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1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총기 자살은 24천명미국인의 총기 소유 1인당 평균 1.2

 

1.png

 

 

2.png

 

페퍼 미국 외교정책포커스 소장(사진) 미국의 총기폭력과 총기사망과 관련한 글을 세계 언론을 통해 기고했다. 다음은 내용을 요약한 것이다.

2020 2만명의 미국인이 총기 폭력으로 숨졌다. 팬데믹과 경제적 봉쇄도 미국인들이 서로를 죽이는 것을 막지 못했다. 지난 20 사이 어느 해보다도 많은 숫자다. 여기에는 매년 총으로 자살하는 24000명은 포함되지도 않았다

 

미국은 세계에서 1인당 총기 소유 비율이 가장 높다. 평균적으로 100명당 120정을 갖고 있다.

 

총기 판매상은 여전히 미국에서 장사가 잘된다. 폭도들이 미국 의사당을 습격한 지난 1 미국인들은 200만개 이상의 총을 구입했는데, 이는 기준으로 사상 세번째 기록이다.

 

물론 모든 미국인이 총을 소유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그보다는, 총기를 여럿 가진 사람이 많다. 이들 총기 소유자들은 많은 정치적 힘을 갖고 있다. 미국에서 가장 강력한 로비세력 하나인 전미총기협회(NRA) 500만명 회원을 자랑한다.

 

전미총기협회 때문에 의회는 온건한 총기 규제조차 통과시키지 못했다. 예를 들어 2013 하원은 총기 난사에 많이 사용되는 돌격소총(AR) 금지 법안을 통과시켰다. 코네티컷주 샌디훅의 초등학교에서 일어난 총격 사건이 6~7 어린이 20명의 목숨을 앗아간 뒤의 일이었다. 하지만 법안은 상원 문턱을 넘었다.

 

총기 찬성파는 미국 수정헌법 2조가 총기 소유권을 보호한다고 주장한다. 조항은 개인의 권리가 아니라, 규율된 민병대 안에서의 무기 소지에 초점을 둔다.

 

대법원은 해석을 유지했으나, 2008 권총 소지를 금지하는 워싱턴 D.C.법을 5 4 결정으로 뒤집었다. 대법관 사람의 견해가 미국의 총기 소유에 대한 판례를 바꿨다.

 

미국이 국외에서 벌이는 ‘영원한 전쟁’은 국내 총기 폭력에도 영향을 미쳤다.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전쟁으로 인해 외상 스트레스 장애(PTSD) 가진 미군 참전용사들이 생겨났는데, 연간 4000명의 참전용사가 총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

 

 2 세계대전 참전용사들이 1949 뉴저지 인근에서 13명을 살해한 사건을 비롯해, 참전용사들이 총기 난사 사건을 일으키기도 한다. 추정에 따르면 대규모 총격범 3 1 이상이 미군 훈련을 받았다.

 

총기 폭력은 미국이 국내외에서 비무장화할 때까지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첫번째 단계는 미국의 전쟁 중독을 끝내는 것이다. 우리가 타인을 죽이는 것을 관두면 스스로를 죽이는 것도 멈출 있다.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1.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온라인 여성들 이용한 사기행각 급증

    미모의 여군 등 여성들이 외로움 호소하며 접근…온라인마다 로맨스 스캠 확산 사진: FBI 30대 남성 A씨는 작년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여성을 알게 됐다. 자신을 미국 군인이라 소개한 이 여성은 “8살 때 부모가 교통사고로 돌아가셨다”며 ...
    Date2021.04.13 Views293
    Read More
  2. 연방대법원 “집에서 하는 성경공부·기도모임 제한 부당”

    캘리포니아주가 3가구 이하로 성경모임 제한하자 연방대법원이 제동 걸어 캘리포니아주가 집에서 하는 모임에 3가구 이하로만 모이게 하는 규정을 성경공부와 기도모임에도 적용한 것이 부당하다는 연방대법원 결정이 나왔다. 연방대법원은 최근 캘리포니아주...
    Date2021.04.13 Views261
    Read More
  3. 미국 명문대 경쟁률, 사상 최고로 높아

    SAT, ACT 제출 안해도 되자…지원자들 대거 몰려 미국 대부분의 대학들이 코로나 사태로 인해 SAT·ACT와 같은 표준화 시험 점수의 제출을 의무화하지 않으면서 지원자들이 대거 몰리는 바람에 아이비리그 8개 대학을 비롯한 미국 명문대학들의 ...
    Date2021.04.13 Views181
    Read More
  4. 뉴욕 서류미비자들도 실업수당 받을 가능성…21억불 기금 조성안

    600불 소급적용 등 최대 2만8,600불 지원…뉴욕주27만5천명 서류미비자 혜택 뉴욕주의회와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연방정부의 재정적 지원 혜택을 받지 못한 서류미비자 및 전과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21억 달러 규모의 기금을 조성하는 방안을 협상하고 ...
    Date2021.04.06 Views256
    Read More
  5. 美아시아계 여성, 산책 중 흉기 찔려 사망

    미서부 캘리포니아주 리버사이드에서 60대 여성이 산책 중 복부를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 하지만 현지 경찰은 인종차별로 인한 증오범죄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CNN 방송에 따르면, 리버사이드에 사는 64세 아시아계 여성 케 치에 멩은 오전 7시쯤 강아지를 데...
    Date2021.04.06 Views210
    Read More
  6. 코로나 사망자수 은폐한 쿠오모 주지사, 비망록으로 400만불 벌어

    요양원 관련 사망자 줄였을 당시 비망록 계약 앞둬…조작 지시 가능성 코로나19 사망자 통계 은폐와 성희롱 의혹으로 위기에 처한 쿠오모 뉴욕주지사(사진)가 자화자찬식 비망록으로 400만 달러를 번 것으로 나타났다. 쿠오모 주지사는 지난해 10월 ...
    Date2021.04.06 Views228
    Read More
  7. 美 시각장애자와 안내견 승차거부 14차례

    공유차량업체 우버에 110만불 지급 명령 시각장애인 리사 어빙과 안내견 버니[트위터] 안내견과 함께 공유차량업체 우버 차량에 타려다 승차거부를 당한 시각장애인에게 업체 측이 110만 달러를 지급하라는 중재 결정이 미국에서 나왔다. CNN에 따르면 시각장...
    Date2021.04.06 Views222
    Read More
  8. No Image

    서류미비 이민자 시민권 부여 84% 찬성

    조 바이든 행정부와 연방의회 민주당이 미국내 1,100만 명에 달하는 서류미비 신분 이민자들에게 궁극적으로 시민권까지 부여하는 구제안을 포함한 포괄적 이민개혁 법안을 제출한 가운데, 일정 조건을 갖춘 서류미비 신분 이민자에 대한 시민권 기회 부여에 ...
    Date2021.04.06 Views207
    Read More
  9. 미국서 아시안 증오범죄는 늘어나는데…

    언어습득 기회 박탈까지…이민자 가정 출신 학생들 LA타임스는 영어 학습이 필요한 캘리포니아 학생 100만 여 명이 코로나19로 학교가 문을 닫으며 언어 습득에서 뒤처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로 아시아계 미국인 증오범죄가 급증하는 등 인종차...
    Date2021.04.06 Views226
    Read More
  10. 페이스북 회원 5억명 개인정보 털렸다

    한국 이용자 12만명의 전화번호·주소도 유출돼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의 이용자 5억여명의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이중엔 한국 이용자 12만여명의 개인정보도 포함돼 있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한 해킹 온라인 게시판에 페이스...
    Date2021.04.05 Views285
    Read More
  11. 뉴욕주, 대마초(마리화나) 합법화 확정…집에서도 재배 허용

    미국 뉴욕주가 대마초 사용을 합법화시켰다. 쿠오모 뉴욕주지사와 주의회가 29일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쿠오모 주지사가 소속된 민주당이 뉴욕주 상·하원절대다수를 차지하고 있어 대마초 합법화를 위한 새 법안은 주의회에서 통과가 ...
    Date2021.03.30 Views306
    Read More
  12. 증오 맞선 후 100만불 쇄도…전액기부 화제

    백인 남성 폭행에 맞선 중국계 첸 할머니…통 큰 기부 증오범죄 폭행을 당한 후 용감하게 맞섰던 아시아계 할머니가 온라인에서 쏟아진 온정 덕분에 모금된 100만달러에 가까운 후원금 전액을 인종 증오범죄 대처에 기부한다고 밝혀 화제다. 최근 샌프...
    Date2021.03.30 Views318
    Read More
  13. 버지니아비치 연쇄 총격 포함 하룻밤에 3건…2명 사망 8명 부상

    휴양지로 유명, 2년전엔 12명 희생…필라델피아선 11세 소년 총격 숨져 대규모 희생자를 낳은 연이은 총격 사건의 여파가 전 미국을 강타한 가운데 버지니아주 버지니아비치와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연쇄 총격 사건이 또 발생했다. 버지니아비...
    Date2021.03.30 Views293
    Read More
  14. 미국의 영원한 내전…지난해 2만명이 총기폭력 사망

    총기 자살은 2만4천명…미국인의 총기 소유 1인당 평균 1.2정 존 페퍼 미국 외교정책포커스 소장(사진)이 미국의 총기폭력과 총기사망과 관련한 글을 전 세계 언론을 통해 기고했다. 다음은 그 내용을 요약한 것이다. 2020년 2만명의 미국인이 총기 폭...
    Date2021.03.30 Views311
    Read More
  15. 파우치, 美전역서 코로나19 재확산 경고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러지 전염병연구소 소장이 미국의 코로나19 사례가 새로 급증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CBS 방송에 출연해 “미국에서 신규 감염 건수가 여전히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파우치 소...
    Date2021.03.30 Views327
    Read More
  16. 전세계 52개국서 780여개의 사업 펼치는 뉴스코퍼레이션 회장 루퍼트 머독

    뉴욕포스트, 폭스, 타임스……. 전 세계 52개국에서 780여개의 사업을 펼치고 있는 전 세계 미디어의 왕. 최근 만 90세를 맞은 루퍼트 머독의 이야기다. 최근 머독이 회장으로 있는 뉴스코퍼레이션은 미국의 한 경제일간지를 2억7500만달러에 인...
    Date2021.03.30 Views311
    Read More
  17. 코로나로 미국내 한국 유학생 크게 감소

    한국 유학생 19% 감소…중국, 인도 유학생들도 감소 코로나 사태로 인해 미국내 한인 유학생 인구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이민국에 따르면 미국내 한인 유학생(대학생 이상)은 6만8217명으로 전년 대비 1만5854명(18.9%) 감소했다. 한국 ...
    Date2021.03.30 Views231
    Read More
  18. 57세 美여성, 뇌종양 이겨내고 아들 출산

    미국 뉴햄프셔 콩코드에서 50대 여성이 뇌종양을 이겨내고 아들을 출산한 사연을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다. 57세 바버라 히긴스와 65세 케니 밴조프 부부는 지난해 시험관 아기 시술로 임신에 성공했고, 20일 몸무게 2.6㎏의 아들 잭을 얻었다. 부부는 5년 전...
    Date2021.03.30 Views280
    Read More
  19. 뉴욕주, 백신여권 최초 도입…공연장·경기장·결혼식장 자유롭게 통행

    뉴욕주가 미국 최초로 코로나19 디지털 백신 여권을 도입했다. 해당 여권을 보유한 백신 접종자는 경기장, 공연장, 결혼식 등 다수의 사람들이 몰리는 장소에도 자유롭게 통행할 수 있게 된다. 뉴욕주와 IBM이 함께 개발한 이 백신 접종 증명 앱은 뉴욕주의 ...
    Date2021.03.30 Views254
    Read More
  20. 美극우주의자 84%, “총격은 정당한 복수”

    애틀랜타 총격 설문 충격적..코로나에 대한 폭력 부추겨 한인 4명을 포함 아시아계 여성 6명 등 총 8명의 목숨을 앗아간 애틀랜타 총격참사와 관련, 미국내 극우세력 대다수가 온라인 채팅 그룹에서 이번 사건을 코로나 사태에 대한 정당한 복수라고 주장한 ...
    Date2021.03.23 Views30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2 Next
/ 162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