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달 착륙' 암스트롱 유가족, 부실치료 병원 합의금 600만불 받아 

암스트롱, 7년 전 심장수술 2주 후 사망....유가족 "병원의 부실"주장

두아들이 520만불...형제, 손주 60만불 받아...두번째 부인은 안 받아

a12암스트롱 - 복사본.jpg

 

50여년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달을 밟은 지구인 닐 암스트롱의 자손들이 “암스트롱은 수술 후 합 병증으로 사망했다”고 주장, 7년전 병원으로부 터 600만달러의 합의금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드 러났다. 암스트롱은 심장 수술 2주 뒤인 2012년 8 월 82세로 숨졌다. 당시 유가족은 암스트롱의 죽음을 애도하는 사 람들을 향해 "맑은 날 밤 밖에서 걷다가 당신을 내려다보며 웃고 있는 달을 보면 닐 암스트롱을 생각하며 그에게 윙크해달라"고 낭만적인 추모 사를 남겼다. 하지만 당시 이면에서는 복잡한 상황이 전개되 고 있었다. 뉴욕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암스트롱 의 두 아들 마크와 릭은 아버지가 오하이오주 신 시내티에 위치한 머시 헬스-페어필드 병a원의 무 능한 의료 서비스 때문에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뉴욕타임스가 입수한 93쪽 분량의 치료 및 소 송 문건에 따르면 병원 측은 수술과 치료가 적합 했다면서도 병원 이미지가 입을 타격을 고려해 유족 측에 600만달러를 주기로 했다는 것. 관련 내용을 기밀로 유지해야 한다는 조건이 붙었다. 뉴욕타임스는 암스트롱처럼 특별한 명성을 가진 인물은 병원과의 의료 소송에서 강한 협상력을 가질 수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2014년 암스트롱의 두 아들, 고인의 형제 자매 및 6명의 손주 등 10명이 합의금을 받 았다. 520만달러는 두 아들이 나눠 가졌다. 남매 는 각각 25만달러, 손주는 각각 2만4000달러씩 수 령했다. 변호사 수임료는 16만달러였다. 암스트롱의 두번째 부인인 캐럴 암스트롱은 합 의금을 받지 않았다. 병원측은 성명을 통해 "이 법적인 문제를 공개 하지 않기를 원했던 병원과 유가족 모두 실망스 럽다"고 밝혔다.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1. 美 시카고대학병원 의료과실 인정...260만불 배상 합의

    美 시카고대학병원 의료과실 인정...260만불 배상 합의 시카고대학병원이 의료 과실로 인 해 환자가 사망했음을 인정하고 260 만 달러의 배상금을 지급하기로 했 다. 시카고대학병원은 지난 2014년 심장 정기검진 도중 동맥 파열로 사 망한 시카고 주민 크레이...
    Date2019.07.27 Views287
    Read More
  2. '달 착륙' 암스트롱 유가족, 부실치료 병원 합의금 600만불 받아

    '달 착륙' 암스트롱 유가족, 부실치료 병원 합의금 600만불 받아 암스트롱, 7년 전 심장수술 2주 후 사망....유가족 "병원의 부실"주장 두아들이 520만불...형제, 손주 60만불 받아...두번째 부인은 안 받아 50여년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달을 밟은 지...
    Date2019.07.27 Views374
    Read More
  3. 워터파크 수영장서 '뇌파먹는 아메바' 사망

    워터파크 수영장서 '뇌파먹는 아메바' 사망 美남성, 노스캐롤라이나서...미국서 총 145명 감염 사망 워터파크에서 물놀이를 즐 긴 남성이 '뇌 파먹는 아메바' 에 감염돼 숨졌다. 노스캐롤 라이나 지역언론에 따르면 컴 벌랜드 카운티 워터파크...
    Date2019.07.27 Views386
    Read More
  4. "미국내 아스피린 복용자 수백만명, 심장마비 대비 재고해야"

    "미국내 아스피린 복용자 수백만명, 심장마비 대비 재고해야" 하버드대학교 연구진 "아스피린 복용 중단 또는 양 줄일 것" 권고 아스피린 복용자 가운데 수 백만 명은 심장마비를 막기 위해 이 약 의 복용을 재고해야한다는 연구 결 과가 하버드대 연구팀에 의...
    Date2019.07.27 Views244
    Read More
  5. 11개주, 마리화나를 합법화했더니…美암시장만 커졌다

    11개주, 마리화나를 합법화했더니…美암시장만 커졌다 캘리포니아주, 매사추세츠주 마리화나 80%가 암시장 생산… 불법인 주에 밀수출 기호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한 미국이 오히려 암시장이 커지면서 곤욕을 치 르고 있다. 당초 암시장을 양지로 끌...
    Date2019.07.27 Views497
    Read More
  6. 그래함 목사 "평등법 통과되면 기독교인에 재앙"

    그래함 목사 "평등법 통과되면 기독교인에 재앙"   그래함 목사가 ‘성적 지향’과 ‘성 정체성’을 연방에서 인정하는 시민권으 로 분류하여 보호하는 ‘평등법'이 통 과될 경우, 기독교인과 교회에 재앙 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그래...
    Date2019.07.23 Views259
    Read More
  7. 트럼프 대통령, 종교 박해 생존자 백악관 초대

    트럼프 대통령, 종교 박해 생존자 백악관 초대    트럼프 대통령이 종교로 인해 박해를 받은 생존자들을 만나 박해에 관한 증언을 듣고, 종교자유에 대한 강력한 지지를 밝 혔다고 미국의소리(VOA)가보도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전 세계 17개 국의 종...
    Date2019.07.23 Views415
    Read More
  8. 미국 시민권 시험 개정 확정...시험내용 까다로워진다

    미국 시민권 시험 개정 확정...시험내용 까다로워진다     미국 시민권 시험이 개정돼 앞으로 시험내용이 더욱 까다로워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연방이민국은 올 가을부터 미국 시민권 시험을 시범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며, 시험 문제 및 내용도 달라질 것이...
    Date2019.07.23 Views276
    Read More
  9. 美 플로리다 해변서 8명 벼락 맞아

    美 플로리다 해변서 8명 벼락 맞아    미국 플로리다주 클리어워터 시의 해변에서 8명이 벼락에 맞아 다쳤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다. 클리어워터시에 따르면 사고 당 시 해변 일대는 기상이 악화하면서 해변 구조요원들도 감시탑에서 철수한 상태였다. 구조요...
    Date2019.07.23 Views243
    Read More
  10. 뉴저지 공립교, 아시안인 이유로 왕따당해

    뉴저지 공립교, 아시안인 이유로 왕따당해   뉴저지 공립교에서 아시안 왕따 피해자 10명 중 4명은 단지 ‘아시안’이라는 이유로 왕 따 피해를 당하는 것으로 나타나 우려를 사고 있다. 최근 주교육국이 발표한 ‘2017~2018학년도 학교 안전 보고서’를 분석한 결...
    Date2019.07.20 Views474
    Read More
  11. 국무부, 종교자유 위한 장관급 회의 개최

    국무부, 종교자유 위한 장관급 회의 개최   미국무부가 워싱턴 DC 청사에서 개최한 ‘종교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 에 전세계 80여 개국에서 1,000여 명이 참석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보도 했다. 이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서 개막 연설 을 맡은 폼페이...
    Date2019.07.20 Views265
    Read More
  12. 케네스 배 "북한정권은 종교가 가장 큰 위협"

    케네스 배 "북한정권은 종교가 가장 큰 위협"      미국의소리(VOA)는 국무부가 주최한 ‘ 제2회 종교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 에 참석한 케네스 배 선교사가 자신이 북한 억류 중 경험한 종교자유의 실태를 고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배 선교...
    Date2019.07.20 Views233
    Read More
  13. 직장인 행복 느낄때 중요도 '일 35%, 월급 20%'

    직장인 행복 느낄때 중요도 '일 35%, 월급 20%'  CNBC 8천여명 대상으로 한 온라인 조사 결과   미국 직장인 10명 중 4명 가까이는 자신이 맡고 있는 일에서 가장 큰 행복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자신의 일이 급여 인상이나 승진 요소보다 행복감이 더 높게 나...
    Date2019.07.20 Views244
    Read More
  14. No Image

    美인구 60%인 2억명 '폭염 영향권'…뉴욕,뉴저지 비상

    美인구 60%인 2억명 '폭염 영향권'…뉴욕,뉴저지 비상 미국 인구의 60%인 약 2억명이 거주하는 지역에 폭염주의보 또는 폭염 경보가 내려 졌다. CNN은 미국과 캐나다 사이 국경 바로 아래인 북위 48도 이남의 절반 이상 지역이 화씨 95도(섭씨 35도) 이상의 폭...
    Date2019.07.20 Views247
    Read More
  15. 美이민적체 심각...서류지연, 기각급등

    美이민적체 심각...서류지연, 기각급등 영주권신청, 노동허가 등 수속기간 거의 절반 늦어져 취업비자 당첨자 절반은 보충서류 요구, 기각률 32%    연방이민국의 까다로운 이민심사로 이민적체가 갈수록 악화되면서 지연사태가 확대되고 있고, 기각도 급등한 ...
    Date2019.07.20 Views266
    Read More
  16. No Image

    뉴욕 55개 가정, 대법원에 제소 "종교적 이유로 백신접종 거부"

    뉴욕 55개 가정, 대법원에 제소 "종교적 이유로 백신접종 거부"  유대인, 기독교인, 무슬림 2만6천여 가정에 큰 타격...수정헌법1조 권리 침해받아   종교적 이유로 백신접종을 거부해서는 안된다는 지시를 받은 뉴욕 거주 55개 가정이 뉴욕주 대법원에 소송을...
    Date2019.07.20 Views247
    Read More
  17. 총격당해 순직한 신시내티 한인경관 아들, 소방대원 됐다

    총격당해 순직한 신시내티 한인경관 아들, 소방대원 됐다  지역언론, 지역주민들 안전위해 경찰관,소방관 된 한인 부자 조명     오하이오주의 한 도시에 근무 도중 총에 맞아 순직했던 한인 경찰관의 아들이 그 지역의 소방대원이 되어 지역 언론에 크게 보도...
    Date2019.07.20 Views327
    Read More
  18. 뉴욕시 위법 토잉업체 130곳(전체의 25%), 면허 취소

    뉴욕시 위법 토잉업체 130곳(전체의 25%), 면허 취소   뉴욕시 소비자보호국이 면허를 소지한 정식 등록 토잉업체 중 25%가 불법적인 영업행 위를 했으며, 조사 결과를 토대로 이들 뉴욕시 토잉업체 130여곳의 면허를 취소했다. 소비자보호국은 책임보험 증명...
    Date2019.07.20 Views300
    Read More
  19. 업스테이트 뉴욕에 스포츠 도박장 2곳 첫 오픈

    업스테이트 뉴욕에 스포츠 도박장 2곳 첫 오픈   뉴욕주에 스포츠 도박장 2 곳이 오픈했다. 연방대법원이 지난해 스포츠 도박 허용을 각 주의 판단에 맡긴다고 판결한 이후 뉴저지도 올해 초 첫 스포츠 도박장을 오픈 한 바 있다. 뉴욕주는 뉴저지주에 이어 9...
    Date2019.07.20 Views219
    Read More
  20. 페이스북, 트위터, SNS 서밋 초대 받지 못해

    페이스북, 트위터, SNS 서밋 초대 받지 못해 백악관 측 아직 초대 명단 공개 안해 CNN은 소식통들을 인 용, 페이스북과 트위터가 백악관에서 열리는 트럼 프 대통령이 주최하는 소 셜 미디어 서밋에 초대받 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들은 CNN에 백악 관이 ...
    Date2019.07.09 Views26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131 Next
/ 131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