
  12. 미국인, 코로나 사태 이후 술 더 마신다…가정용 주류 판매 27% 늘어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이후 미국의 시민들이 술을 더 많이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일간 조사전문업체 닐슨의 보고서에 따르면 6월 기준 월간 가정용 주류 매출이 코로나가 시작된 이후보다 27% 늘어났다. 이 수치는 식당이나 술집 등 소위 업소용 주류...
    Date2020.08.17 Views145
    Read More
  13. 美 코로나 사망자 벌써 18만명 육박

    저소득층은 식량난…연말까지 30만명 사망 코로나확산 속도가 급격히 빨라지는 가운데 미국 내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18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여름에는 바이러스 활동이 둔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무색할 정도로 예상보다 6주나 빠른 속도다. 여기에 저...
    Date2020.08.17 Views133
    Read More
  14. 서부 데스밸리 섭씨 54.4도…107년만에 최고기록

    미국 도시 100여곳….일주일 안에 최고기온 신기록 경신 미국 캘리포니아주 사막지역인 ‘데스밸리’의 기온이 섭씨 54.4도까지 오르면서 1913년 이후 지구에서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다. 역대 최고 기온 기록도 데스밸리가 갖고 있다. 191...
    Date2020.08.17 Views122
    Read More
  15. 뉴욕시 맨해튼 아파트 공실률 최고…1만 4천개나 매물로 나와

    코로나 사태로 수많은 사람들이 떠나면서 뉴욕 맨해튼의 주택공실률이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지난 7월 맨해튼의 임대등록된 아파트 매물 건수는 약 1만 4천건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신규 계약건수도 23% 급감했고, 부촌으로 꼽히는 어퍼 이스트 사이드에서...
    Date2020.08.17 Views130
    Read More
  16. 인구 대국이 코로나 방역 너무 허술

    미국-브라질-인도 3개국이 세계 확진자 2천만명의 절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2000만 명을 돌파한 가운데 확진자가 가장 많은 미국, 브라질, 인도 등 인구대국의 방역이 너무나 허술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세계 누적 확진자는 2007만명, 사망자는 약 7...
    Date2020.08.10 Views171
    Read More
  17. 연방 실업수당 $400지급 행정명령 서명

    트럼프, 4개안 서명하며 독자 강행…민주당은 헌법 위배 반발 도트럼프 대통령이 연방 특별 실업수당 지급을 연장하고 급여세를 유예하는 내용 등을 담은 긴급 행정명령에 서명, 7월 말로 종료됐던 실업수당이 연말까지 계속 지급될 수 있는 길이 열렸...
    Date2020.08.10 Views114
    Read More
  18. 해고된 맥도날드 사장, 다수 직원과 성적관계

    작년 조사때 거짓말, 증거인멸도…거액 퇴직금 뺏길수도 부하 직원과의 사적 관계로 쫓겨난 맥도날드의 전직 대표(CEO)가 재임 시절 다수의 직원과 부적절한 성적 관계를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사내 조사에서 거짓말을 하고 증거를 인멸한 사실까지 확...
    Date2020.08.10 Views160
    Read More
  19. 뉴욕주 공립교 9월 대면수업 재개…구체적 방식은 지방정부에 일임

    뉴욕주내 모든 공립학교가 9월 가을학기부터 대면수업을 실시할 수 있게 됐다.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오늘까지의 뉴욕주 양성판정 비율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뉴욕주 내 모든 학군은 가을학기부터 공립학교의 문을 열고 대면수업을 진행해도 된...
    Date2020.08.10 Views135
    Read More
  20. 美 재무장관, 추가 부양책에 더 많은 자금 가능…금주 합의 희망

    민주당 지도부에겐 합리적 대처 희망…공정한 합의할 수 있다면 기꺼이 합의할 것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사진)이 10일 추가 경기부양책 협상과 관련, 타협을 위해 더 많은 자금을 협상 테이블에 올릴 용의가 있다면서 이번 주 합의에 이를 수 있기를 ...
    Date2020.08.10 Views19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8 Next
/ 148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