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1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뉴욕주 코로나로 재정 어렵게 되자 주정부마다 세금 경쟁
 

뉴욕시 곳곳마다 거리마다 마리화나 냄새가 진동하고 있다.

이는건 뉴욕주가 지난 3월부터 성인용 기호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했기 때문이다. 시내 번화가에서든 동네 주택가에서든 담배 사듯 있다. 일부 대마초 판매상들은 코로나 백신 접종 증명서를 보이면 판촉용 마리화나를 공짜 경품으로 주기도 한다. 성인용만 합법화됐지만 이미 뉴욕 고교생 5명중 1명은 마리화나를 피우고 있다는 뉴욕주 보건당국의 통계도 최근 발표됐다. 마리화나가 껌이나 콜라, 커피 수준의 일상적 기호품이 됐다.
 

마리화나 합법화의 불을 댕긴 코로나다. 지난해 뉴욕주는 코로나의 최대 진앙이기도 했지만 대공황급 불황으로 세수도 150억달러나 급감했다. 그러자 세금을 쉽게 걷을 있는죄악세(sin tax·마약 도박 매춘 바람직하지 않는 재화와 서비스에 부과하는 세금)’ 신설로 눈을 돌렸다. 올해 인접한 뉴저지주가 먼저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를 결정하자 뉴욕 주정부·의회는이러다 관광객과 유흥시장을 뺏긴다 서둘렀다.
 

뉴저지·뉴욕이 나서자 인근 코네티컷주도 가만 있지 않았다. 오는 71일부턴 코네티컷에서도 마리화나를 대놓고 피울 있다. 이런 식으로 기호용 마리화나를 허용하는 미국의 주는 올해 17곳으로 급증했다.
 

뉴욕증시에선 틸레이(Tilray Inc) 연말부터 10배나 오르는 마리화나 관련주가 폭등 중이다.
 

Picture11.png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1. 뉴저지, 백신접종 앱 출시…무료 앱 <도켓>

    종이 접종카드 대신 코로나 백신 접종기록 증명 뉴저지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기록을 담은 무료 앱이 도입됐다. 주정부는 뉴저지에서 접종받은 코로나19 백신 기록을 저장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앱 ‘도켓’(Docket)을 무료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
    Date2021.07.16 Views240
    Read More
  2. 美전역에 뜨거운 마리화나 논쟁…민주당, 연방 차원 합법화 추진

    50개주 중 37개주가 현재 의료용 사용 합법화, 18개주는 기호용으로도 인정 미 전역에서 ‘마리화나(대마초) 합법화’를 둘러싼 논란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특히 민주당의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한 직후 연방정부 차원에서 마리화나 합법화를 추진...
    Date2021.07.16 Views264
    Read More
  3. 초등 5학년 이상에 학교에서 콘돔 제공?

    美 학부모들, 시카고 교육청 정책에 심각한 우려 미국에서 세 번째 큰 교육구인 시카고 교육청이 초등학교 5학년 이상 학생에게 피임기구 콘돔을 무상 공급할 계획이어서 논란이다. 시카고 교육청은 새로운 성교육·성 건강 지침에 따라 다음 달 시작되...
    Date2021.07.16 Views192
    Read More
  4. 한인 뉴욕시의원 2명이나 탄생됐다

    예비선거 개표결과…11월 본선거서도 승리 확정적 순위투표서 린다 이 후보 54.5%, 줄리 원 후보 56.7% 예비선거에서 승리를 거둔 린다 이(앞줄 오른쪽 두번째) 후보 [사진=린다 이 후보 캠페인] 뉴욕시의원 민주당 예비선거에서 모두 한인여성인 린다 ...
    Date2021.07.11 Views284
    Read More
  5. 6개월간 뉴욕시 700명이 총기 사망 또는 부상

    뉴욕주지사, 총기 비상사태 선포…코로나보다 총기가 더 위험 뉴욕주가 미국 최초로 총기 폭력과 관련해 비상재난사태를 선포했다.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 총기 폭력에 대한 재난 비상 사태를 선포하는 행정 명령을 발...
    Date2021.07.11 Views170
    Read More
  6. 뉴욕 명문 사립학교의 성교육에 발칵

    6세 1학년에 “성기 만지면 기분이 좋다” 성교육 만화 맨해튼의 명문 사립 초등학교인 달튼 스쿨 / 페이스북 미국 뉴욕시의 유명 사립학교에서 적나라한 성교육 수업에 분노한 학부모들 때문에 담당 교사가 사직하는 일이 벌어졌다. 뉴욕 맨해튼의...
    Date2021.07.11 Views169
    Read More
  7. 물바다 된 뉴욕 지하철…뛰어든 직장인들

    사진: 트위터 @Paullee·@Mark Metzger 뉴욕시가 이례적인 기습 폭우로 지하철역 일부가 물에 잠겼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이날 오전 출근길에 나선 뉴욕 시민들은 지하철을 타기 위해 물이 차오르는 지하철역을 걸어 다녀야 했다. 소셜미디어 트위터...
    Date2021.07.11 Views158
    Read More
  8. 델타 변이가 지배종 됐다, 美 확진자 일주일만에 11% 급증

    델타 변이 확진자들은 대부분 백신 미접종자…실내 마스크, 거리두기 조치 부활 예상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일주일 만에 빠른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미국에서도 이른바 ‘델타 변이'가 지배종이 됐다는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로 인해...
    Date2021.07.11 Views163
    Read More
  9. 나이는 숫자에 불과… 87살 美의원, 43살차 후배의원과 푸시업 대결

    사진: 폭스뉴스 87세의 미국 상원의원이 참전 용사 자살 문제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40대 동료 의원과 팔굽혀펴기 대결을 펼쳤다. 2일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척 그래슬리(87·아이오와주) 상원의원은 지난달 29일 저녁 아이오와주 수 센터에서 ...
    Date2021.07.11 Views185
    Read More
  10. 美 워싱턴 인근 성경모임…<몽키 킹>이 이끌던 무장단체였다

    연방검찰, 지난 1월 미 의회 의사당 난입 혐의로 무장단체 리더 베트남계 미국인 기소 미 수사당국의 공소당에 담긴 복면 사진 미 수도 워싱턴DC 근교의 버지니아주 알렉산드리아의 한 주택가에서 있었던 ‘성경 공부 모임'이 미국으로부터의 분리 ...
    Date2021.07.11 Views221
    Read More
  11. 美 보이스카우트, 성추행 피해 8만 4천명에 1조 배상

    미국 보이스카우트가 수십 년 간 아동 단원들에게 성적 학대를 저지른 문제로 약 1조 원에 가까운 배상금을 지불하게 됐다. 미국 보이스카우트는 8억5000만 달러의 현금과 자산을 지급하기로 피해자 단체와 합의했다. 배상이 이뤄질 경우 역대 미국 성범죄 배...
    Date2021.07.11 Views181
    Read More
  12. 美 코르다, KPMG 우승…고진영 제치고 세계 1위 등극

    올림픽 가는 한국 여성골프 4총사, KPMG 우승한 코르다 경계해야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 경기가 오는 8월 4~7일 일본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한국을 대표할 선수 4명이 오랜 기간 치열한 경쟁 끝에 확정됐다. 고진영(26)과 박인비(33), 김세영(2...
    Date2021.06.30 Views487
    Read More
  13. 마리화나 합법화 때문에…곳곳마다 냄새 진동

    뉴욕주 등 코로나로 재정 어렵게 되자 주정부마다 세금 경쟁 뉴욕시 곳곳마다 거리마다 마리화나 냄새가 진동하고 있다. 이는건 뉴욕주가 지난 3월부터 성인용 기호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했기 때문이다. 시내 번화가에서든 동네 주택가에서든 담배 사듯 살 수 ...
    Date2021.06.30 Views615
    Read More
  14. 뉴저지 중산층, 저소득층 학생들에 공립대 무상교육 제공 가능성

    연소득 6만5천달러 미만 학생 4년간 수업료 면제…주정부 예산안에 포함 뉴저지주 저소득·중산층 학생들을 위한 공립대 무상 교육이 실현될 것으로 보인다. 뉴저지주의회에 상정된 2021~2022회계연도 주정부 예산안에 따르면 공립대 학생 무상 ...
    Date2021.06.30 Views510
    Read More
  15. 코로나 19 사태 이후 가장 살기 좋은 주로 뉴저지가 뽑혔다

    금융정보 사이트 월렛 허브, 5개 항목 조사…뉴저지, 안전 평가 1위 등 종합 1위 뉴저지주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살기 좋은 주’ 평가에서 종합 1위를 차지했다. 금융정보 사이트 월렛 허브 바룦에 따르면 전국 50개주 가운데 가장 살기 좋...
    Date2021.06.30 Views481
    Read More
  16. 마이애미 아파트 붕괴 인근 교회들, 기도와 봉사 나서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아파트가 붕괴된 이후 인근 교회들이 한 명의 생존자가 더 나오기를 기도하며, 다양한 봉사활동에 나서고 있다고 크리스채너티투데이가 보도했다. 붕괴 사고로 현재 9명이 숨졌고 159명은 실종 상태다. 아파트 주변 교회들은 사고 직후 ...
    Date2021.06.29 Views492
    Read More
  17. 매일 17마일 걸어서 출퇴근…지각 한번 안 한 美청년, 뜻밖의 선물 받아

    “자동차 구입해서 타라… 네티즌들, 4만 7천달러 모금해 주고 최신 자전거 선물도 미국 오클라호마주에서 매일 6시간씩 걸어 출퇴근하던 남성이 주위 시민들의 도움으로 차를 살 수 있는 돈과 최신형 자전거를 기부받게 됐다. 미 폭스뉴스는 오클...
    Date2021.06.29 Views642
    Read More
  18. 美정보국, “UFO는 존재한다…국가 안보에 위협” 보고서 발표

    미국 정부가 미확인 비행물체(UFO)는 물리적으로 존재하는 현상이라며 ‘국가 안보의 위협’이 되고 있다는 정보 당국의 조사 보고서를 발표했다. 미 국가 기관이 UFO가 존재한다는 것을 공식 보고서를 통해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보고...
    Date2021.06.29 Views463
    Read More
  19. 코로나 등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 32억불 지원

    미국정부, 빠르면 연말까지 먹는 코로나 치료제 개발 전망 미연방정부가 코로나19 백신에 이어 '경구용 치료제'(먹는 치료제) 개발을 위한 지원 강화에 나섰다. 앤서니 파우치 연방국립앨러지·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백악관 브리핑에서 ...
    Date2021.06.22 Views412
    Read More
  20. 어떻게 하면 한국가서 격리면제 받나…美영사관 전화통 불났다

    뉴욕총영사관, 문의전화에 업무 마비…가족방문에 형제자매 불포함 등 불명확한 지침 혼란 정부가 해외에서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도 한국인이든 외국인이든 7월 1일부터는 직계가족 방문 등 목적의 입국 시 격리 기간을 거치지 않아도 된다고 발표한...
    Date2021.06.22 Views42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7 Next
/ 167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